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북한 <노동신문>의 북러정상회담 보도를 전하는 NHK 뉴스 갈무리.
 북한 <노동신문>의 북러정상회담 보도를 전하는 NHK 뉴스 갈무리.
ⓒ NHK

관련사진보기

북한 관영매체가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정상회담을 소식을 전하며 미국의 태도 변화를 촉구했다.

북한 <로동신문>은 26일 김 위원장이 푸틴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진행했고, 러시아의 극진한 환대를 받으며 조선반도 지역의 평화와 안전보장에 대해 논의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두 정상의 단독회담과 관련해 "친선적이고 허심탄회한 분위기 속에서 건설적인 담화를 나누었다"라며 "공동으로 (한반도) 정세를 관리해나가기 위한 솔직하고 기탄없는 의견을 나누었다"라고 전했다.

신문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회담에서 "얼마 전 진행된 제2차 조미수뇌회담에서 미국이 일방적이며 비선의적인 태도를 취함으로써 최근 조선반도와 지역 정세가 교착상태에 빠지고 원점으로 되돌아갈 수 있는 위험한 지경에 이르렀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전은 전적으로 미국의 차후 태도에 따라 좌우될 것이며 우리는 모든 상황에 다 대비할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2차 북미정상회담이 결렬된 것을 미국의 잘못으로 돌리고, 비핵화 협상을 진전하려면 미국이 먼저 태도를 바꿔야 한다는 입장을 거듭 강조한 것으로 보인다. 

이 신문은 "전략적이며 전통적인 조러 친선 관계를 끊임없이 강화·발전시켜 나가려는 것이 공화국 정부의 확고부동한 입장이며 전략적 방침이라고 강조했다"라고 전했다. 

"푸틴, 김정은의 방북 요청 수락"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5일 오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루스키섬 극동연방대학에서 열린 정상회담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5일 오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루스키섬 극동연방대학에서 열린 정상회담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 연합뉴스=크렘린궁 홈페이지 제공

관련사진보기

또한 "푸틴 대통령은 '김정은 동지의 발기에 의하여 조선반도를 둘러싼 정세는 안정되어 가고 있으며 러시아는 조미대화 실현과 북남관계 개선을 위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지도부의 노력을 지지한다'고 말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이 푸틴 대통령의 북한 방문을 요청했고, 푸틴 대통령이 이를 수용했다고 알리렸다. 다만 신문은 푸틴 대통령이 이번 회담에서 북한의 비핵화 협상을 위한 6자 회담 재개를 주장한 것과 관련해 김 위원장이 어떤 입장을 보였는지는 언급하지 않았다. 

AP, NHK 등 주요 외신은 이번 북러정상회담은 공식적인 합의나 발표문은 없었지만 양측 모두에게 의미 있는 자리였다며 양국 지도자가 우호 관계를 강조하며 미국을 견제하는 모양새를 취했다고 전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