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현대자동차는 25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현대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과 사우디 아람코 아민 H. 나세르 대표이사 사장이 현대차와 사우디 아람코 양사간수소에너지  및 탄소섬유 소재 개발  협력 강화를 주요 내용으로 하는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정의선 수석부회장(사진 왼쪽)과 사우디 아람코 아민 H. 나세르 대표이사 사장이 MOU에 서명을 하는 모습.
 현대자동차는 25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현대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과 사우디 아람코 아민 H. 나세르 대표이사 사장이 현대차와 사우디 아람코 양사간수소에너지 및 탄소섬유 소재 개발 협력 강화를 주요 내용으로 하는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정의선 수석부회장(사진 왼쪽)과 사우디 아람코 아민 H. 나세르 대표이사 사장이 MOU에 서명을 하는 모습.
ⓒ 현대자동차

관련사진보기

 
현대자동차의 미래핵심 사업인 수소전기차가 사우디아라비아의 글로벌 에너지기업인 아람코와 손을 잡았다. 이들은 향후 수소에너지와 탄소 섬유 개발 등을 위해 전략적 협력을 강화한다. 또 현대차의 수소전기차 경량화를 비롯해 충전 인프라 보급을 넓히고 미래자동차 부품 기술 개발에도 함께 하기로 했다.

현대차는 지난 25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이같은 내용을 담은 양해각서를 아람코쪽과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협약식에는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과 사우디 아람코 아민 나세르 대표이사 등이 참석했다.

현대차와 아람코는 수소에너지 개발 등을 위해 올해 초부터 협력 분야 등을 모색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아람코는 특히 현대차의 수소전기차 관련 기술 등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세계 최초로 수소전기차 양산에 성공한 현대차는 지난해 수소전기차 '넥쏘'를 공개해, 국내 뿐 아니라 글로벌 시장에 판매하고 있다. 이미 1회 충전 주행거리를 비롯해 최고속도, 가속 능력 등에서 가장 우수한 전기차로 평가받고 있다. 현대차는 이어 올해 1회 충전으로 약 450킬로미터까지 주행가능한 신형 수소전기버스까지 내놓았다. 이미 스위스의 에너지회사인 에이치(H)2에 올해부터 2025년까지 모두 1600대의 수소전기 트럭 공급도 진행하고 있을 정도다.

현대차와 아람코는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수소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한 실증 사업을 추진한다. 아람코는 현대차의 넥쏘를 비롯해 수소 전기버스 등을 사우디 현지에 도입하고, 향후 보급을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함께 수소 에너지 및 탄소섬유 소재 개발을 위한 협력도 강화한다.

사우디 왕세자의 한국 첫 방문에 맞춰...현대차-아람코 수소경제 손잡아

현대차 관계자는 "향후 수소전기차의 보급 뿐 아니라 저비용 탄소섬유의 제조와 활용을 위해서도 서로 적극 협력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현재 글로벌 탄소섬유 시장의 경우 일본 등 몇몇 나라가 독점하고 있는 상황이다. 현대차는 이미 탄소섬유를 활용해 차량용 수소저장탱크 뿐 아니라 차량 제조에도 확대 적용하고 있다. 아람코도 향후 신사업 육성을 위해 탄소섬유 등 제조기술 개발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이번 양해각서 체결은 사우디의 빈 살만 왕세자의 방한과 맞춰 진행됐다. 한국을 처음 방문한 빈 살만 왕세자는 사우디의 차기 왕위 계승자로 제1 부총리을 맡은 '최고 실세'로 꼽힌다. 그는 이날 청와대를 방문해 문재인 대통령과 오찬 회동을 갖고 수소경제 등 한국과의 경제협력 등에 대해 논의했다. 특히 청와대 오찬에는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을 비롯해 4대그룹 총수도 참석했다.

이번 협약을 두고, 정의선 부회장은 "수소 사회의 수요와 공급 영역에서 선도적 역할을 하고 있는 사우디 아람코와 현대차 간 협력을 통해 수소 인프라 및 수소전기차 확대는 물론 미래 수소에너지 중심 사회도 함께 리딩해 나갈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들 두 회사의 협력관계는 기존 사업뿐만 아니라 수소경제 등 미래 신사업에 대한 협력관계까지 이어질 것"이라며 "이번 MOU가 양사간 전략적 협력 관계를 더욱 단단하게 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아흐마드 A. 알 사디 아람코 테크니컬서비스 수석부사장은 "현대차와 함께 수소와 비금속 분야에서 새로운 성장 기회를 찾으려는 공동의 목표 달성을 향한 중요한 첫 걸음을 내딛었다"고 평가했다. 그는 이어 "사우디 아람코는 다양한 사업 기회를 제공해줄 비금속 소재 활용 분야에서 선구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며 "수소의 활용이 친환경 수송 분야에서 석유를 더 많이 사용하는 기회를 제공해줄 것으로 믿는다"고 덧붙였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공황의 원인은 대중들이 경제를 너무 몰랐기 때문이다"(故 찰스 킨들버거 MIT경제학교수) 주로 경제 이야기를 다룹니다. 항상 많은 분들께 배우고, 듣고, 생각하는 고마운 시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