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막말에 대해 지적하고 있다.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막말에 대해 지적하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게 묻겠습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보다 더 낫다는 취지의 정용기 한국당 정책위의장의 말은 국가보안법상 어떻게 됩니까?"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3일 국회 본청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황 대표를 향해 정용기 정책위의장(재선, 대전 대덕)의 문제 발언을 따져 물었다. 정 의장은 지난달 31일 공식 회의석상에서 "야만적인 부분을 빼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보다 지도자로서 더 나은 면모도 있는 것 같다"고 말해 구설에 올랐다.

이 원내대표는 황 대표의 '국보법 전문가' 이력을 들어 정 의장의 발언에 어떤 문제가 있는지 해석해달라고 꼬집었다. 황 대표는 검사 시절 국보법 해설서를 집필했을 정도로 대표적인 공안통이다. 이 원내대표는 "(정 의장의 말은) 국보법상 어떻게 되나. 위반인가, 아닌가"라고 물으면서 "지난날 공안검사로 국보법을 다룬 베테랑답게, 미스터 국보법답게 또렷이 대답해달라"고 말했다.

황교안 "이런 이야기 나오지 않도록..." 박지원 "사과 대신 조치"

최고위원인 박광온 의원(재선, 경기 수원정) 또한 "한국당의 국회는 타협의 수단이 아니라 정부 여당을 공격하기 위한 흉기가 됐다"면서 "국민과 문재인 정부 사이를 이간질하고 있다. 국민 수준에 맞는 정치 언어와 정치 품격을 지니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의 질문에 대한 황 대표의 대답도 나왔다. 그는 같은 날 취재진과 만나 질문을 전해 듣고 "우리 당은 사실을 말하는 정당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면서 "그 과정에서 사실을 말씀드리면서 혹시 국민께 심려를 드리는 이런 이야기가 나오지 않도록 앞으로 각별히 애쓰겠다"고 답했다.

그러나 잇따른 설화에 대한 황 대표의 '어물쩍' 대응이 오히려 막말을 부추기고 있다는 지적도 나왔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4선, 전남 목포)은 같은 날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서 "한국당의 막말 시리즈가 마치 연속극처럼 매일 나온다"면서 "황 대표가 당을 위해, 또는 자기를 위해서라도 (막말에) 조치를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또한 "(정 의장은) 달을 가리키는데 왜 손가락을 보느냐고 하지만, 그 달은 김 위원장이 아니라 문 대통령을 향해 말한 것 아니냐"면서 "국회의원이라면 우리 대통령을 북한의 지도자와 비교해 그런 막말을 하는 것은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이다"라고 비판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진심의 무게처럼 묵직한 카메라로 담는 한 컷 한 컷이 외로운 섬처럼 떠 있는 사람들 사이에 징검다리가 되길 바라며 오늘도 묵묵히 셔터를 누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