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지난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는 모습.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5.18의 시간이 다가왔습니다. 진보만의 시간이 아닙니다. 보수도 마땅히 존중해야할 역사입니다. 황교안 대표는 세 가지를 하고 광주에 가야 합니다."

5.18민주화운동 기념일을 이틀 여 앞둔 16일,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5.18 기념식 참석 입장을 굳힌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게 참석 조건을 내걸었다. 희생 영령을 추모하는 행사인 만큼, 한국당 내 불거진 5.18 망언 의원들에 대한 단죄와 재발 방지책에 대한 입장부터 밝히라는 요구였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먼저 황 대표는 당 내부 징계 절차를 마무리해야 한다, 망언을 사과하고 재발방지를 위한 명확한 경종을 울려야 한다, 솜방망이 처벌로는 절대 안 된다"라면서 "국회에서의 징계 절차도 마무리 돼야 한다, 아직 한 걸음도 나아가지 못하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특히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등 망언 의원 3인방의 징계안을 석 달째 처리하지 못하고 있는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의 답보 상태도 한국당의 책임으로 돌렸다. "황 대표의 결단을 촉구한다"라며 "오늘이라도 매듭짓고 떳떳하게 함께 손잡고 광주를 찾길 바란다"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고용진 "초청장 보낸 보훈처, 전전긍긍하고 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전날 윤리특위 간사회의도 끝내 불발됐다, 이 책임에서 역시 한국당은 자유롭지 못하다"라고 강조했다. 국회 윤리특위는 자문위 위원장 선임에 반발한 한국당·바른미래당의 재선임 요구와 5.18 전 망언 의원 징계라도 따로 처리하자는 민주당의 입장이 맞부딪혀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 원내대표는 "재발방지를 위한 법 제도도 국회가 마련해야 한다"라며 "국회 정상화가 오늘이라도 이뤄지면 황 대표가 광주를 찾기 전 5.18 역사 훼손의 재발 방지를 막을 수 있다"라고 주장했다. 기념식 참석을 위한 황 대표의 정치적 명분을 위해서라도 국회 정상화의 빗장을 열어야 한다는 요구였다.

황 대표가 국가보훈처의 기념식 공식 초청장을 받은 만큼, 행사의 취지에 걸맞은 행보를 보여줘야 한다는 목소리도 이어졌다. 신경민 의원(재선, 서울 영등포을)은 같은 자리에서 "(망언이 발생한 지) 100일이 다 돼 가지만 황 대표는 아무 말씀도 하지 않고 있다"라면서 "황 대표는 야당 대표로 가는 것이다, 야당 대표라면 5.18에 대한 분명한 생각을 밝히고 가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고용진 의원(초선, 서울 노원갑) 또한 "황 대표는 엄숙히 임해야 할 추도식을 난장판으로 만들지 마라, 보훈처가 전전긍긍하고 있다"라면서 "황 대표가 말한 길은 참회와 화합의 길이 아니라 분열의 길이다, 당장이라도 의원총회를 소집하고 망언에 대해 사과해야 한다, 해당 의원들의 징계 등 예를 갖추고 방문하지 않는다면 가지 않는 게 바른 길이다"라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