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방부 장관, 5.18 헬기사격 공식 사과 (서울=연합뉴스) 이재희 기자 = 2018년 2월 9일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국방부에서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공군 전투기의 출격대기 명령과 전일빌딩 헬기 사격 사건에 대한 사과문을 발표하고 있다.
▲ 국방부 장관, 5.18 헬기사격 공식 사과 (서울=연합뉴스) 이재희 기자 = 2018년 2월 9일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국방부에서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공군 전투기의 출격대기 명령과 전일빌딩 헬기 사격 사건에 대한 사과문을 발표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광주=천정인 기자) 5·18 민주화운동을 폭동으로 왜곡하기 위한 조작물로 알려진 군 기록이 오히려 헬기 사격 증거일 수도 있다는 새로운 해석이 나왔다.

헬기 사격을 주장한 고(故) 조비오 신부를 사자명예훼손한 한 혐의로 진행 중인 '전두환 회고록' 형사재판에 5·18 당시 헬기사격 진위가 쟁점으로 부각된 가운데 이를 뒷받침하는 해석이어서 주목된다.

전남대학교 김희송 교수는 과거 기록에서 신군부가 헬기 사격을 은폐하려는 정황을 발견했다고 21일 밝혔다.

이 기록은 1985년 국방부가 작성한 보고서로 5·18 민간인 총상 사망자를 M16 29명, LMG(Light Machine Gun·경기관총) 47명, 카빈 37명, M1 8명 등 화기 종류로 구분한 내용이다.

당초 이 자료는 1989년 국회 광주진상조사특위 청문회 즈음 공개됐는데, 시민군을 폭도로 몰아가려는 신군부 측이 의도적으로 왜곡한 자료로 해석됐다.

LMG와 카빈을 가지고 있던 시민군이 서로에게 총격해 사망했다는 5·18 왜곡 주장의 증거로 지금까지 활용되고 있다.

하지만 김 교수는 이 보고서가 1985년 국회에 제출될 때 LMG 사망자를 '기타 사망자'로 분류해 기관총 사망자의 존재를 감췄다는 점에 주목했다.

신군부에 유리하게 작용할 이 보고서 내용을 감춰야 했던 진짜 이유가 있었을 것이라는 게 김 교수의 주장이다.

김 교수는 "당시 헬기 사격이 언론에 처음으로 보도되면서 문제가 될 수 있는 내용을 미리 없앤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특히 "LMG, 카빈, M1의 총탄 규격은 7.62㎜로 동일한데도 보고서는 총기별로 구분해 사망 원인을 기록하고 있다"며 "검시·검안할 때 총상의 형태 등 이를 구분할 만한 기준이나 근거가 있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LMG의 탄환 구경은 5·18 당시 헬기에 장착된 M134미니건 또는 M60 기관총과 일치하고 총상 형태도 비슷하다"며 "따라서 LMG에 의한 사망자 47명은 헬기사격 피격 사망자로 추정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앞서 국방부 5·18특별조사위원회는 지난해 2월 "육군은 공격헬기 500MD와 기동헬기 UH-1H를 이용해 5월 21일과 5월 27일 광주시민을 상대로 여러 차례 사격을 가했다"는 조사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