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3일 오전 경북 구미시 선산읍 구미보에서 현장최고위원회를 열고 문재인 대통령과의 1대1 영수회담을 다시 촉구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3일 오전 경북 구미시 선산읍 구미보에서 현장최고위원회를 열고 문재인 대통령과의 1대1 영수회담을 다시 촉구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자유한국당이 이번 주 안에 '5·18 망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이종명 의원에 대한 제명 절차를 마무리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14일 국회에서 기자들을 만나 "(이 의원에 대한 제명 문제를) 빨리 처리하려고 했지만, 국회 상황이 쉽지 않아 의총을 열기 어려운 부분이 있다"며 "이번 주 상황으로는 쉽지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또 나 원내대표는 '5·18민주화운동 특별법 개정안' 처리와 관련해 "이미 시간이 지나가 버렸다"며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선거법 개정안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법안 관련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이후 국회가 올스톱되면서 의총을 열어 이 의원에 대한 제명안을 논의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라는 의미로 풀이된다.

여기에는 의총을 열어 이 의원 제명 처분에 대한 표결 절차에 들어간다고 해도 제명안이 가결될 가능성이 크지 않은 만큼 굳이 다시 논란에 불을 붙일 필요가 없다는 판단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윤리위원회' 규정 21조에 따르면 국회의원에 대한 (당적) 제명은 윤리위 의결 후 의원총회 재적의원 3분의 2 이상의 찬성으로 확정되는데 당내 의원(114명)의 3분의 2인 76명이 이 의원 제명에 찬성표를 던질 가능성은 크지 않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당내 의총에서 이 의원 제명안이 부결되면 한국당은 다시 '제 식구 감싸기'라는 거센 비판을 받을 수 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황교안 대표는 오는 18일 이 의원에 대한 제명 절차가 마무리되지 않은 상태에서 광주에서 열리는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이날 광주시민 또는 5·18 관련 단체 등이 황 대표에게 거센 반발을 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분석이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