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청와대 상춘재에서 만난 문재인-트럼프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9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청와대 상춘재에서 만난 문재인-트럼프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9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일각에서 평가절하했지만 '트럼프쇼'는 아니었다.

한미정상회담을 위해 방한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남북미 정상회담을 보게 될 것이고, 북한으로부터 연락받았다"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9일 오후 8시 8분께 공식방한 환영만찬 전에 상춘재에서 열린 '칵테일 리셉션'에서 한국 풀기자가 "내일 남북미 정상회담이 열리나?"라고 묻자 "우리는 볼 것이다. 우리가 지금 해결하고 있는 것을"(We're gonna see. We're working things out right now)라고 답변했다.

이는 '내일 판문점에서 남북미 정상회담이 열리는 것을 보게 될 것이다'라는 의미로 해석된다. 사실상 내일 판문점에서 세기적인 남북미 정상회담이 열리게 됐음을 확인해준 것이다. 

이에 따라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내일 한미정상회담과 공동기자회견을 한 뒤 판문점에 동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확인해 줄 수 없다"라고 밝혔다.

트럼프 "북한으로부터 연락을 받았다... 정말 흥미로울 것"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9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만찬을 함께하기에 앞서 열린 칵테일 리셉션에서 얘기를 나누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9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만찬을 함께하기에 앞서 열린 칵테일 리셉션에서 얘기를 나누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이어 "(김정은 위원장과의 DMZ 만남 관련) 북측으로부터 연락을 받은 게 있나?"라는 한국 풀기자의 질문에는 "그렇다"(We have, yes)"라고 답변했다. 자신이 제안한 '트럼프-김정은 DMZ 만남과 관련해 북한의 답변을 얻어냈다'는 것이다.

앞서 29일 오후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은 담화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의 DMZ 만남 제안을 "매우 흥미로운 제안이라고 보지만 우리는 이와 관련한 공식제기를 받지 못했다"라고 전했다.

하지만 최선희 부상은 "트럼프 대통령의 의중대로 분단의 선에서 조미수뇌상봉이 성사된다면 두 수뇌분들 사이에 존재하고있는 친분관계를 더욱 깊이하고 량국관계진전에서 또 하나의 의미있는 계기가 될 것이다"라고 큰 의미를 부여해 DMZ 만남 수락 가능성을 내비쳤다.

한 외신 기자가 "내일 김정은 위원장과의 만남은 잘 되는 건가?"라고 묻자 트럼프 대통령은 "정말 흥미로울 거다"(It'll be really interesting)라고 답변하기도 했다.

이방카 보좌관 "대통령이 오늘 저녁 업데이트"에 담긴 뜻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9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만찬을 함께하기에 앞서 열린 칵테일 리셉션에서 얘기를 나누고 있다. 오른쪽부터 트럼프 미 대통령, 김정숙 여사, 트럼프 대통령 장녀 이방카 백악관 보좌관, 남편 재러드 쿠슈너 선임보좌관,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9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만찬을 함께하기에 앞서 열린 칵테일 리셉션에서 얘기를 나누고 있다. 오른쪽부터 트럼프 미 대통령, 김정숙 여사, 트럼프 대통령 장녀 이방카 백악관 보좌관, 남편 재러드 쿠슈너 선임보좌관, 문 대통령.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이렇게 30일 '판문점 남북미 정상회담' 개최가 확실시 되고 있는 가운데 이날 김정숙 여사와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보좌관이 나눈 대화 내용도 눈길을 끈다.

김정숙 여사가 "내일 굉장히 중요한 행사가 있는데 잘 풀렸으면 좋겠다"라고 덕담을 건네자, 이방카 보좌관은 "그것과 관련해 오늘 저녁에 대통령이 업데이트 해줄 것이 있다고 했다"라고 화답했다. 이에 김 여사는 "정말이요?"라며 반가움을 나타냈다.

이방카 보좌관이 "오늘 저녁에 대통령이 업데이트 해줄 것이 있다고 했다"라는 말은 트럼프 대통령이 29일 저녁이나 30일 새벽에 트위터를 통해 '남북미 정상회담 개최' 등을 공개할 수 있음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환영만찬에 참석하기로 예정돼 있던 미국 측의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 앨리슨 후커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선임보좌관은 불참했다. 이러한 상황도 30일 열릴 '트럼프-김정은 DMZ 만남'이나 '남북미 정상회담'와 관련된 것으로 보인다. '강경 매파'인 존 볼턴 NSC 보좌관은 애초 환영만찬 명단에서 제외됐다.

환영만찬에 초대받은 K-POP 엑소와 골프선수 박세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9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만찬을 함께하기에 앞서 열린 칵테일 리셉션에서 2020년 도쿄올림픽 골프 여자 국가대표 감독인 박세리 씨와 만나 인사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9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만찬을 함께하기에 앞서 열린 칵테일 리셉션에서 2020년 도쿄올림픽 골프 여자 국가대표 감독인 박세리 씨와 만나 인사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한편, 이날 환영만찬에는 한류스타 엑소(EXO)와 프로골퍼 박세리 감독이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문 대통령은 "이방카 보좌관의 딸이 다음 달에 생일이라고 하는데 엑소가 CD를 하나 챙겨서 주면 좋을 것 같다"라고 말했고, 엑소 멤버들이 멤버 전원의 사인이 전부 들어간 CD를 트럼프 대통령과 이방카 백악관 보좌관에 건넸다. 이방카 보좌관은 "사인까지 있네요"라고 크게 반겼다.

골프광으로 알려진 트럼프 대통령은 "박세리 선수를 기억한다"라며 박세리 감독과 별도로 긴 대화를 나눴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998년 김우중 당시 대우그룹 회장을 사업차 처음 만났을 당시 TV로 박세리 선수가 US여자오픈에서 우승한 경기를 함께 시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측은 "이방카 보좌관이 평창동계올림픽 때 왔을 때 엑소와 안면이 있고, 미국에서의 K-POP 인기를 반영해서 초청했다"라며 "박세리 감독은 '한국을 빛낸 대표적인 골프선수'로서 초청했다"라고 설명했다.

댓글2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1970년 전남 강진 출생. 조대부고-고려대 국문과. 월간 <사회평론 길>과 <말>거쳐 현재 <오마이뉴스> 기자. 한국인터넷기자상과 한국기자협회 이달의 기자상(2회) 수상. 저서 : <검사와 스폰서><시민을 고소하는 나라><한 조각의 진실><표창원, 보수의 품격><대한민국 진보 어디로 가는가><국세청은 정의로운가><나의 MB 재산 답사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