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청와대 앞 비상총회 연 자유한국당 “이게 청와대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소속 의원들이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 분수광장에서 긴급 비상의원총회를 열어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의 부동산 투기 의혹과 장관의 부실인사 검증, 주영훈 대통령 경호처장의 청와대 계약직 직원 가사 동원 논란 등을 규탄하고 있다.
▲ [오마이포토] 청와대 앞 비상총회 연 자유한국당 “이게 청와대냐” 
ⓒ 유성호
 
▲ 청와대 앞 비상총회 연 자유한국당 “이게 청와대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와 의원들이 9일 청와대 앞 분수광장에서 비상의원총회를 열고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의 부동산 투기 의혹과 장관의 부실인사 검증, 대통령 경호처장의 갑질 논란 등을 규탄했다.
ⓒ 유성호

관련영상보기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비롯한 한국당 의원들이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 분수광장에서 긴급 비상의원총회를 열어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의 부동산 투기 의혹과 장관의 부실인사 검증, 주영훈 대통령 경호처장의 청와대 계약직 직원 가사 동원 논란 등을 규탄했다.

이날 의원총회에 참석한 나경원 원내대표는 "4월 임시국회 첫날 청와대가 준 메세지는 민심을 거스르는 대통령의 오기 임명과 사기대출, 관사테크에 이어 경호처장의 청소 갑질이었다"라며 "정점인 문재인 대통령은 사과는 커녕 기본적으로 책임져야 할 조국 민정수석 대한 경질조차 없다"라고 지적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게 나라냐고 집권한 청와대에 묻고 싶다"라며 "이게 청와대냐"라고 되물었다.

그는 이어 "청와대는 그동안 부실한 인사 검증은 물론이고 공직기강 해이로 많은 지탄을 받아왔지만 책임지는 모습은 전혀 없었다"라며 "문재인 대통령은 왜 그렇게 책임지는 것을 아까워 하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1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진심의 무게처럼 묵직한 카메라로 담는 한 컷 한 컷이 외로운 섬처럼 떠 있는 사람들 사이에 징검다리가 되길 바라며 오늘도 묵묵히 셔터를 누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