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전국공공연구노동조합, 매봉산개발 저지를 위한 주민대책위원회, 월평공원 대규모 아파트 건설 저지 시민대책위원회, 정의당 대전시당 등은 10일 오전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매봉공원 민간특례사업' 중단을 촉구했다.
 전국공공연구노동조합, 매봉산개발 저지를 위한 주민대책위원회, 월평공원 대규모 아파트 건설 저지 시민대책위원회, 정의당 대전시당 등은 10일 오전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매봉공원 민간특례사업" 중단을 촉구했다.
ⓒ 오마이뉴스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대전시가 오는 12일 매봉공원 민간특례사업 심의를 위한 도시계획위원회를 개최할 예정인 가운데, 지역주민과 연구원, 시민단체 등이 해당 사업 중단을 촉구하고 나섰다.

전국공공연구노조와 매봉산개발저지주민대책위, 월평공원대규모아파트건설저지 주민·시민대책위, 정의당대전시당 등은 10일 오전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전시 도시계획위원회는 연구단지의 연구환경을 훼손하고 녹지공간을 파괴하는 매봉공원 민간특례사업을 부결시키라"고 촉구했다.

유성구 가정동에 위치한 매봉공원을 개발하는 '민간특례사업'은 공원 부지 전체 35만4906㎡ 중 18.3%에 해당하는 6만4864㎡에 452세대(지하 1층-최고 12층) 규모의 아파트를 건설하고 나머지를 공원으로 조성하는 사업이다.

이에 대해 인근 주민은 물론, 대덕연구단지에 입주해 있는 연구기관, 연구원노조, 대전지역 환경·시민단체 등이 연구단지의 연구환경을 해치고, 녹지를 훼손하며, 교통체증을 유발한다는 등의 이유로 반대하면서 갈등이 지속되어 왔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 지난 해 3월 대전시 도시공원위원회는 아파트 공급 규모와 비공원시설 부지 면적을 축소하는 조건으로 이 사업을 통과시켰고, 그럼에도 반대여론이 거세지자 대전시 도시계획위원회는 지난달 22일 '현장 답사 후 재심의'를 결정, 오는 12일 현장 방문과 재심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해당사업을 반대하고 있는 단체와 대책위 등은 기자회견을 통해 "지난 2년여의 시간 동안 인근 지역 주민과 연구기관, 연구기관의 노동자들, 환경단체들은 한 목소리로 지역의 환경을 파괴하고 대덕특구의 연구환경을 저해하는 아파트 건설을 중단해야 한다고 외쳐왔다"며 "이제는 멈춰야 한다. 더 이상의 갈등을 필요하지 않다. 도시계획위원들이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해당 사업을 찬성하는 사람들은 매봉공원의 사유지 면적이 98%에 달하기 때문에 난개발을 막을 수 없다고 말한다. 이는 가짜 뉴스"라면서 "매봉공원은 대덕연구개발특구 내에 위치한 녹지구역이다. 2020년 도시공원 일몰 이후라 할지라도 연구개발특구법에 따라 관리되고 보전될 수 있는 지역"이라고 강조했다.

'연구개발 특구 관리계획'에 따라 특구 내 녹지구역은 가능한 원형대로 유지 보전해야 하며, 주거시설이 녹지구역으로 무분별하게 확산하는 것을 억제하도록 규정하고 있다는 주장이다.

그러면서 "대덕특구 구성원들의 반대가 이어지면서 대덕연구개발특구본부도 이 사업에 부정적인 의견을 대전시에 전달했다. 대전시도 매봉공원 내의 사유지는 대부분 개발이 불가능한 맹지라고 발표한 바 있다"며 "대전시가 자랑하는 '과학기술 명품도시'는 휘황찬란한 건물 몇 개 짓는다고 이룰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숲을 없애고 아파트를 짓는다고 명품도시가 되는 것이 아니"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끝으로 "연구단지의 허파, 특구 내 녹지공간의 훼손은 연구환경을 악화시키고 대덕특구의 경쟁력을 떨어뜨릴 뿐 아니라 대전의 경쟁력, 대한민국의 경쟁력을 악화시키는 결과를 초래 할 것"이라며 "대전시 도시계획위원회는 이 사업을 부결시켜야 한다. 이제는 지역갈등을 끝내고 마침표를 찍어야 할 때"라고 촉구했다.

이상근 전국연구노조 ETRI지부장은 "매봉공원 개발은 대체 누구를 위한 개발인지 모르겠다. 대전시나 대전시민, 연구기관, 연구원 그 누구에게도 도움이 되지 않는 개발"이라며 "단지 일부 투기세력들의 이득을 위해 연구환경을 파괴하는 이 사업은 즉각 중단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김윤기 정의당대전시당 위원장도 "허태정 대전시장은 자신이 유성구청장으로 있을 때는 이 사업에 '반대'의견을 냈다. 그런데 시장이 되니 마음이 달라진 것 같다"며 "대덕연구단지 내 연구기관과 연구원, 주민들이 반대하고 있다. 왜 그 목소리를 듣지 않는 지 답답하다. 이제는 그만 마무리 지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들은 오는 12일 도시공원위원회 위원들이 현장을 방문하고 대전시청으로 돌아와 재심의를 진행하는 동안 피켓시위 등을 통해 다시 한 번 '매봉공원 민간특례사업 부결'을 촉구할 예정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