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송파구의 가장 큰 전통시장인 마천중앙시장 내 속옷 가게의 햇빛 가리개용 천막 안쪽에 지난 3월경부터 제비 부부가 흙을 물어다 집을 짓고 지금까지 다섯 마리의 새끼를 낳아 기르고 있어 화제다. 

속옷가게를 운영하는 양동흠(55)씨는 "지난 3월부터 제비 두 마리가 날아들기 시작하더니 흙을 물어다 집을 짓기 시작하였고 도중에 집이 떨어지려 해서 진흙을 가져다 발라 주면서 밑받침도 해 주었더니 지금은 새끼를 5마리나 낳아 잘 기르고 있다"며 "시장 안 화젯거리이자 자랑거리가 되었다"고 말했다. 

'장사가 어려운 전통 시장 안에 반가운 제비가 찾아온 것으로 보아 내년에는 장사가 대박 날 것 같다'며 좋아하는 시장 상인들도 있어 눈길을 끈다.
 
새끼제비를 교대로 지키는 어미
▲ 새끼제비를 교대로 지키는 어미 
ⓒ 양동정

관련사진보기

   
새끼를 지키는 제비 잠잘 시간에도 이렇게 새끼를 지키는 제비의 새끼사랑
▲ 새끼를 지키는 제비 잠잘 시간에도 이렇게 새끼를 지키는 제비의 새끼사랑
ⓒ 양동정

관련사진보기

   
제비집을 보살피는 가게 주인
▲ 제비집을 보살피는 가게 주인 
ⓒ 양동정

관련사진보기

   
지나가는 주민의 관심 장보러 나온 주민이 제비집을 보며 신기해 하고 있습니다.
▲ 지나가는 주민의 관심 장보러 나온 주민이 제비집을 보며 신기해 하고 있습니다.
ⓒ 양동정

관련사진보기

   
잠 잘시간의 제비
▲ 잠 잘시간의 제비 
ⓒ 양동정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앞서가는 인터넷신문 오마이뉴스의 역할에 공감하는 바 있어 오랜 공직 생활 동안의 경험으로 고착화 된 생각에서 탈피한 시민의 시각으로 살아가는 이야기를 진솔하게 그려 보고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