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구속 심판대 오른 '삼바' 김태한 대표 삼성바이오로직스 김태한 대표가 24일 오전 서울중앙지법에서 구속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도착하고 있다. 김 대표는 검찰의 분식회계 수사가 예상되던 시점에 삼성바이오와 자회사 삼성에피스의 회계 관련 내부보고서 등을 은폐, 조작하도록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 [오마이포토] 구속 심판대 오른 "삼바" 김태한 대표 
ⓒ 권우성

삼성바이오로직스 김태한 대표가 24일 오전 서울중앙지법에서 구속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도착하고 있다. 김 대표는 검찰의 분식회계 수사가 예상되던 시점에 삼성바이오와 자회사 삼성에피스의 회계 관련 내부보고서 등을 은폐, 조작하도록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구속 심판대 오른 '삼바' 김태한 대표 삼성바이오로직스 김태한 대표가 24일 오전 서울중앙지법에서 구속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도착하고 있다. 김 대표는 검찰의 분식회계 수사가 예상되던 시점에 삼성바이오와 자회사 삼성에피스의 회계 관련 내부보고서 등을 은폐, 조작하도록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 구속 심판대 오른 "삼바" 김태한 대표 삼성바이오로직스 김태한 대표가 24일 오전 서울중앙지법에서 구속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도착하고 있다. 김 대표는 검찰의 분식회계 수사가 예상되던 시점에 삼성바이오와 자회사 삼성에피스의 회계 관련 내부보고서 등을 은폐, 조작하도록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구속 심판대 오른 '삼바' 김태한 대표 삼성바이오로직스 김태한 대표가 24일 오전 서울중앙지법에서 구속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도착하고 있다. 김 대표는 검찰의 분식회계 수사가 예상되던 시점에 삼성바이오와 자회사 삼성에피스의 회계 관련 내부보고서 등을 은폐, 조작하도록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 구속 심판대 오른 "삼바" 김태한 대표 삼성바이오로직스 김태한 대표가 24일 오전 서울중앙지법에서 구속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도착하고 있다. 김 대표는 검찰의 분식회계 수사가 예상되던 시점에 삼성바이오와 자회사 삼성에피스의 회계 관련 내부보고서 등을 은폐, 조작하도록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구속 심판대 오른 '삼바' 김태한 대표 삼성바이오로직스 김태한 대표가 24일 오전 서울중앙지법에서 구속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도착하고 있다. 김 대표는 검찰의 분식회계 수사가 예상되던 시점에 삼성바이오와 자회사 삼성에피스의 회계 관련 내부보고서 등을 은폐, 조작하도록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 구속 심판대 오른 "삼바" 김태한 대표 삼성바이오로직스 김태한 대표가 24일 오전 서울중앙지법에서 구속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도착하고 있다. 김 대표는 검찰의 분식회계 수사가 예상되던 시점에 삼성바이오와 자회사 삼성에피스의 회계 관련 내부보고서 등을 은폐, 조작하도록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