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수도권에서 운행되고 있는 의정부 경전철. 의정부경전철처럼 서부선과 강북횡단선은 경전철로 추진될 전망이다.
 수도권에서 운행되고 있는 의정부 경전철. 의정부경전철처럼 서부선과 강북횡단선은 경전철로 추진될 전망이다.
ⓒ 은평시민신문 박장식

관련사진보기

 
노선 및 사업 규모 등으로 인해 대형 사업으로 손꼽히는 서울 경전철 사업의 구체적인 구상안이 나왔다. 서울특별시는 2월 20일 제2차 서울시 도시철도망구축계획안을 발표하고, 지난 10일 공청회를 열어 서울 경전철 및 기존 노선 급행화, 직결선 개설 등 다양한 사업에 대한 논의를 나누었다.

이에 따라 은평구 내에서는 새절역–여의도–서울대 간 서부선과 목동–DMC–청량리 구간의 강북횡단선이 수혜를 입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계획 초창기 제안되었던 6호선의 급행화는 이용자 수가 적어 탈락한 대신 서부선 노선의 급행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급행열차 업은 서부선, 신사동고개 연장은 미반영
  
 서울 경전철 서부선 노선도.
 서울 경전철 서부선 노선도.
ⓒ 서울특별시

관련사진보기

 
서부선은 급행열차 운영 사업이 포함되었다. 새절역을 출발해 명지대, 신촌, 여의도를 거쳐 서울대 정문까지 운행되는 서부선은 이번 구축계획안에서 서울대입구역에서 서울대 정문으로 연장되는가 하면, 기존 완행계획에 덧붙여 급행열차를 운행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이는 서울 내에서 추진되는 경전철 노선 중에서도 가장 긴 거리인 17.5km를 운행하며 17개의 역을 오가는 데 반해 환승역 등이 많아 연계가 필요하다는 점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예비타당성에서의 B/C값은 1을 넘으면 수익성이 있는 것으로 판단하는데, 서부선은 경제성 면에서도 B/C(비용편익)값이 1.07로 집계되어 사업 추진에도 녹색불이 켜진 셈이다.

다만 신사동 주민들이 교통 편의를 위해 추진을 요구했던 신사동고개역(가칭)으로의 0.8km 연장은 당장 반영되지 않았다. 최소 525억 원 이상이 소요되는 공사비에 비해, 경제성 역시 정확히 파악되지 않는다는 것이 이유이다. 다만 원흥지구 등의 개발로 고양시 일부 지역에서 서부선의 연장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오는 것은 변수로 작용할 수 있다.

역점사업 '강북횡단선', 원안 추진 가능할까?
  
 서울 경전철 강북순환선 노선도.
 서울 경전철 강북순환선 노선도.
ⓒ 서울특별시

관련사진보기

 
박원순 서울시장이 삼양동 옥탑방에서 한 달 동안 거주하며 아이디어를 고안했다는 강북횡단선은 0.87의 B/C값에도 불구하고 지역균형발전지수에서 높은 점수를 받아 추진 궤도 위에 올랐다. 강북횡단선은 목동에서 출발해 상암동, DMC역을 거쳐 정릉, 청량리를 잇는 노선이다.

강북횡단선은 내부순환로와 서부간선도로의 경로를 따라간다. 25.72km가량의 노선은 그간 철도의 수혜를 입지 못했던 지역인 명지대, 평창동, 홍릉 일대의 교통 편의를 높일 전망이다. DMC역에서 그간 은평구에서 연계가 쉽지 않았던 목동, 강서 방향의 소요시간 등을 대폭 줄일 계획이다.

강북횡단선은 환승역 등 주요 경유지에 급행열차도 운행할 계획이 있는 등 개통만 한다면 은평구, 종로구 북부지역, 성북구 등의 열악한 대중교통환경을 개선하여 교통편의를 가져올 전망이나 이번 도시철도망구축계획안에 입안된 경전철 사업 중 가장 B/C값이 낮다는 약점을 지니고 있다.

강북횡단선의 B/C값은 0.87로 서부선의 1.07과 난곡선의 0.96에 비해 낮다. 이에 따라 서울시 재정의 투입 정도 등 국비 지원의 난점에 대응할 타개책이 필요하다는 점이 관건으로 꼽힌다.

연간 7천억 원 필요… 취사 선택 필요하다

공청회에서는 향후 10년간 경전철 및 기존 노선의 급행화, 직결 등에 총사업비 7조 2384원을 투입하며 이 중 시비는 3조 9485억 원을, 민간 사업비를 8966억 원 조달한다고 밝혔다. 사업의 원활한 진행을 위해 연간 세금 7000억 원이 필요한 셈이다.

전문가들이 집중적으로 문제를 제기하는 부분이 바로 이 점이다. 김동선 대진대 도시부동산학과 교수는 공청회에서 건설비 조달과 운영적자 문제를 언급하며 "철도는 도로와 달리 건설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상당 기간 운영해야 한다. 서울시는 1년에 7천억 원 정도를 충분히 조달할 수 있다고 하는데 그것이 가능한지 궁금하다"라고 했다.

또 다른 문제도 있다. 현재까지 나왔던 경전철 계획 중 개통의 빛을 본 사례가 우이신설선 한 건, 현재 공사가 진행되고 있는 사례도 신림선에 불과하다는 점이다. 북한산 산악열차, DMC 모노레일 등의 계획이 부적절한 노선 선정과 지역 주민의 반대로 추진이 무산되었던 사례도 있다. 서부선 역시 2008년 계획이 나온 이후 10년 이상 첫 삽을 뜨지 못했다. 이렇듯 꼼꼼한 노선 선정은 물론, 꼭 필요한 노선을 우선 추진하는 등의 노력이 필요하다.

서울특별시 권순구 철도계획팀장은 "7천억 원은 서울시 재정으로 충분히 조달할 수 있는 정도의 액수이다. 2008년 1차 계획 때에도 연간 3천~4천억 원을 투입할 계획이 있었다"라며 "시의회와도 예산 집행에 관해 설명했다. 관건은 국비 지원인데, 재정을 고려하여 우선순위가 높은 강북횡단선, 서부선 등에 대한 예비타당성 조사 신청을 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초기에는 민자 사업을 추진하다 보니, 경제성은 확보됨에도 불구하고 민간사업자의 사업제안이 없었다"라며, "이번에는 서부선 등 주요 사업을 재정사업으로 전환했기 때문에 예비타당성 조사만 통과되면 바로 추진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 시비와 국비가 동시 투입되기 때문에, 빠른 공사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한다"라고 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은평시민신문은 은평의 시민들이 함께 만들어가는 풀뿌리 지역언론입니다. 시민의 알권리와 지역의 정론지라는 본연의 언론사명을 지키고 실현하기 위해 정확하고 공정한 보도로 진실을 추구하며 참다운 지방자치와 풀뿌리민주주의 발전에 기여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