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3일 '팬앤드마이크'에 출연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13일 "펜앤드마이크"에 출연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펜앤드마이크 정규재TV

관련사진보기

 
"그 선택에 대해 아쉬움이 있다는 말씀을 드린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소추안을 찬성한 데 대해 "아쉬움이 있다"라고 밝혔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13일 오전 <펜앤드마이크> 유튜브 채널에 출연해 1시간가량 진행자와 대담을 나눴다. 이날 인터뷰에서 나 원내대표는 국회 정상화와 문재인 정부의 실정 등에 대해 주로 이야기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관련 질문은 인터뷰 끝자락에 나왔다.

"지금의 잣대로 봤을 때 다른 판단도 할 수 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에 대해 지금도 옳다고 생각하느냐"라는 질문에 나 원내대표는 "이 부분에 대해서 또다시 옳다 그르다 논의하는 것이 과연 우리 우파 통합에 무슨 도움이 될까 생각한다"라면서 "그 당시 여러 의원, 여러 정치인 각자 선택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나 원내대표는 "그 선택의 기저는 다른 게 아니라, 대한민국을 살리고 대한민국 보수가 다시 정권을 잡는 것"이라며 "그 방법으로 그 당시 그런 선택(탄핵소추안 찬성)을 했다"라고 밝혔다. 다만 "지금의 잣대로 봤을 때는 그 선택이 과연 맞았느냐에 대해 다른 판단도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탄핵 정국 당시 새누리당 내 비상대책위원회에도 참가하는 등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소추안이 가결되는 데 상당한 역할을 했다. 그러나 이후 바른정당에는 합류하지 않았다.

보수 일각에서는 나경원 원내대표가 당시 선택에 대해 반성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나 원내대표는 이에 대해서 "그때 판단에 대해서 아쉬움들을 많이 말씀하신다"라며 "저도 그런 부분에 대해서 다시 생각해보는 것도 있다"라고 말했다. "우리는 그 길이 정권을 놓치지 않는 길이라 생각했는데, 그 길이 오히려 더 빨리 정권을 버리게 된 결과를 초래했다"라면서 "그 부분에 있어서는, 그러한 선택에 대한 아쉬움이 있다는 말씀을 드린다"라고 답했다.

"이제는 탄핵 넘어서야... 형량은 지나치게 가혹"

나경원 원내대표는 탄핵의 정당성에 대한 보수 진영 내 논쟁이 보수 분열을 일으킬 것이라고 거듭 우려했다. 그는 "먼 훗날 역사에서 (탄핵에 대해) 다시 평가할 부분이 있지만, 이제는 (탄핵을) 넘어서는 이야기를 해야 하지 않겠느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그 당시에 아쉬웠던 분당 등의 부분에 대해서는 인정한다"라면서도 "그런데 우리가 언제까지 거기에 매몰돼서 옳았느니 틀렸느니 하는가"라고 지적했다. "또다시 보수의 다양한 분열로 간다"라며 "이제는 우리가 성숙하게 넘어야 될 부분은 넘어야 한다"라는 주장이었다.

이와 별개로 나 원내대표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형량이 지나치게 가혹한 것은 맞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제는 이 정부가 정치적인 부분에 대해서 풀어야 될 부분 있다"라며 "이 정부가 결단을 해야 될 때가 온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사실상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을 요구한 셈이다.

댓글4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2014년 5월 공채 7기로 입사하여 편집부(2014.8), 오마이스타(2015.10), 기동팀(2018.1)을 거쳐 정치부 국회팀(2018.7)에 왔습니다. 정치적으로 공연을 읽고, 문화적으로 사회를 보려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