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도서관 이용자와 도서관 사서가 함께 쓴 도서관 역사 여행기입니다. 대한제국부터 대한민국까지 이어지는 역사 속 도서관,  도서관 속 역사 이야기를 들려드립니다.[편집자말]
(* ①편에서 이어집니다.)

조선총독부도서관은 도서관 운영 면에서 눈에 띄는 부분이 있다. 1930년 9월부터 공휴일을 제외하고 연중무휴로 문을 열었고, 1930년 11월에는 도서관 주간을 맞아 라디오 방송을 하기도 했다. 책이 부족한 지방도서관에 매월 50권씩 책을 대출하는 순회문고를 운영했고, 1932년 1월 8일 도서관 이용을 늘리기 위해 60명이 이용할 수 있는 대중문고를 열었다.

1935년 7월 15일 아동석 30석, 부인석 20석을 갖춘 부녀자문고를 무료로 운영하기도 했다. 부녀자문고는 1942년 5월 폐쇄했는데, 박완서가 친구 복순이와 조선총독부도서관을 방문한 건 부녀자문고 폐쇄 이후였던 모양이다. 

1935년 1월부터는 조선총독부도서관장을 회장으로 하는 조선총독부도서관사업회를 만들어 각종 강연회, 강습회, 독서회, 전람회, 좌담회, 영화회를 열었다. 조선총독부도서관사업회 회원에게는 도서관 관보(官報)가 배포되고 도서관 장서의 관외 대출이 가능했다.

분류는 '듀이 십진분류법'(Dewey decimal classification)이 아닌 '조선총독부도서관 분류표'를 따로 만들어 사용했다. 1876년 발표된 듀이 십진분류법이 국제 표준으로 자리잡기 시작한 건 1920년대 후반으로 알려져 있다.

조선총독부도서관 분류표는 1924년 4월 조선총독부도서관 사서로 부임한 시마자키 스에히라(島崎末平)를 중심으로 여러 도서관 분류표를 참고해서 만든 것으로 추측된다. 관장인 오기야마 히데오(荻山秀雄)가 교토제국대학 출신이어서 그런지 '교토제국대학 부속도서관 분류표'와 비슷한 부분이 많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반도 장서의 1/3을 가지고 있었던 조선총독부도서관
 
일본 국립국회도서관의 전신, 제국도서관 1872년 문부성은 도쿄 유시마에 서적관을 개관했다. 유시마서적관은 1875년 도쿄서적관, 1877년 도쿄부서적관, 1880년 도쿄도서관으로 이름을 바꿨다. 1897년 메이지 정부는 제국도서관 관제를 공포해 1907년 도쿄 우에노 공원 도쿄음악학원 부지 안에 제국도서관을 개관했다. 제국도서관은 태평양 전쟁 패전 후인 1947년 12월 국립도서관으로 이름을 바꿨다. 1948년 일본 국립국회도서관이 설치되자 1949년 4월 통합돼 국립국회도서관지부 우에노도서관이 되었다.
▲ 일본 국립국회도서관의 전신, 제국도서관 1872년 문부성은 도쿄 유시마에 서적관을 개관했다. 유시마서적관은 1875년 도쿄서적관, 1877년 도쿄부서적관, 1880년 도쿄도서관으로 이름을 바꿨다. 1897년 메이지 정부는 제국도서관 관제를 공포해 1907년 도쿄 우에노 공원 도쿄음악학원 부지 안에 제국도서관을 개관했다. 제국도서관은 태평양 전쟁 패전 후인 1947년 12월 국립도서관으로 이름을 바꿨다. 1948년 일본 국립국회도서관이 설치되자 1949년 4월 통합돼 국립국회도서관지부 우에노도서관이 되었다.
ⓒ Wikipedia

관련사진보기

 
조선총독부가 건립한 도서관이었음에도 초기 예산은 이범승이 운영하던 경성도서관보다 조금 많은 수준이었고, 일본 내 현립도서관인 아키타(秋田)현립도서관보다 적었다. 개관 때 확보했던 1만 2천 권의 장서 중 1만 권은 조선총독부의 사무용 도서였고, 2천 권은 조선교육회로부터 기증받은 책이었다.

'건물부터 짓고 보자'는 식의 도서관 정책은 식민 시대의 유산이었던가. 도서관장이었던 오기야마 히데오조차 개관 당시 조선총독부도서관이 책이 없는 '도서무관'(圖書無館)이었다고 회고한 바 있다. 

이여성과 김세용이 발간한 <숫자조선연구>에는 1930년도 조선과 일본 본토의 도서관 현황을 비교한 자료가 있다. 당시 조선은 48개 도서관이 있을 때 일본 본토에는 4609개 도서관이 있었다.

장서수는 조선에 있는 도서관 전체 장서가 31만 5244권일 때 일본 본토는 963만 5566권으로 1천만 권에 육박했다. 열람 인원은 조선이 73만 1337명일 때 본토는 2335만 4767명이었다. 일본 본토와 조선의 수치를 비교하면 도서관 수는 1.04%, 장서는 3.27%, 열람인원은 3.13%였다. '내선일체'를 부르짖은 일제의 도서관 인프라 차별은 수치로도 확연히 알 수 있다. 

초기에는 총독부도서관이라 하기에 초라한 수준이었지만, 1934년부터는 장서수가 12만 권을 넘겨 경성제국대학 부속도서관을 제외하고 조선에서 가장 규모가 큰 도서관이 되었다. 1937년에는 20만 권에 육박하는 장서를 갖게 되고, 하루 이용자 수도 1천 명에 가까웠다. 문제는 조선총독부도서관이 조선 도서관 장서의 1/3을 가지고 있을 정도로 장서의 편중이 심했다.

1937년 당시 일본 제국 안에는 장서량 10만 권 이상 도서관이 38개 관 있었다. 조선총독부도서관은 장서량으로는 19만 9032권으로 18위에 해당했다.

조선총독부도서관보다 9년 먼저 개관한 타이완총독부도서관 장서량이 15만 4천 권 수준이었음을 고려할 때 조선총독부도서관이 비교적 짧은 기간에 장서량을 늘렸음을 알 수 있다. 1944년 5월에는 32만 3121권으로 장서량은 계속 늘었다. 장서 10만 권 이하의 공공도서관이 지금도 흔한 걸 생각하면 75년 전 조선총독부도서관의 장서 규모는 상당한 수준이었음을 알 수 있다. 

제국대학 부속도서관을 제외하면 남만주철도주식회사(만철, 滿鐵)가 건립한 다롄(大連)도서관(21만 2876권)에 이어 조선총독부도서관은 일본 식민지에 있는 도서관 중 두 번째로 많은 장서를 보유하고 있었다. 일본 본토에도 조선총독부도서관보다 더 많은 장서를 가진 공공도서관은 오사카부립도서관(27만 1170권)이 유일했다.

일본 본토의 국가 도서관 격인 제국도서관과 비교하면 조선총독부도서관의 장서량은 어느 정도였을까? 1937년 3월 말을 기준으로 도쿄 제국도서관은 84만 7676권을 소장하고 있었고, 조선총독부도서관은 1/4 수준인 19만 9032권을 가지고 있었다.

한 가지 흥미로운 사실은 장서량이 1/4 수준이었지만 하루 열람인원은 제국도서관이 1327명, 조선총독부도서관이 949명으로 큰 차이가 나지 않았다는 점이다. 일본 제국 내 도서관 중 조선총독부도서관은 하루 이용자가 네 번째로 많은 도서관이었다. 인프라는 열악했지만 식민지 조선에서 도서관에 대한 열망은 그만큼 컸던 것일까. 

총독부 '홍보기관'이었던 조선총독부도서관
 
제7대 조선총독, 미나미 지로 1936년 8월 5일부터 1942년 5월 29일까지 제7대 조선총독으로 재임했다. 육군 대장 출신으로 총독 재임 시절 창씨개명과 조선어 사용 금지 같은 민족 말살 정책을 강행했다. 1945년 일본 패전 후 A급 전범으로 극동국제군사재판에 회부좪으며, 종신형을 선고받고 복역하다가 1954년 건강 악화로 석방되었다. 1955년 자택에서 사망했다.
▲ 제7대 조선총독, 미나미 지로 1936년 8월 5일부터 1942년 5월 29일까지 제7대 조선총독으로 재임했다. 육군 대장 출신으로 총독 재임 시절 창씨개명과 조선어 사용 금지 같은 민족 말살 정책을 강행했다. 1945년 일본 패전 후 A급 전범으로 극동국제군사재판에 회부좪으며, 종신형을 선고받고 복역하다가 1954년 건강 악화로 석방되었다. 1955년 자택에서 사망했다.
ⓒ 위키백과

관련사진보기

 
조선총독부도서관이 소장했던 책이 어떤 책인지 알기 위해 식민지 조선의 출판 상황을 짚어볼 필요가 있다. 일제는 1909년 2월 '출판법'을 만들어 시행했다. 출판법은 책으로 출간하려는 원고의 사전검열과 사후납본을 의무화해서 출판물을 통제하는 법이다. 뿐만 아니라 한일 강제병합 이후에는 경무총감부 아래 고등경찰과를 승격시켜 도서계에서 신문, 잡지, 출판물, 영화의 검열과 단속을 담당하도록 했다. 도서계는 경무국 도서과, 검열과로 이름을 바꾸면서 일제 패망 때까지 이어졌다. 

일제의 검열과 통제를 거친 책만이 도서관에 소장되고 이용자가 읽을 수 있는 시대였다. 1937년 7월 중일전쟁 이후 7대 총독 미나미 지로(南次郞)는 내선일체를 명분으로 황국신민 서사를 제정하고, 일어(日語) 상용, 창씨개명, 신사 참배와 같은 '황국신민화' 정책을 강력히 추진한다.

비슷한 시기인 1937년 6월 일본 본토에서 출범한 고노에(近衛) 내각 때부터 일본의 사상 정책은 '사상 통제'에서 '사상 동원'으로 바뀌기 시작했다. 1937년 9월부터 '국민정신총동원 운동'이 시작되고, 1938년 5월 5일부터는 국가총동원법이 시행되었다. '전선'(front)에서 전쟁 승리를 위해 필요한 모든 것을 '후방'(銃後, home front)에서 동원할 수 있고, 모든 것이 전쟁에 복무하도록 하는 법이다. 

'문헌보국'(文獻報國)을 도서관 깃발과 노래로 만들어 기치로 세운 조선총독부도서관도 자료 수집과 열람, 운영 면에서 총독부의 정책과 방침을 선도하는 기관이었다. '문헌보국'은 문헌으로 국가에 보답한다는 뜻이다. 이 시기 이후 조선총독부도서관와 관립도서관에서는 조선어 책을 철저히 배제하고 일본어로 쓰인 일서 위주의 책을 수서했을 것으로 보인다. 

일제 강점기 조선은 일제의 일본어 강요로 '이중 언어' 상황에 놓였다. 1913년 0.61%였던 조선인의 일본어 해독률은 1930년대 중반 10%를 넘어 1943년 말에는 22.15%까지 상승했다. 식민지 조선의 엘리트 중에는 조선어를 아예 하지 못하는 사람도 상당수 생겨났다. 문맹율은 여전히 높아서 1930년 즈음에는 80%에 육박했다. 당시 일본의 문맹율은 8.5%였다. 일본인은 열 사람 중 한 사람 정도가 글을 읽지 못할 때 조선인은 열에 여덟이 '까막눈'이었다. 

조선총독부도서관은 근본적으로 조선총독부 학무국 소속 기관으로 일제의 식민통치 정책에 발맞춰 운영되었다. 조선총독부도서관은 1935년 10월부터 발행한 도서관 기관지 <문헌보국>을 발행했다. <문헌보국>에는 도서관 신착도서 목록뿐 아니라 조선 내 발매금지 도서목록, 경무국 납본 목록, 문부성 추천도서 소개가 실렸다.

조선총독부도서관이 금서를 차단하고 일제 추천도서를 홍보하는 '사상 통제 기관' 역할을 했음을 알 수 있다. <일본의 식민지 도서관>의 저자는 조선총독부도서관이 '사회교육기관이라기보다 총독부의 홍보기관으로 기능하다가 패전을 맞았다'고 평했다. 

식민지 도서관 비교 : 조선과 타이완 
 
타이완 국가 도서관인 국립타이완도서관(National Taiwan Library) 태평양 전쟁 과정에서 타이완총독부도서관은 미군 폭격으로 도서관 건물이 파괴되기도 했다. 일본 패전 후 타이완총독부도서관과 남방자료관을 합쳐, '타이완성행정장관공서도서관'으로 이름을 바꿨다. 이후 '타이완성 타이페이 도서관'을 거쳐 1973년 7월 1일 '국립타이완도서관'으로 이름을 바꿨다. 청나라 시대부터 타이완에 대한 방대한 문서 자료를 보유하고 있다.
▲ 타이완 국가 도서관인 국립타이완도서관(National Taiwan Library) 태평양 전쟁 과정에서 타이완총독부도서관은 미군 폭격으로 도서관 건물이 파괴되기도 했다. 일본 패전 후 타이완총독부도서관과 남방자료관을 합쳐, "타이완성행정장관공서도서관"으로 이름을 바꿨다. 이후 "타이완성 타이페이 도서관"을 거쳐 1973년 7월 1일 "국립타이완도서관"으로 이름을 바꿨다. 청나라 시대부터 타이완에 대한 방대한 문서 자료를 보유하고 있다.
ⓒ Wikimedia

관련사진보기

 
조선총독부도서관 관장은 개관 때부터 1945년 8월 15일 일본이 패망할 때까지 오기야마 히데오가 계속 맡았다. 오기야마 히데오는 교토제국대학 사학과 출신으로 교토제국대학 도서관과 이왕직, 중추원, 학무국, 조선사편집위원회 촉탁을 거쳤다. 열정적인 사서라기보다 총독부 방침을 충실히 실행하는 행정가의 면모가 강한 인물이었다. 

타이완총독부도서관의 경우 총독부 학무과장 스미모토 시게키치(隅本繁吉)가 초대 관장을 맡아 개관한 후 제국도서관 사서관 출신이자 일본도서관협회장이었던 오타다메 산로(太田爲三郞)를 초빙해서 2대 도서관장을 맡겼다. 1915년부터 1921년까지 부임한 오타다메 관장 후 3대 나미가타다 히로시(竝河直廣) 관장을 거쳐 1927년 7월부터 야마나카 키코리(山中樵) 관장이 부임했다. 

1945년 일본 패망 때까지 관장을 맡은 야마나카 키코리 관장은 타이완총독부도서관 역사에서 중요한 인물로 평가받는다. 니가타시청 사회과장 겸 니가타현립도서관장 출신인 야마나카 관장은 타이완 도서관망 확대와 도서관 이용, 독서 보급 확대에 큰 공헌을 한 인물이다.

심지어 야마나카 관장은 1945년 일본 패망 이후에도 타이완에 남아 도서관 재건에 힘쓴 것으로 알려져 있다. 타이완의 경우 1940년 일본어 해독율이 50%를 넘어섰고 1943년 말에는 80%라고 선전됐는데, 도서관 확대와 관련해서 눈여겨볼 수치다. 

조선총독부도서관장 임용은 1923년 11월 29일 개정된 '조선총독부도서관장 및 대만총독부도서관장 특별임용에 관한 건'(칙령 499호)에 따라 '제국대학 사서관' 임용에 관한 규정을 적용했다. 조선총독부도서관이나 타이완총독부도서관이나 도서관장 임용에 관한 기준은 동일했다. 그럼에도 조선과 타이완에서 식민통치 기간 동안 도서관 인프라의 차이가 발생한 건 왜일까? 

타이완보다 못한 조선의 도서관 인프라
 
1914년 건립된 국립타이완도서관 일제가 세운 '총독부 도서관'이라는 공통점이 있지만 우리와 달리 타이완은 타이완 총독부 도서관이 문을 연 1914년을 도서관 개관 시점으로 명시하고 있다. 우리는 해방 후 '국립도서관'이 출범한 1945년 10월 15일을 국립중앙도서관의 개관 시점으로 삼고 있다.
▲ 1914년 건립된 국립타이완도서관 일제가 세운 "총독부 도서관"이라는 공통점이 있지만 우리와 달리 타이완은 타이완 총독부 도서관이 문을 연 1914년을 도서관 개관 시점으로 명시하고 있다. 우리는 해방 후 "국립도서관"이 출범한 1945년 10월 15일을 국립중앙도서관의 개관 시점으로 삼고 있다.
ⓒ Wikipedia

관련사진보기

 
'식민지 총독부도서관'이라는 점에서 조선총독부도서관과 타이완총독부도서관은 같지만 타이완에는 '열정적인 도서관 전문가'가 관장으로 부임했다. 이 차이점이 조선과 타이완의 도서관 정책과 운영에 적지 않은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1923년 4월  <공립·사립 도서관 규칙>이 공포되면서 대만 공공도서관은 크게 성장했다. 1923년 타이완총독부도서관과 사립 석판문고 2개 도서관뿐이던 타이완 공공도서관 수는 12년 만인 1935년 74개가 됐다. 1942년 3월에는 93개 관이 된다. 1942년 시점에 타이완의 공공도서관 보급률은 일본 본토와 비교해도 거의 차이가 없었다고 한다. 

타이완에서는 1935년 3월 시점에 전체 공공도서관 74개 관 중 35개 관이 순회문고를 운영했고 독서클럽, 강연, 전시 같은 부대행사도 활발했다. 규모가 작은 도서관이 대부분이지만 총독부가 세운 공립도서관이 많았다는 점에서 조선과 큰 차이를 보인다. 포르투갈, 네덜란드, 청나라를 거쳐 일본까지 여러 나라의 식민통치를 경험한 타이완에서 일제 강점기 도서관에 대해 긍정적 평가가 많은 것은 이런 이유 때문인지 모른다. 

1935년 10월 8일부터 10일까지 '전국도서관대회'가 서울 경성제국대학 강당에서 열렸다. 일본 본토, 조선, 만주, 타이완에서 도서관 관계자 200여 명이 참가한 이 대회에서 조선의 도서관 사업이 일본 본토와 비교해서 크게 뒤처지고 있다는 내용이 언급되고 있다. 행정과 재정 상의 준비 부족을 그 원인으로 꼽았는데, 조선 도서관 인프라의 취약함은 이미 1930년대 중반에 공개적으로 논의되었다. 하지만 조선의 도서관 사정은 일본 패망 때까지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  

조선과 타이완에 대한 일제 식민지 정책의 차이가 영향을 끼쳤겠지만 총독부도서관장을 중심으로 식민지 도서관에서 일한 사서의 전문성과 열정의 차이도 두 식민지 도서관의 '격차'를 만들어낸 요인으로 작용한 건 아닐까. 그런 점에서 조선은 '불운' 하기도 했다. 일제는 '대동아공영'을 부르짖었지만 도서관 인프라만 놓고 보면 조선은 일본 본토와 타이완에 이어 '3등 신민'의 처지였다. 

일본과 서구 제국주의의 차이
 
소공동 시절의 국립중앙도서관 조선총독부도서관 건물과 장서, 인력을 승계해서 1945년 10월 15일 ‘국립도서관’이 문을 열었다. 국립도서관은 1963년 10월 28일 '국립중앙도서관'으로 이름을 바꿨다. 1968년 소공동에 있던 국립중앙도서관을 촬영한 사진인데 조선총독부도서관 시절 도서관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 소공동 시절의 국립중앙도서관 조선총독부도서관 건물과 장서, 인력을 승계해서 1945년 10월 15일 ‘국립도서관’이 문을 열었다. 국립도서관은 1963년 10월 28일 "국립중앙도서관"으로 이름을 바꿨다. 1968년 소공동에 있던 국립중앙도서관을 촬영한 사진인데 조선총독부도서관 시절 도서관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 국가기록원

관련사진보기

 
조선총독부도서관 사서 수는 개관 시점인 1925년 3명, 1929년에는 4명, 1940년에는 6명, 1942년에는 8명이었다. 전체 직원 수는 개관 시점에 19명의 직원으로 출발해서 1940년에는 직원이 77명으로 늘었다. 이중 조선인은 54명이었다. 일제는 통치기구 내에 조선인 등용을 억제하는 정책을 취해왔다.

1937년 7월 7일 중일전쟁 발발과 함께 일제는 조선에서 전쟁 수행을 위한 '총동원체제'를 시행한다. 전시 총동원체제가 시행되면서 관료 수가 늘어나는데, 조선인 관료 수도 함께 늘었다. 조선총독부도서관에서도 상황은 비슷했던 것으로 보인다. 

유럽 제국주의 국가가 식민지 통치를 위해 파견한 관리는 식민지 인구 2~3만 명당 1명인 반면, 일제는 조선인 인구 4백 명당 1명의 일본 관리를 파견했다. 그만큼 일제의 식민통치가 유럽 제국주의 국가에 비해 촘촘하고 세밀하게 조선을 옥죄었음을 알 수 있다. 

일제는 식민통치의 핵심 중앙부서나 경제기관에는 일본인 관료 위주로 배치하고 조선인은 말단으로만 배치했다. 전략적으로 중요하다고 생각한 철도국이나 우편국의 경우 조선인을 단 한 명도 쓰지 않았다. 여기서 우리가 생각해볼 수 있는 건 해당 기관에서 일본인 관료 배치 비율은 일제가 생각한 전략적 중요성과 비례하는 경향이 있다는 것이다. 

이런 맥락에서 조선총독부도서관에 일본인 관료 비율이 점차 낮아졌다는 것이 의미하는 바는 뭘까? 일본이 생각한 도서관의 전략적 중요성이 높지 않았음을 반증하는 걸까? 아니면 총독부도서관에서 일한 조선인이 다른 기관에 비해 협조적이거나 유능했던 걸까? 

조선총독부도서관의 관장과 사서, 서기는 일본인이 차지했으나 시간이 흐르면서 조선인이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했다. 이중 조선인으로 부관장 자리에 오른 이재욱과 세 번째 서열까지 올라선 박봉석은 해방 후 조선총독부도서관이 '국립도서관'으로 재탄생하는데 큰 역할을 한다. 

국립중앙도서관의 전신, 하지만 잊힌 도서관 
 
'국립중앙도서관 옛터' 표석 롯데백화점 주차장에 세운 국립중앙도서관 옛터 표석. 지금은 백화점 주차장으로 변했지만 바로 이 자리에 조선 도서관 체계의 정점에 있던 조선총독부도서관과 국립도서관이 있었다.
▲ "국립중앙도서관 옛터" 표석 롯데백화점 주차장에 세운 국립중앙도서관 옛터 표석. 지금은 백화점 주차장으로 변했지만 바로 이 자리에 조선 도서관 체계의 정점에 있던 조선총독부도서관과 국립도서관이 있었다.
ⓒ 백창민

관련사진보기

 
해방이 되면서 조선총독부도서관은 '국립도서관'으로 바뀐다. 지금의 국립중앙도서관은 조선총독부도서관의 시설, 장서, 인력을 그대로 이어받았다. 국립중앙도서관은 해방 이후부터를 자신의 역사로 인정하고 조선총독부도서관 시절은 역사에 포함시키지 않고 있다(일제의 식민 통치를 함께 겪은 타이완은 국립타이완도서관의 역사를 타이완총독부도서관 개관 때인 1914년부터 꼽고 있다). 그러나 조선총독부도서관이 국립중앙도서관의 '전신'(前身)이었음을 부정할 수는 없다. 

조선총독부도서관 개관에 앞서 총독부 학무국이 기자들에게 밝힌 4가지 도서관 운영방침이 있다. ▲ 조선통치의 주의 방침에 의하여 사상을 잘 지도하며 교육의 보급, 산업의 진행 등에 관한 신구 참고도서를 갖출 것 ▲ 조선 민족의 문헌을 모을 것 ▲ 널리 조선 연구에 관한 화한양서(和漢洋書)를 모을 것 ▲ 전선(全鮮)에 도서관의 보급 발달을 도모하기 위해 지도(기관)이 될 것. 

총독부의 운영 방침처럼 조선총독부도서관은 불온서적을 차단하고 총독부가 선정한 도서와 목록을 소개함으로써, 조선인을 사상적으로 통제하는 일제의 식민지 '통치기구'로 충실하게 기능했다. 동시에 조선총독부도서관이 해방 후 국립도서관의 '토대'가 된 것도 사실이다. 

어두운 시대의 '흑역사'이기  때문일까. 조선총독부도서관에 대한 기록과 연구는 부족해서 이 도서관이 어떤 성격을 가졌고, 어떤 기능을 했는지 그 전모를 알기 어렵다. 일제 강점기 조선 도서관 체제의 정점에 있었고, 이후 국립도서관으로 전환된 도서관임에도 조선총독부도서관에 대한 책과 논문은 거의 찾아보기 어렵다. 1973년 발간된 <국립중앙도서관사>에서 다룬 수십 페이지 분량이 고작이다.

그럼에도 우리가 조선총독부도서관 시대에 주목할 수밖에 없는 이유는 근대 도서관 제도의 큰 틀이 이때 이식됐기 때문이다. 일제 강점기에 대한 뜨거운 이슈로 '식민지 근대화론'과 '근대화 맹아론'이 있다. '식민지 근대화론'이 주장하는 것처럼 우리 도서관은 일제 식민통치를 겪으며 근대화된 것인가. 아니면 일제의 통제와 수탈에 의해 한국 도서관의 '자생적 근대화'가 거세된 것인가. 

식민 시대를 거치며 근대 문화시설인 도서관이 도입되고 틀이 놓였지만, 도서관이 사상과 지식의 통제, 천황을 정점으로 한 국가주의가 확산·선전되는 장이었음도 부정할 수 없다. 해방 후 우리 도서관의 과제는 이런 일제 강점기의 유산을 어떻게 청산할 것인가에 맞춰졌어야 했다.

문제는 우리 도서관 분야에서 그런 논의와 실천이 이뤄졌느냐 하는 것인데, 안타깝게도 우리 도서관은 식민 시대의 청산보다는 현상 유지와 도서관학 지식·담론의 수입에 급급했다. 식민 시대의 청산을 미루면서 우리 도서관은 또다른 식민의 현장으로 전락한 건 아닐까. 

조선총독부도서관은 해방 후 국립중앙도서관으로 바뀌었지만, 이 자리는 롯데백화점과 롯데호텔이 들어서며 그 흔적이 사라졌다. 1925년 문을 열어 1974년까지 반세기 동안 조선과 대한민국 도서관 체계의 정점에 있던 건물은 그렇게 사라졌다. 소공동 6번지, 지금은 롯데백화점 주차장으로 사용되는 공간에는 '국립중앙도서관 옛터'라는 표석 하나만 남았다. 

[조선총독부도서관 옛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81 (소공동) 롯데백화점 주차장 1층
- 이용시간 : 월-목요일 10:30 - 20:00, 금-일요일 10:30 - 20:30
- 이용자격 : 제한 없음. 
- 전화 :  02-771-2500
- 운영기관 : 롯데쇼핑(주)

덧붙이는 글 | '도서관, 그 사소한 역사'는 격주로 목요일에 연재됩니다. 조선총독부도서관 이야기를 다룬 이 기사는 ①편과 ②편 2개의 기사로 나뉘어 있습니다. 이 글은 ②편입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책을 좋아해서 책사냥꾼으로 지내다가, 종이책 출판사부터 전자책 회사까지 책동네를 기웃거리며 살았습니다. 책방과 도서관 여행을 좋아합니다.

사람사이에 조용히 부는 따스한 봄바람같은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아이들, 동물, 책을 좋아하는 고양이 집사입니다. 도서관 사서로 일하다가 지금은 소박한 삶을 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