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강제징용노동자상건립특별위원회는 5월 1일 오전 부산 동구 정발 장군 동상 앞에서 "5월 1일 이전 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 합의 결렬에 따른 기자회견"을 열었다.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강제징용노동자상건립특별위원회는 5월 1일 오전 부산 동구 정발 장군 동상 앞에서 "5월 1일 이전 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 합의 결렬에 따른 기자회견"을 열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강제징용노동자상건립특별위원회는 5월 1일 오전 부산 동구 정발 장군 동상 앞에서 "5월 1일 이전 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 합의 결렬에 따른 기자회견"을 연 뒤, 평화의소녀상 앞으로 이동해 일본총영사관을 바라 보면서 "일본은 사죄하라"고 외쳤다.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강제징용노동자상건립특별위원회는 5월 1일 오전 부산 동구 정발 장군 동상 앞에서 "5월 1일 이전 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 합의 결렬에 따른 기자회견"을 연 뒤, 평화의소녀상 앞으로 이동해 일본총영사관을 바라 보면서 "일본은 사죄하라"고 외쳤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부산 '(일제) 강제징용 노동자상'은 올해 세계노동절에도 안전하게 설치되지 못했다. 2018년 5‧1절에 맞춰 노동자상을 설치하려고 했지만 경찰‧공무원에 막혔다. 1년이 지났지만, 같은 일이 반복되고 있다.

시민 성금으로 만들어진 부산 '노동자상'은 현재 동구 정발 장군 동상 앞 인도에 있다. 시민들이 1년 전 부산 동구에 있는 일본총영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 옆에 노동자상을 세우려고 했지만 경찰‧공무원에 막혔다.

노동자상은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강제징용노동자상건립특별위원회'(아래 건립특위)가 시민 성금을 모아 만들었다. 건립특위와 부산 동구청은 지난 4월 11일 노동자상을 정발 장군 동상 주변 쌈지공원에 세우기로 합의했다.

이곳 쌈지공원은 일본총영사관에서 100m 정도 떨어져 있다. 그러나 부산시는 동구청과 건립특위의 합의를 인정하지 않았고, 4월 12일 노동자상을 강제 철거했다.

시민들은 부산시청으로 찾아가 항의했고 시청 로비 농성을 벌였다. 그러다가 부산시와 부산시의회, 건립특위는 4월 16일 "100인 원탁회의를 구성해 노동자상 설치장소와 방법 등에 대해 논의하고, 5월 1일 이전에 설치"하기로 합의했다.

당초 4월 28일 100인 원탁회의 토론을 열기로 했지만, 이마저도 무산됐다. 부산시의회에서 100인 원탁회의 참가자 구성에 대해 공정성‧중립성 등의 문제제기를 한 것이다. 부산시의회는 더 이상 중재에 나서지 않았고, 5월 1일 이전 노동자상 설치 합의는 이루어지지 않았다.
 

강제징용 피해자 "노동자상은 일본총영사관 앞에 세워야"

이에 건립특위는 5월 1일 오전 정발 장군 동상 앞 인도에 있는 '노동자상'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5‧1 이전 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 합의 결렬에 대한 입장"을 발표했다.

일제강제징용 피해자인 구연철(89) 선생은 "분노하고 감정을 억누를 수 없다. 노동자상 보다 더 귀하고 중요한 게 어디 있느냐. 왜 노동자상이 학대와 수모를 당해야 하느냐"며 "왜 노동자상이 이 저리 저 거리로 끌려 다녀야 하느냐. 노동자상은 애초 계획했던 대로 일본총영사관 앞에 세워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장선화 소녀상을지키는부산시민행동 대표는 "노동자상 건립에 있어 다시는 수모를 당하지 않을 것으로 보았지만 같은 상황이 벌어져 안타깝다. 일본은 현재 이 상황을 보면서 고소해 할 것 같다"며 "그러나 우리는 포기할 수 없다. 노동자상 건립은 우리가 계획했던 곳에 설치할 것"이라고 했다.

박중배 전국공무원노동조합 부산본부장은 "노동자상이 강제 철거되었을 때 우리는 부산시장 출근 저지 투쟁을 벌였고, 완강하게 투쟁해서 시장의 사과를 받아내며 승리했다"며 "일본의 눈치를 보는 행위에 대해 더 이상 용납할 수 없다. 다시 이런 일이 벌어진다면 부산시장 퇴진 투쟁을 벌일 것"이라고 했다.

김중기 부산시민연대 상임대표는 "노동자상 건립에 있어 일본을 배려할 문제가 아니다. 우리는 일본에 사과를 받아야 한다"며 "우리의 투쟁 대상은 부산시가 아니라 일본이다"고 했다.
  
 부산 동구 정발 장군 동상 앞 인도에 있는 '(일제) 강제징용 노동자상'.
 부산 동구 정발 장군 동상 앞 인도에 있는 "(일제) 강제징용 노동자상".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부산시(의회) 안팎에서는 노동자상을 일본총영사관이나 정발 장군 동상 주변이 아니라 부산역 광장이나 남구에 있는 강제동원역사관에 세워야 한다는 입장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건립특위는 회견문을 통해 "부산시나 의회가 주장하는 강제동원역사관 등지에 노동자상을 세우고 싶으면 의회가 직접 세우면 될 일이다"며 "시민의 마음을 모아 건립하는 노동자상의 위치에 대해 시와 시의회는 왈가왈부할 자격이 없다"고 했다.

이들은 "최소한 정발 장군 동상이 있는 쌈지공원 정도는 버틸 민족적 배짱이 있어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했다.

건립특위는 "우리가 투쟁하는 대상은 전쟁범죄에 사죄‧배상하지 않고 강제동원 역사를 왜곡하고 미화하는 일본 정부다"고 했다.

그러면서 건립특위는 "부산시의회의 중재 역할은 끝났다", "부산 동구청과 4월 11일 합의(정발 장군 동상 주변 쌈지공원)가 유효하다", "부산시에 대화와 협상의 문을 열어 놓을 것", "노동자상 건립을 방해하려는 친일적폐와 투쟁을 의연하게 계속 할 것"이라고 밝혔다.

건립특위는 오는 5월 3일 오후 7시 30분 정발 장군 동상 앞에서 "강제징용 노동자상 환영 행사"를 열기로 했다.

이날 시민들은 기자회견을 연 뒤 100m 정도 떨어져 있는 일본총영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 쪽으로 이동해 "일본은 사죄하라"고 외쳤다. 이날 오전 일본에서는 새 '일왕 즉위식'이 열렸다.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강제징용노동자상건립특별위원회는 5월 1일 오전 부산 동구 정발 장군 동상 앞에서 "5월 1일 이전 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 합의 결렬에 따른 기자회견"을 열었다.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강제징용노동자상건립특별위원회는 5월 1일 오전 부산 동구 정발 장군 동상 앞에서 "5월 1일 이전 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 합의 결렬에 따른 기자회견"을 열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강제징용노동자상건립특별위원회가 5월 1일 오전 부산 동구 정발 장군 동상 앞에서 "5월 1일 이전 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 합의 결렬에 따른 기자회견"을 연 뒤 일본총영사관 앞으로 이동하자 경찰이 막으며 한때 실랑이가 벌어졌다.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강제징용노동자상건립특별위원회가 5월 1일 오전 부산 동구 정발 장군 동상 앞에서 "5월 1일 이전 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 합의 결렬에 따른 기자회견"을 연 뒤 일본총영사관 앞으로 이동하자 경찰이 막으며 한때 실랑이가 벌어졌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강제징용노동자상건립특별위원회는 5월 1일 오전 부산 동구 정발 장군 동상 앞에서 "5월 1일 이전 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 합의 결렬에 따른 기자회견"을 연 뒤, 평화의소녀상 앞으로 이동해 일본총영사관을 바라 보면서 "일본은 사죄하라"고 외쳤다.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강제징용노동자상건립특별위원회는 5월 1일 오전 부산 동구 정발 장군 동상 앞에서 "5월 1일 이전 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 합의 결렬에 따른 기자회견"을 연 뒤, 평화의소녀상 앞으로 이동해 일본총영사관을 바라 보면서 "일본은 사죄하라"고 외쳤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