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여야3당 원내대표가 국회 정상화에 최종 합의한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 나경원 원내대표가 참석하며 동료들과 악수를 나누고 있다.
 여야3당 원내대표가 국회 정상화에 최종 합의한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 나경원 원내대표가 참석하며 동료들과 악수를 나누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여야3당 원내대표가 국회 정상화에 최종 합의한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 참석한 의원들이 합의문을 보고 있다.
 여야3당 원내대표가 국회 정상화에 최종 합의한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 참석한 의원들이 합의문을 보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부결됐다는 건가?"
"네."


나경원 자유한국당(아래 한국당) 원내대표의 짧은 대답에 탄식이 터져 나왔다.

국회 정상화 합의문이 잉크도 마르기 전에 백지화됐다. 한국당 의원들이 24일 의원총회에서 국회 정상화 합의문 추인을 거부했기 때문이다. 국회 정상화를 두고 진행된 여야 대립은 결국 원점으로 돌아갔다. 합의문이 발표된 지 겨우 2시간 만이다.

나경원에게 질타 쏟아낸 한국당 "사인하고 추인하자면 어떡하나"

한국당은 이날 오후 4시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었다. 나 원내대표 등 원내대표단이 가져온 합의문을 추인하기 위한 자리였다. 의원들은 회의장으로 걸어내려오는 나 원내대표를 향해 "수고하셨다", "고생하셨다" 등의 말을 건넸지만 분위기는 그렇게 밝지 않았다.

의원총회는 모두발언 없이 바로 비공개로 진행됐다. 의원총회는 1시간 30분가량 진행됐다. 잠깐씩 밖으로 나온 의원들은 대기하는 기자들에게 부정적인 소식들을 전했다. "발언자들이 전부 반대 의견만 말했다" "결론이 나지 않고 있다"라고 전했다. 손으로 엑스(X)자를 긋는 의원이 있는가 하면, 원내대표단 재신임 요구마저 나온다는 이야기도 돌았다.

의원총회가 끝나고 나오는 의원들의 표정도 밝지 않았다. "의원회관으로 돌아 간다" "큰일 났다"와 같은 말들이 오갔다. "(원내대표가) 사인을 하고 와서 추인을 하자고 하면 어떡하나"와 같은 불만도 터져나왔다.

나 원내대표는 의원총회가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한국당) 의원들의 추인을 조건으로 한 합의였다. 의원들께서는 조금 더 분명한 합의가 있어야 된다는 뜻을 전달했다"라며 "저희 당에서는 추인이 어렵다는 말씀을 드린다. 그래서 저희 당의 입장은 어제 말씀드린 입장대로이다"라고 설명했다.

북한 목선 무단 진입 사건과 관련한 상임위원회는 원포인트로 추진하고, 국정조사 진행도 요구하되 기타 본회의 일정 등은 거부하는 '부분 정상화' 입장으로 다시 돌아간 것이다. 한국당 의원들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에 대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아래 민주당) 원내대표의 보다 분명한 사과가 있어야 하고, 합의문에도 관련 표현이 더 명료하게 들어가야 한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5.18 특별법과 관련한 합의에도 이의가 제기됐다는 후문이다.

이인영 "합의서를 뒤집는다? 예상할 수 없는 일"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와 소속 의원들이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 참석해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등원을 기다리고 있다. 
이날 여야3당 원내대표가 국회 정상화에 합의했지만, 자유한국당은 이후 열린 의원총회에서 일부 의원들의 반대 의견으로 합의안 추인이 불발돼 본회의에 불참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와 소속 의원들이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 참석해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등원을 기다리고 있다. 이날 여야3당 원내대표가 국회 정상화에 합의했지만, 자유한국당은 이후 열린 의원총회에서 일부 의원들의 반대 의견으로 합의안 추인이 불발돼 본회의에 불참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한국당의 추인 불발 소식을 접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의 표정은 '황당함'으로 굳어 있었다. 그러면서도 국회 정상화의 '법적' 정당성을 강조했다. 한국당을 제외한 나머지 정당과의 추가 논의도 예고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낙연 국무총리의 추경안 시정연설 직후 본회의장을 나서며 기자들과 만나 "합의서를 작성한 것을 뒤집는다는 것은 예상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라면서 "국회정상화를 바란 국민의 여망을 정면으로 배반한 것이라 생각한다"고 질타했다.

한국당 내 이견 원인으로 지목된 패스트트랙 논의와 5.18 특별법 관련 합의 사항에 대해선 "5.18특별법은 이전 원내대표 합의 정신의 연장선이라 관련이 없고 패스트트랙에 대해선 서로 다른 입장을 절충했다"면서 "의회주의에 대한 몰이해나 (이에 대한) 정면 부정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국당이 주장하는 북한 목선 관련 상임위 등의 선별적 참여에 대해선 "국회정상화의 우선 쟁점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그는 또한 "우리는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을 또박또박 해 가겠다"면서 "법적 정상화의 길은 이미 시작됐으니 모든 상임위원회에 정상적으로 임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추가 본회의 진행 여부에 대해선 "법적 검토가 필요하다. 할 수 있는 부분과 없는 부분이 있으니 상황을 보며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같은 날 <오마이뉴스>와의 통화에서 "오늘 본회의 진행은 문희상 국회의장의 판단으로 열린 것"이라면서 "(한국당 의원총회에서) 찬성 의견은 한 명도 발언하지 못할 분위기라고 하더라. 합의는 일단 '멈춤' 상태가 됐다"고 전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불참한 가운데 2019년도 추가경정예산안에 대한 정부의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이날 여야3당 원내대표가 국회 정상화에 합의했지만, 자유한국당은 이후 열린 의원총회에서 일부 의원들의 반대 의견으로 합의안 추인이 불발돼 본회의에 불참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불참한 가운데 2019년도 추가경정예산안에 대한 정부의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이날 여야3당 원내대표가 국회 정상화에 합의했지만, 자유한국당은 이후 열린 의원총회에서 일부 의원들의 반대 의견으로 합의안 추인이 불발돼 본회의에 불참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이낙연 국무총리가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불참한 가운데 2019년도 추가경정예산안에 대한 정부의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이날 여야3당 원내대표가 국회 정상화에 합의했지만, 자유한국당은 이후 열린 의원총회에서 일부 의원들의 반대 의견으로 합의안 추인이 불발돼 본회의에 불참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불참한 가운데 2019년도 추가경정예산안에 대한 정부의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이날 여야3당 원내대표가 국회 정상화에 합의했지만, 자유한국당은 이후 열린 의원총회에서 일부 의원들의 반대 의견으로 합의안 추인이 불발돼 본회의에 불참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댓글3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2014년 5월 공채 7기로 입사하여 편집부(2014.8), 오마이스타(2015.10), 기동팀(2018.1)을 거쳐 정치부 국회팀(2018.7)에 왔습니다. 정치적으로 공연을 읽고, 문화적으로 사회를 보려 합니다.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진심의 무게처럼 묵직한 카메라로 담는 한 컷 한 컷이 외로운 섬처럼 떠 있는 사람들 사이에 징검다리가 되길 바라며 오늘도 묵묵히 셔터를 누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