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합참 "북한 어선 속초 NLL 이남서 표류... 예인 후 북측 인계" (서울=연합뉴스) 합동참모본부는 11일 오후 1시 15분께 해군 함정이 동해 해상에서 기관고장으로 표류 중이던 북한어선 1척(6명 탑승)을 구조해 북측에 인계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해군에 구조된 북한어선의 모습. 2019.6.11 [합동참모본부 제공]
 사진은 지난 11일 동해 해상에서 표류하다 우리 해군에 구조된 북한어선의 모습. 2019.6.11 [합동참모본부 제공]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기사 보강 : 17일 오후 1시 50분]

합동참모본부(아래 합참)는 북한 어선 1척이 지난 15일 강원도 삼척항 인근에서 발견된 경위를 조사했다고 17일 밝혔다.

합참 김준락 공보실장(육군 대령)은 이날 오전 국방부 정례브리핑에서 "조사 결과, 전반적인 해상·해안 경계작전은 정상적으로 시행되었으나, 레이더 운용시스템 및 운용 요원의 일부 보완 소요를 식별했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15일 오전 6시 50분경 동해 북방한계선(NLL) 이남을 표류하던 북한 어선 1척이 삼척 앞바다에서 우리 어민에 의해 발견되었다. 이와 관련, 일각에서는 NLL에서 어선 발견 지점까지는 직선거리로 150㎞ 정도 떨어져 있어 군·경의 감시망에 구멍이 뚫렸다는 주장을 제기하고 있다.

김 실장은 "군의 경계 작전에 이상은 없었다"면서 "표류한 북한 어선은 소형 목선이고, 파도의 높이가 2m에 달했으며, 기관 고장으로 엔진도 꺼진 상태여서 레이더상에는 미미한 점으로 인식돼 현재의 레이더 시스템상으로는 한계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향후 군은 이번에 나타난 미비점이 무엇인지 파악해 보완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합참 관계자는 "북한 어선은 높이 1.3m, 폭 2.5m의 2톤급 목선"이라며 "크기가 작고 해류에 떠밀려 기동하지 않고 있어 레이더 운용요원들이 파도의 반사파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또 "15~16일 이틀간 현장점검 및 분석을 실시한 결과 당시 해상 감시전력인 해상경비함정이 NLL 근해에서 운용되고 있었고 해상 초계기와 해상작전헬기도 운용하고 있었지만 북한 어선을 탐지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우리 군의 경계태세에는 문제가 없었지만, 해상 레이더 등 장비 상의 한계로 북한 어선을 정확히 식별하지 못했다는 설명이다.

실제로 합참은 올해 들어 비슷한 크기의 북한 목선이 60여 차례 NLL을 넘어 남하했으나 이를 모두 포착해 퇴거 조치를 했다고 밝혔다.

합참 관계자는 "이번처럼 목선이 여러 차례 내려왔는데 다 파악해서 조치하고 돌려보냈는데 이번에는 파고가 높았고, 속도가 느리게 움직이거나 멈추기도 해서 제대로 포착되기 어려운 제한점이 있었다"면서 "해안레이더는 당시 목선의 크기나 속도, 파고, 레이더 조사 방향 등의 영향으로 근무요원들이 인식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군경과 국정원 등으로 구성된 정부 합동신문조는 삼척항을 통해 예인된 어선에 타고 있던 북한 어민 4명을 대상으로 표류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합심과정에서 일부 북한 어민이 귀순 의사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1일에도 기관 고장으로 동해상에서 표류 중이던 북한어선 1척을 우리 해군이 발견, 이들이 귀환의사를 밝힘에 따라 북측으로 돌려보낸 바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