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얘기 나누는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존 볼턴 (서울=연합뉴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24일 오전 청와대에서 존 볼턴 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보좌관을 만나 얘기를 나누고 있다. 2019.7.24 [청와대 제공]
▲ 얘기 나누는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존 볼턴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24일 오전 청와대에서 존 볼턴 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보좌관을 만나 얘기를 나누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기사 대체 : 24일 오후 4시 45분]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24일 오전 9시 청와대에서 방한 중인 존 볼튼 미국 안보보좌관을 만나 1시간 15분 동안 중·러 군용기의 한국방공식별구역(카디즈, KADIZ) 무단 진입, 한일관계, 북미 비핵화 협상, 방위비 분담문제, 호르무즈 해협에서 민간 상선의 안전한 항해와 항행의 자유 등 다양한 양국 안보 현안에 대해 협의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브리핑을 통해 '한미 안보실장 협의 결과 대외발표문'을 공개했다.

발표문에 따르면 정 실장은 전날(23일) 중국과 러시아의 군용기들이 우리의 방공식별구역(KADIZ)에 무단 진입해 우리 측이 단호히 대응한 사실을 설명했고, 볼턴 보좌관은 앞으로 유사한 상황에 대해 양국이 긴밀히 협의해 나가자고 했다.

이어 한미 양측은 6.30 판문점 북미 회담에서 합의한 북미 간 실무협상이 조속히 재개돼 북·미 비핵화 협상에 실질적인 진전이 이루어져야 한다는 점에 의견을 같이 하고, 이를 위해 긴밀히 공조해 나가기로 했다.

또한 양측은 2020년 이후 방위비 분담금과 관련해 '동맹의 정신'을 기반으로 가장 합리적이고 공정한 방향으로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양측은 민간 상선의 안전한 항해를 위한 국제적 노력의 필요성에 대해 공감하고, 특히 호르무즈 해협에서의 해상 안보와 항행의 자유를 위한 협력 방안을 계속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마지막으로 양측은 한미동맹은 공동의 가치에 기반을 둔 상호 호혜적이고 포괄적인 동맹임과 한반도를 넘어 역내 평화·안정을 위한 핵심축임을 재확인했다. 양자, 지역 및 글로벌 차원에서 동맹관계를 더욱 강화해 나가기로 하였다.

정 실장과 볼튼 보좌관은 이후 오전 11시 55분부터 1시간 20분 동안 서울 시내 한 호텔에서 관계자들이 배석한 가운데 소인수 업무 오찬도 진행했다.

이날 업무오찬에 한국 측에서는 정 실장 외에도 최종건 평화기획비서관, 박철민 외교정책비서관, 김현종 국방개혁비서관 등이 함께 했다.

미국 측에서는 볼턴 보좌관 외에도 매슈 포틴저 국가안보회의(NSC) 아시아 담당 선임보좌관, 앨리슨 후커 NSC 한반도 담당 보좌관 등 미국의 한반도 정책 관련 핵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고 한 부대변인은 전했다.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은 "시간 순서상으로 보면 볼턴 보좌관은 우선 청와대에서 정 실장을 만난 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을 면담했고, 다시 정 실장과 업무오찬을 한 다음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면담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