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용 경기도 대변인은 25일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에서 발주한 신한울 원전 초고압 차단기 입찰과정에서 입찰담합이 있었다는 공익제보를 받았다"며 "이에 대한 공정거래위원회 신고는 물론 검찰 고발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용 경기도 대변인은 25일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에서 발주한 신한울 원전 초고압 차단기 입찰과정에서 입찰담합이 있었다는 공익제보를 받았다"며 "이에 대한 공정거래위원회 신고는 물론 검찰 고발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 경기도

관련사진보기

 
경기도(도지사 이재명)는 신한울 원전 초고압 차단기 입찰에 참여한 A사가 다른 입찰 참여기업과 담합한 정황을 제보받고 관계기관에 수사 의뢰하기로 했다고 25일 밝혔다.

경기도 공익제보 핫라인을 통해 접수된 제보에 따르면, A사는 신한울 원전 장비납품 입찰담합뿐 아니라 월성 및 신고리 등 원자력발전소 건설과정에서도 사전 모의를 통해 순차 입찰이나 들러리 입찰 등의 부당한 공동행위를 한 의혹도 제기됐다. 특히 경기도는 "입찰담합 과정에서 원가를 조작한 사실을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이 알고도 묵인해 낙찰 기업이 적게는 수십억에서 많게는 수백억대의 부당한 이익을 취한 의혹이 있다"고 전했다.

김용 경기도 대변인은 이날 경기도청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발표한 뒤, "경기도는 원전 분야 비리와 입찰담합은 소중한 혈세 낭비는 물론 국민의 안전과도 직결된 매우 엄중한 사안이라고 보고 관계기관의 철저한 조사와 수사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경기도는 제보받은 내용을 공정거래위원회 신고하고, 검찰 고발도 추진하기로 했다. 김 대변인은 "이 사건에 대해 경기도가 적극 나서줄 거라 믿은 공익제보자의 제보 취지를 고려해서 직접 신고와 수사 의뢰를 추진하게 됐다"면서 "법령상 입찰담합 사건에 대한 조사권이 경기도에는 없어 증거자료를 취합·정리해 6월 말쯤 공정위에 신고하는 한편, 주요 혐의사실에 대한 법률 검토를 거쳐 7월 초쯤 검찰에도 공식 수사를 요청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경기도에 따르면 이번 원전 입찰담합 의혹을 제보한 B씨는 지난해 2월 한수원이 발주한 고리 2호기 비상 전원 공급용 변압기 구매 입찰 과정에서 있었던 효성과 엘에스산전의 담합 행위도 제보했다. 당시 공정위는 효성과 엘에스산전에 각각 2,900만 원, 1,100만 원의 과징금을 부과하고, 효성을 검찰에 고발했다.

한편, 경기도는 지난 1월부터 도 홈페이지에 공익제보 전담신고 창구 '경기도 공익제보 핫라인-공정경기2580(hotline.gg.go.kr)'을 개설해 운영 중이다. 각종 신고는 우편(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효원로 1 경기도청 감사관) 또는 팩스(031-8008-2789)로도 가능하고, 031-8008-2580으로 전화하면 제보 관련 상담도 할 수 있다.
 
 김용 경기도 대변인은 25일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에서 발주한 신한울 원전 초고압 차단기 입찰과정에서 입찰담합이 있었다는 공익제보를 받았다"며 "이에 대한 공정거래위원회 신고는 물론 검찰 고발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경기도, ‘신한울 원전공사 입찰담합 의혹’ 공정위 신고, 검찰 고발 추진
ⓒ 경기도

관련사진보기

  
 김용 경기도 대변인은 25일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에서 발주한 신한울 원전 초고압 차단기 입찰과정에서 입찰담합이 있었다는 공익제보를 받았다"며 "이에 대한 공정거래위원회 신고는 물론 검찰 고발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경기도, ‘신한울 원전공사 입찰담합 의혹’ 공정위 신고, 검찰 고발 추진
ⓒ 경기도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밥을 좋아합니다. 술을 더 좋아합니다. 근데, 밥이나 술 없이는 살아도 사람 없이는 못 살겠습니다. 그래서 기자 하나 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