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취임 2주년 특집 대담 '대통령에게 묻는다' 출연한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2주년을 하루 앞둔 9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KBS 특집 대담 프로그램 '대통령에게 묻는다'에 출연하고 있다
▲ 취임 2주년 특집 대담 "대통령에게 묻는다" 출연한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2주년을 하루 앞둔 9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KBS 특집 대담 프로그램 "대통령에게 묻는다"에 출연하고 있다
ⓒ 청와대제공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9일) KBS와 90분간 진행한 '문재인 정부 2년 특집 대담'과 관련해 "더 공격적인 공방이 오갔어도 괜찮았겠다"라는 소감을 피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의 고위관계자는 10일 "(대담을 진행한) 기자 비난 여론에 저희가 뭐라고 말하는 것은 적절치 않아 보인다, 다만 대담이 끝난 이후에 대통령이 불쾌해했는지를 질문하는데 그러지는 않았다"라며 "오히려 문 대통령이 '더 공격적인 공방들이 오갔어도 괜찮았겠다'는 말씀을 했다"라고 전했다.

대담 진행자인 송현정 KBS 기자가 문 대통령과 대담하는 과정에서 문 대통령의 말을 끊었다거나 문재인 정부를 "좌파독재"라고 비난하는 보수 야당의 의견을 전하며 문 대통령의 의견을 물은 것을 두고 '무례한 말끊기와 질문태도'라는 비난 여론이 일었다. 하지만 정작 문 대통령은 이러한 비난 여론과는 전혀 다른 반응을 보였다는 것이 청와대의 설명이다. 
  
취임 2주년 특집 대담 '대통령에게 묻는다' 출연한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2주년을 하루 앞둔 9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KBS 특집 대담 프로그램 '대통령에게 묻는다'에 출연하고 있다.
▲ 취임 2주년 특집 대담 "대통령에게 묻는다" 출연한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2주년을 하루 앞둔 9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KBS 특집 대담 프로그램 "대통령에게 묻는다"에 출연하고 있다.
ⓒ 청와대

관련사진보기

이 관계자는 "대담은 청와대와 어떤 것도 조율하지 않았다"라며 "(대담 주제를) 외교, 안보,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등의 카테고리로 나눌 수 있을 텐데 그 안에서 어떤 질문이 갈 것이고, 어떤 질문을 해주길 원한다고 이야기하는 순간 조율이 되는 것인데 전혀 그런 바가 없었다"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대담 초반에 북한 발사체와 관련한 것만 25분 동안 진행된 것으로 봐사 논리적으로 (사전) 조율이 됐다고 볼 수 없을 것이다"라며 "제대로 청와대와 조율했다면 그렇게 시간을 배분 안 했을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취임 2주년을 맞아 이날 저녁 청와대 출입기자단 초청행사를 열 예정이었다. 하지만 전날 기자단에서 북한의 마사일 발사 등을 이유로 행사를 연기하자고 제안했고 청와대도 이를 수용했다.

앞서 언급한 청와대 관계자는 "어제 대통령이 '촛불의 힘으로 탄생한 정부', 그리고 '평범한 사람의 힘으로 만들어낸 정부'라고 말하지 않았나?"라며 "어제 그 뜻을 이어받겠다고 했는데 그것은 국민들에게만 한 이야기가 아니라 그와 같은 길을 걸어 달라고 참모들에게도 동일하게 한 말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보통 기념일은 축하하는 것이 통상적인데 청와대 2주년은 통상의 기념일과는 좀 달라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라며 "축하만 하고 좋아할 인인가?"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축하해준다면 감사하게 받아야 하지만 지금까지 해온 것처럼, 이제 봄인데 새싹이 언 땅을 뚫고 올라오는 것처럼, 상황이 어렵더라도 어제 대통령이 말한 것처럼 촛불 국민들에 대한 마음을 잃지 않고 한 길을 계속 가야 하는 것이 저희 임무다"라고 강조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노영민 비서실장과 김수현 정책실장, 조국 민정수석, 강기정 정무수석 등과 삼청동 근처 청국장집에서 오찬을 함께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1970년 전남 강진 출생. 조대부고-고려대 국문과. 월간 <사회평론 길>과 <말>거쳐 현재 <오마이뉴스> 기자. 한국인터넷기자상과 한국기자협회 이달의 기자상(2회) 수상. 저서 : <검사와 스폰서><시민을 고소하는 나라><한 조각의 진실><표창원, 보수의 품격><대한민국 진보 어디로 가는가><국세청은 정의로운가><나의 MB 재산 답사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