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필리핀 가사도우미 불법 고용한 혐의로 1심 선고공판에 출석한 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부인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이 2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재판을 마치고 법원을 떠나고 있다. 이 전 일우재단 이사장은 징역 1년6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 받았다.
 필리핀 가사도우미를 불법 고용한 혐의로 1심 선고공판에 출석한 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부인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이 2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재판을 마치고 법원을 떠나고 있다. 이 전 일우재단 이사장은 징역 1년6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 받았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필리핀 가사도우미 불법고용으로 재판을 받는 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부인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과 딸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2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1심 선고를 받았다.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 15단독 안재천 판사는 위계공무집행방해 등의 혐의로 이씨에게는 징역 1년 6월에 집행유예 3년, 사회봉사 160시간을 선고했고 조씨에게는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벌금 2천만 원, 사회봉사 120시간을 명령했다. 

앞서 검찰은 이씨에게 벌금 3천만 원, 조씨에게 1500만 원을 구형했으나 검찰 구형보다 높은 형량이 선고됐다. 
 
 필리핀 가사도우미 불법 고용한 혐의로 1심 선고공판에 출석한 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부인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이 2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재판을 마치고 법원을 떠나고 있다. 이 전 일우재단 이사장은 징역 1년6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 받았다.
 필리핀 가사도우미를 불법 고용한 혐의로 1심 선고공판에 출석한 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부인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이 2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재판을 마치고 법원을 떠나고 있다. 이 전 일우재단 이사장은 징역 1년6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 받았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필리핀 가사도우미 불법 고용한 혐의로 심 선고공판을 마친 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딸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2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재판을 마치고 법원을 떠나고 있다. 조 전 부사장은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에 벌금 2천만원을 선고받았다
 필리핀 가사도우미를 불법 고용한 혐의로 1심 선고공판에 출석한 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딸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2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재판을 마치고 법원을 떠나고 있다. 조 전 부사장은 징역 1년 집행유예 2년에 벌금 2천만 원을 선고받았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필리핀 가사도우미 불법 고용한 혐의로 심 선고공판을 마친 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딸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2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재판을 마치고 법원을 떠나고 있다. 조 전 부사장은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에 벌금 2천만원을 선고받았다
 필리핀 가사도우미를 불법 고용한 혐의로 1심 선고공판에 출석한 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딸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2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재판을 마치고 법원을 떠나고 있다. 조 전 부사장은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에 벌금 2천만원을 선고받았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필리핀 가사도우미 불법 고용한 혐의로 심 선고공판을 마친 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딸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2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재판을 마치고 법원을 떠나고 있다. 조 전 부사장은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에 벌금 2천만원을 선고받았다
 필리핀 가사도우미를 불법 고용한 혐의로 1심 선고공판에 출석한 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딸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2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재판을 마치고 법원을 떠나고 있다. 조 전 부사장은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벌금 2천만 원을 선고 받았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필리핀 가사도우미 불법 고용한 혐의로 재판을 받는 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부인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이 2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1심 선고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필리핀 가사도우미를 불법 고용한 혐의를 받은 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부인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이 2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1심 선고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필리핀 가사도우미 불법 고용한 혐의로 재판을 받는 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부인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이 2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1심 선고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필리핀 가사도우미 불법 고용한 혐의로 재판을 받는 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부인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이 2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1심 선고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이희훈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