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롯데제과를 퇴사한 30대 남성이 이 회사 본사 건물에서 투신 소동을 벌였다.
 롯데제과를 퇴사한 30대 남성이 이 회사 본사 건물에서 투신 소동을 벌였다.
ⓒ 연합뉴스tv 캡처

관련사진보기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롯데제과를 퇴사한 30대 남성이 이 회사 본사 건물에서 투신 소동을 벌였다.

당사자는 극우 성향 전광훈 목사가 출연한 유튜브 방송에서 "롯데가 대기업 가운데 처음으로 문재인 대통령 하야 서명운동에 참여하기로 했다"는 거짓 인터뷰를 한 후 회사를 그만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과 소방당국, 제과업계 등에 따르면 임모(39) 씨는 19일 오전 9시께 서울 영등포구 양평로의 롯데제과 18층 테라스 난간에 걸터앉아 약 2시간 동안 뛰어내리겠다며 소동을 벌였다.

소방 당국은 1층에 에어매트리스를 설치해 혹시 모를 사고에 대비했으나 다행히 임씨는 경찰의 설득 끝에 소동을 접고 안전하게 내려올 수 있었다.

임씨는 이날 오전 자유한국당 직원에게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문자를 보낸 뒤 이런 행동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임씨는 전날 황교안 대표와의 면담을 요구하며 한국당 당사를 방문하기도 했었다. 당시 황 대표와 면담은 이뤄지지 않았다.

임씨는 이달 초 전광훈 목사가 청와대 앞에서 진행하던 '단식기도회'에 참석해 전 목사와 인터뷰를 한 뒤, 심리적 부담감을 느껴 최근 퇴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임씨는 인터뷰에서 "롯데제과 임직원이 6천800명이고, 신우회가 2천명이다. 총무과 직원으로서 협조를 구하면 (대통령 탄핵) 서명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롯데제과에 따르면 임씨가 당시 총무과에 재직 중이었던 것은 사실이지만 회사가 탄핵 서명에 참여한다는 말은 전혀 사실무근이었다. 또한 롯데제과 직원 수는 5천여명, 신우회 회원 수는 15명 정도에 불과하다.

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태그:#연합
댓글9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