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민주노총 대구본부 소속 '2019 공공부문비정규직 철폐 대구지역 공동파업위원회'는 25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오는 7월 3일 총파업에 돌입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노총 대구본부 소속 "2019 공공부문비정규직 철폐 대구지역 공동파업위원회"는 25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오는 7월 3일 총파업에 돌입하겠다고 밝혔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이 구속되면서 노동계의 반발이 거세지는 가운데 대구에서도 노동탄압 규탄과 함께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화 등을 요구하는 총파업에 돌입하기로 했다.

공공부문 비정규직 철폐 대구지역 공동파업위원회는 25일 오전 대구시 동구 신천동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비정규직 정규직화를 요구하며 오는 7월 3일 총파업 투쟁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기만적인 정책"

대구공동파업위는 경북대병원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오는 26일 총파업을 예정하고 대구지역 초중고등학교 교육공무직과 학교비정규직 노동자들도 7월 3일 총파업을 앞두고 있다. 또 고령군청 환경미화원 노동자들과 산별 연맹 노동자 총파업도 조직하고 있다.

이들은 문재인 정부가 비정규직의 눈물을 닦아주겠다며 약속했던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화가 "또 다른 비정규직일 뿐인 '자회사 전환'으로 둔갑하고 이마저도 '공개채용' 형식으로 포장하거나 계약 만료를 이유로 정리해고 시키는 구조조정으로 나타났다"고 비판했다.

참가자들은 "문재인 정부는 정규직 전환은 말 그대로 무늬만 정규직인 기만적인 정책임에도 거짓 성과를 발표해왔었다"면서 "노동자들은 실망을 넘어 분노를 금치 못하고 있다"고 거세게 항의했다.

이정현 의료연대 대구지부 지부장은 "용역노동자가 병원 직원이 아니라는 이유로 주사바늘에 찔리고 감염환경에 노출되기도 한다"며 "더 이상 환자의 생명을 다루는 병원에서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정아 민주일반연맹 대구지역일반노조 위원장도 "문재인 정부가 스스로 촛불정부라 하고 노동존중 사회를 실현하겠다고 했지만 그 약속은 지켜지지 않고 있다"면서 "노동존중이 아니라 친재벌 정책으로 회귀하겠다는 것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참가자들은 공공부문 비정규직 총파업이 최저임금 개악을 저지하고 비정규직 철폐를 위한 투쟁이 될 것이라고 선언했다. 그러면서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정규직화와 구속노동자 석방, 최저임금 1만 원 약속 지킬 것, ILO 핵심협약 즉각 비준 등을 촉구했다.

한편 민주노총 대구본부는 경북본부와 함께 이날 오후 대구시 수성구 범어동 대구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구속노동자 석방과 비정규직 철폐, 노동기본권 확대를 요구할 예정이다.

이들은 "김명환 위원장을 '도주 우려'라는 이유를 붙여 구속시킨 것은 본격적으로 노동탄압으로 나가겠다는 것"이라며 "구속된 노동자를 석방하고 최저임금 차등지급 등의 추가 개악을 저지하라"고 촉구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