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의 NBC방송 인터뷰 갈무리.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의 NBC방송 인터뷰 갈무리.
ⓒ NBC

관련사진보기

최근 북한이 잇따라 미사일을 발사했지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관계에는 문제가 없다고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이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의 일본 국빈 방문을 수행하기 위해 도쿄에 있는 샌더스 대변인은 26일(현지시각) 미국 N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집중하는 것은 김 위원장과 좋은 관계를 유지하는 것과 한반도 비핵화를 향해 나아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반도 비핵화가) 트럼프 대통령과 이 지역 사람들이 보고 싶어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날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북한의 작은 무기들이 나의 사람들 일부와 다른 사람들의 신경 쓰이게 했지만 나는 아니다"라며 "나는 김 위원장이 약속을 지킬 것이라는 확신이 있다"라고 전망했다.

샌더스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을 보더라도 (북한이 하는) 일부 행위가 대통령을 신경 쓰이게 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우리는 지난 몇 주 동안 북한이 했던 활동이 미국이나 동맹국에 위협이 되지 않았다는 것을 알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이라는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발언을 트럼프 대통령과 샌더스 대변인이 잇따라 누그러뜨리며 북한에 협상 복귀를 촉구한 것으로 풀이된다.

샌더스 "아무 성과 없다고? 이해할 수 없다"

샌더스 대변인은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대북 정책과 비교하며 트럼프 대통령의 성과를 강조하기도 했다.

그는 "오바마 행정부는 이란과 북한, 무역 문제에서 실패했다"라며 "트럼프 대통령은 더 강력한 제재를 가하면서도 북한과의 관계를 발전시키고(develop), 과장된 말이 아닌 실제로 무언가를 하려고 한다"라고 주장했다.

또한 진행자가 두 차례의 북미정상회담이 성과가 없었다고 지적하자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시험 중단과 한국전쟁 참전 미군 유해 송환 등을 거론하며 "어떻게 아무 성과도 없다고 말할 수 있는지 이해할 수 없다"라고 반박했다.

한편, 샌더스 대변인은 최근 북한이 미국 민주당의 유력 대선주자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을 비난한 것에 대해 "바이든 전 부통령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평가가 일치하는 것 같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앞서 바이든 전 부통령이 유세에서 김 위원장을 '독재자', '폭군'이라고 비난하자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곧바로 바이든 전 부통령을 향해 '지능지수가 모자라는 멍청이'라고 맞받아쳤다.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그(김 위원장)가 바이든 전 부통령을 멍청이라고 했을 때 나는 웃었다"라며 "아마도 (김 위원장이) 나에게 신호를 보내고 있는 것 같다"라고 올렸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