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창원성산 국회의원 보궐선거 바른미래당 상임선거대책본부장 임재훈 의원(오른쪽)이 3월 29일 오후 창원 유탑사거리에서 손학규 대표와 함께 유세 활동을 벌이고 있다.
 창원성산 국회의원 보궐선거 바른미래당 상임선거대책본부장 임재훈 의원(오른쪽)이 3월 29일 오후 창원 유탑사거리에서 손학규 대표와 함께 유세 활동을 벌이고 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이언주 의원, 우리당과 당원을 더 이상 욕보이지 말라. 국민을 모욕하지 말라."

4·3 창원성산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나선 바른미래당 이재환 후보의 상임선거대책본부장인 임재훈 의원이 같은 당 이언주 의원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임 의원은 4월 1일 창원시청 브리핑실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상임선대본부장으로서 혼신의 노력을 다하고 있는 우리 당 이재환 후보와 당대표에게 총질하는 이언주 의원의 비열한 망언을 그냥 두고 볼 수 없어 이 자리에 섰다"고 강조했다.

이언주 의원에 대해, 임 의원은 "바른미래당 국회의원으로서 바른미래당 후보의 당선을 위해 무엇을 했느냐. 악수 한번 한 적이 있느냐"고 지적했다.

이어 "바른미래당 소속 당원으로서 책무는 고사하고, 구경꾼 노릇도 모자라, 당대표를 모욕하고, 후보를 폄훼하고, 이것도 모자라 급기야 당 윤리위마저 공격하는 것이 공당(公黨)에 몸담고 있는 이 의원이 해야 할 도리가 아니다. 이 의원의 망언이야말로 선거에 악영향을 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임 의원은 "이 의원이 최근 언론을 통해 자유한국당이 잡초 근성이 부족하다며 본인이 직접 수리하겠다"고 말했다며 "이 의원 스스로가 서 있어야 할 곳은 자유한국당임을 분명히 밝혔다"고 주장했다.

임재훈 의원은 "이러한 행위는 당원으로서의 책무를 논하기 이전에, 인간으로서의 품격과 이성을 잃은 이언주 의원의 행위에 대응하는 것마저 부끄러울 지경"이라며 "이 의원의 망언을 접하면서 저는 그래도 옛날의 동지로서 이언주 의원이 진정으로 사과하고, 반성하기를 바랐다"고 말했다.

4·3 창원성산 재보선과 관련해, 임 의원은 "이번 선거는 이언주 의원이 주장한대로 '되지도 않을 선거'여서 자유한국당에 헌납해야 할 만큼 버리는 선거가 아니다"며 "바른미래당이 새로운 변화를 열망하는 창원시민에게 꿈과 희망을 줄 수 있는 중요한 선거다"고 밝혔다.

임재훈 의원은 이언주 의원에 대해 "정치적 계산하고 싶으면, 혼자하라. 자기 명분 쌓으려고, 당을 공격하는 만행, 당장 멈춰라. 이제 탈당을 통해 본인의 거취를 분명히 하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당 이언주 의원의 막말로 인하여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며 "그러나 바른미래당은 흔들리지 않을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언주 의원은 3월 20일 유튜브 채널 <고성국TV>에 출연해 "손 대표가 창원에서 숙식하는 것을 보면 정말 찌질하다"며 "창원은 문재인 정부 심판선거를 해야 해서 거기에 힘을 보태야 하는데 몇 퍼센트 받으려고 후보를 내고 그렇게 하는 것은 훼방 놓는 것밖에 안 된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