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먼길 정부가 지방자치단체와 손잡고 4·27 판문점 선언 1주년을 맞이해 기념행사를 연다.
▲ 먼길 정부가 지방자치단체와 손잡고 4·27 판문점 선언 1주년을 맞이해 기념행사를 연다.
ⓒ 통일부

관련사진보기

 
정부가 지방자치단체와 손잡고 4·27 판문점 선언 1주년을 맞이해 기념행사를 연다. 정부는 북측에 참여의사를 확인하지 않은 상태다.

통일부는 "서울시, 경기도와 함께 판문점 선언 1주년을 기념하는 '평화 퍼포먼스' 행사를 오는 27일 오후 7시부터 판문점에서 개최한다"라고 21일 밝혔다.

정부는 일반 국민과 주한외교사절, 어린이, 청소년, 대학생, 문화·예술·체육계 인사, 정부·국회 인사, 유엔사와 군사정전위 관계자 등 500명을 초청할 계획이다. 행사는 약 50분간 전국에 생중계한다.

행사의 주제는 '먼 길', '멀지만 반드시 가야 할 길' 이다. 한국과 미국, 일본, 중국 등 4개국 아티스트가 참여해 1주년을 축하하고 한반도 평화를 기원한다.

문재인 대통령과 북의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년 전 처음으로 마주한 군사분계선(MDL)과 도보다리 회담 등  4·27 판문점의 주요 장면을 되새길 수 있는 특별무대가 판문점 내 5곳에 설치된다.

한·미·일·중을 대표하는 세계적 아티스트들의 연주와 설치미술 작품도 전시한다. 판문점 선언 그 후 1년간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여정을 담은 영상이 방영되는 등 복합 문화예술 공연이 펼쳐질 계획이다.

"적절한 시점에 북에 통지"

이날 통일부 당국자는 기자들과 만나 "북에 이번 행사에 관한 사항을 아직 통지하지 않았다. 적절한 시점에 통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지금까지 북에 한 번도 통지를 안했냐'라는 질문에 이 당국자는 "행사 세부사항이 정해지고 있는 시기"라며 "(북에) 미리 통보하기가..."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북에 "개성 연락사무소를 비롯해 적절한 채널을 찾아 적절한 시점에 통지하겠다"라는 말을 반복했다.

당국자는 "행사의 컨셉을 잡기가 쉽지 않았다. 남북관계라든지 한반도 상황을 종합적으로 판단해서 1주년이라고 해서 기념하고 자축하고 갈 것인지 아니면 당장 해결할 수 없지만, 우리가 반드시 가야하는 길이라고 해야 할지 행사 컨셉에 고민이 많았다"라고 덧붙였다.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