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생활환경개선 비상대책위원회가 지난 21일 당진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생활환경개선 비상대책위원회가 지난 21일 당진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 임아연

관련사진보기

 
생활환경개선 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배흥섭, 이하 비대위)가 석문산단 내 산업폐기물 매립·소각장 조성 문제와 관련해 환경오염을 우려하며, 추진 과정에서 주민들과 충분한 소통이 없었다고 지적했다.

비대위는 21일 당진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성에코에너지센터 건설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 이들은 "갯벌이 살아 있던 청정지역 석문이 서쪽으로는 대산석유화학단지와 당진화력발전소, 동쪽으로는 현대제철 등 대규모 제철단지 틈에 끼어 환경피해가 심각한 지역이 됐다"며 "최근에는 석문국가산업단지에 전국에서 산업폐기물을 들여와 처리하게 될 산업폐기물 매립·소각장인 대성에코에너지센터 건설이 추진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극심한 환경문제로 석문면민을 비롯한 인근 지역의 주민들은 생존권과 재산권을 심각하게 침해받는 이러한 상황에 대해 분노를 금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대성에코에너지센터 추진 과정에서 인근 지역 주민들에게 충분한 설명이 없었을 뿐만 아니라, 몇몇 사람들의 동의를 받아 전체의 의사가 반영된 것처럼 왜곡됐으며, 서류만으로 환경영향평가를 받아 진행한 행정처리는 실로 경악스럽다"고 지적했다. 

비대위는 당진시와 당진시의회를 비롯한 관계기관에 에코타운 사업 인허가 과정에 대해 투명한 정보공개를 요구하며, 주민들의 생존권 및 재산권 보호를 위한 상생환경협정 체결과 배기가스 총량규제 등을 촉구했다. 

또한 주민들의 의견수렴 절차를 다시 진행하고, 각종 환경피해에 대한 대책과 주민피해 보상방안 및 제도적 절차를 수립할 것과 기존 사업추진 과정에서 주민에게 충분한 설명 없이 진행한 부분에 대해 지역단체와 관계자의 공식 사죄를 요구했다. 

한편 석문국가산업단지 내 장고항리 일원에 (주)대성에코에너지센터는 석문국가산업단지 내에 총 대지면적 18만5783㎡(약 5만6199평) 규모로 폐기물처리시설을 설치할 계획이다. 매립시설은 9만9804㎡의 규모로 185만㎥의 폐기물을 매립할 수 있으며, 고온 소각시설과 일반소각시설에서는 하루 188t의 쓰레기를 처리할 수 있다. 폐기물 소각 후 발생하는 재(회)도 해당 시설 내에 매립할 예정으로 6월 21일 착공식을 진행했다. 

이와 관련해 생활환경 개선 비상대책위원회는 오는 7월 5일 오전 10시에 석문문화스포츠센터에서 석문미래포럼을 열고, 산업폐기물 매립·소각장 건설과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주제로 토론할 예정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