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고개 숙인 정경두 국방부 장관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20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북한 어선 동해 삼척항 진입 사건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하기 전 고개 숙여 인사하고 있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20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북한 어선 동해 삼척항 진입 사건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하기 전 고개 숙여 인사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국방부 관계자는 지난 17일 국방부의 '북한 목선' 관련 언론 익명 브리핑 직전 정경두 국방부장관이 언론대책회의를 했다는 보도에 대해 "정 장관은 상황평가회의에 참석한 것"이라고 26일 밝혔다.

이는 일각에서 제기하고 있는 군 당국의 북한 목선 사건 축소·은폐 브리핑 정황을 부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경향신문>은 26일, "정경두 국방장관 등 군 주요 직위자들이 북한 어선과 관련해 '경계태세에 문제가 없다'는 국방부의 첫 브리핑(17일) 전에 언론 대응을 위한 대책회의를 개최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군 소식통을 인용, "국방부가 지난 17일 최초 브리핑을 하기 전 군의 주요 직위자들이 언론 대응 기조와 발표문 등을 협의하는 회의를 열었다"면서 "회의에는 정 장관과 박한기 합참의장, 주요 참모 및 공보 당국자 등이 참석한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정 장관이 언론 대응 등을 협의하는 회의에 참석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정 장관이 브리핑 내용에 관여했거나 방조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한 것이다.

하지만 국방부의 설명은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하는 것과 같은 중요한 상황이 발생할 경우 장관 주재하는 상황평가회의가 열리는 것이 상례로, 지난 17일 정 장관이 참석한 회의도 이런 성격의 상황평가회의였다는 것이다.

합동참모본부(아래 합참) 지하 벙커에서 열린 이날 상황평가회의에는 정 장관을 비롯해 합참의장, 합참 본부장, 국방부의 실장급 주요 직위자들 및 대변인 등이 참석했다.

북한 목선이 삼척항에 무단 접안했던 지난 15일에도 같은 장소에서 국방 장관과 합참의장이 참석한 대책회의가 열렸다.

"브리핑 큰 틀에서 보고 받아, 구체적 지시 안 해"

17일 열렸던 상황평가회의에 의혹의 시선이 쏠리는 것은 이 회의 직후 열린 국방부의 언론 익명 브리핑(백그라운드 브리핑)이 사건 축소·은폐하려했다는 지적을 받고 있기 때문이다.

당초 군 당국은 출입기자단 익명 브리핑을 통해 "(북한 목선 사건 당시)군의 경계작전에는 이상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또 북한 목선이 엔진을 가동해 자력으로 삼척항 부두에 접안했는데도, "북한어선이 기관 고장으로 표류해 군 레이더로 식별이 어려웠다"고 설명했다.

군 당국의 설명이 사실과 차이가 있다는 지적이 잇따라 나오면서 19일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책임자 처벌을 언급했고, 20일에는 정 장관이 직접 대국민 사과문까지 발표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정 장관이 지난 17일 열린 상황평가회의에 참석한 것에 관련, "언론 브리핑 내용을 큰 틀에서 보고받았으나 구체적 내용까지 지시한 건 아니다. 군의 축소 및 은폐 의도는 없었다"고 해명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