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정용기 정책위의장 등 지도부들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정용기 정책위의장 등 지도부들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결국 최저임금 급등시킨 정권이 책임질 문제인데, 문제를 풀겠다는 저를 오히려 공격하니 어처구니가 없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0일 자신의 '외국인 노동자 임금차별 발언' 논란을 여권의 정략적 공세로 치부했다.

19일 부산 중소·중견 기업인들을 만나, "우리나라에 그동안 기여한 것이 없는 외국인들에게 산술적으로 똑같이 임금 수준을 유지해주는 것은 공정하지 않다"며 관련 법 개정을 약속한 것은 잘못되지 않았다는 주장이다. 앞서 정치권 안팎에선 그의 발언을 "시대착오적 인식", "외국인 혐오발언" 등이라고 비판한 바 있다.

황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부산 지역의) 기업인들께서 여러 어려움을 말하셨는데 역시 최저임금 급등 문제를 하소연하는 목소리가 많았다"면서 "제가 의견을 주고 받는 과정에서 외국인 근로자 최저임금 문제를 지적했더니 일부에선 차별이니 혐오니 터무니 없는 비난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제 이야기의 본질은 외국인 근로자를 차별하자는 게 아니라 과도한 최저임금 인상 부작용을 바로잡자는 것이었다"며 "중소기업이 급격히 오른 최저임금을 감당하기도 힘든데 외국인 근로자에겐 숙식비 등의 다른 비용까지 들어가고 있다, 그러니 힘든 사정을 하소연하는 게 당연한 일 아니겠나"고 반박했다.

"현장 기업인들은 살려달라 아우성인데 야당 대표 공격에만 힘 쏟아서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외국인 노동자에게 동일 임금을 주는 것은 공정하지 않다는 자신의 발언에 대해 “제 이야기의 본질은 외국인에 대한 차별이 아니라 과도한 최저임금의 부작용을 바로잡자는 것이다”고 설명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외국인 노동자에게 동일 임금을 주는 것은 공정하지 않다는 자신의 발언에 대해 “제 이야기의 본질은 외국인에 대한 차별이 아니라 과도한 최저임금의 부작용을 바로잡자는 것이다”고 설명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무엇보다 그는 이러한 문제를 풀 근본적인 책임을 진 정부·여당이 자신의 진의를 왜곡해 정치적으로 공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황 대표는 "결국 최저임금 급등시킨 정권이 책임질 문제인데 문제를 풀겠다는 저를 오히려 공격하니 어처구니가 없다"며 "제가 법 개정을 검토하겠다고 한 부분도 외국인 근로자를 차별하는 법을 만들겠다는 게 아니라 최저임금 산입범위 등 문제 되는 부분을 개선해서 형평에 맞도록 해 나가자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집권여당과 그에 동조하는 분들은 저에 대해 사리가 맞지 않는 공격을 할 시간에 최저임금 문제 해법부터 고민해주시길 바란다. 현장의 기업인들은 살려달라 아우성인데 야당 대표 공격에만 힘을 쏟아서야 되겠나"라며 "우리 당은 외국인 근로자를 포함해 최저임금 급등 문제를 해결할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3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진심의 무게처럼 묵직한 카메라로 담는 한 컷 한 컷이 외로운 섬처럼 떠 있는 사람들 사이에 징검다리가 되길 바라며 오늘도 묵묵히 셔터를 누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