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가 20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비교섭단체 대표발언을 하는 도중 자유한국당에 대한 비판을 하자 나경원 원내대표가 심각한 표정으로 일어나 동료 의원들에게 본회의장에서 나오라고 손짓하고 있다. 이후 나 원내대표를 비롯한 자유한국당 의원 대다수는 본회의장을 빠져나갔다. 

윤 의원은 나 원내대표를 찾으며 "여기 계신가 모르겠는데 나경원 원내대표님께 묻겠습니다. 정말 이 말이 사실입니까? 공정한 선거제도가 만들어 지면 정의당이 교섭단체가 돼서 반대한다고 하신 것이 정말 사실입니까?"라고 발언했다.
▲ [오마이포토]  
ⓒ 이희훈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가 20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비교섭단체 대표발언을 하는 도중 자유한국당에 대한 비판을 하자 나경원 원내대표가 심각한 표정으로 일어나 동료 의원들에게 본회의장에서 나오라고 손짓하고 있다.

이후 나 원내대표를 비롯한 자유한국당 의원 대다수는 본회의장을 빠져나갔다.

윤 의원은 나 원내대표를 찾으며 "여기 계신가 모르겠는데 나경원 원내대표님께 묻겠습니다. 정말 이 말이 사실입니까? 공정한 선거제도가 만들어 지면 정의당이 교섭단체가 돼서 반대한다고 하신 것이 정말 사실입니까?"라고 발언했다.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가 20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비교섭단체 대표발언을 하는 도중 자유한국당에 대한 비판을 하자 나경원 원내대표가 심각한 표정으로 일어나 동료 의원들에게 본회의장에서 나오라고 손짓하고 있다. 이후 나 원내대표를 비롯한 자유한국당 의원 대다수는 본회의장을 빠져나갔다.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의 발언에 화가나 자리에서 일어나는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나오라며 손짓하는 나경원 의원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가 20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비교섭단체 대표발언을 하는 도중 자유한국당에 대한 비판을 하자 나경원 원내대표가 심각한 표정으로 일어나 동료 의원들에게 본회의장에서 나오라고 손짓하고 있다. 이후 나 원내대표를 비롯한 자유한국당 의원 대다수는 본회의장을 빠져나갔다.
 웅성 거리던 자유한국당 의원석을 향해 나오라고 손짓 하는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가 20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비교섭단체 대표발언을 하는 도중 자유한국당에 대한 비판을 하자,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자유한국당 의원 대다수가 본회의장을 빠져나갔다.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가 20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비교섭단체 대표발언을 하는 도중 자유한국당에 대한 비판을 하자,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자유한국당 의원 대다수가 본회의장을 빠져나갔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가 20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비교섭단체 대표발언을 하는 도중 자유한국당에 대한 비판을 하자,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자유한국당 의원 대다수가 본회의장을 빠져나갔다. 사진은 자유한국당 소속 의원들아 빠져 나간 후 텅 빈 국회 모습.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가 20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비교섭단체 대표발언을 하는 도중 자유한국당에 대한 비판을 하자,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자유한국당 의원 대다수가 본회의장을 빠져나갔다. 사진은 자유한국당 소속 의원들아 빠져 나간 후 텅 빈 국회 모습.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가 20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비교섭단체 대표발언을 하는 도중 자유한국당에 대한 비판을 하자,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자유한국당 의원 대다수가 본회의장을 빠져나갔다. 사진은 자유한국당 소속 의원들아 빠져 나간 후 텅 빈 국회 모습.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가 20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비교섭단체 대표발언을 하는 도중 자유한국당에 대한 비판을 하자,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자유한국당 의원 대다수가 본회의장을 빠져나갔다. 사진은 자유한국당 소속 의원들아 빠져 나간 후 텅 빈 국회 모습.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