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정준영-승리, 시간차 경찰 출석 가수 정준영과 승리가 14일 오전과 오후 각각 '불법동영상 촬영 및 유포 혐의'와 '성접대 의혹'과 관련,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로 출석하고 있다.
 가수 정준영과 승리가 14일 오전과 오후 각각 "불법동영상 촬영 및 유포 혐의"와 "성접대 의혹"과 관련,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로 출석하고 있다.
ⓒ 이정민

관련사진보기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전남 목포시)이 최근 그룹 빅뱅 승리와 가수 정준영씨 등의 카카오톡 자료 원본을 검찰에 넘긴 국민권익위원회를 비판하며 "경찰에도 자료를 넘겨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동일한 증거 확보를 위해 막대한 국민 혈세를 이중으로 낭비하고 수사는 수사대로 지연된다면 국민권익위는 과연 어느 나라 정부기관이냐"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경찰은 검찰이 갖고 있는 이 자료 확보 등을 위해 120여명의 수사 인력을 투입했다는 보도도 잇따른다"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이어 박 의원은 "국민권익위는 경찰에도 자료를 넘겨 혈세 낭비를 막고 수사 기간 단축으로 국민 의혹을 조속하게 불식토록 협력하길 바란다"면서 "경찰·검찰도 철저히 공조해야 한다, 경찰은 검찰에 당당하게 자료 협조를 요청하고, 검찰도 자료를 적극 제공해 신속하게 수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대검찰청은 가수 정준영씨 등의 불법 촬영 증거 및 경찰 유착 의심 내용이 담긴 카카오톡 자료 원본을 지난 11일 국민권익위로부터 공익 제보 형식으로 받았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박은정 국민권익위원장은 14일 기자간담회에서 "증거 자료를 검찰에 보낼 수도 있고 경찰에 보낼 수도 있는데 이 건은 신고 내용에 경찰의 유착을 의심할 만한 것은 물론 부실 수사와 관련된 부분도 있었기 때문에 상식적으로 판단해 검찰을 수사기관으로 정한 것"이라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보도에 따르면 박 위원장은 권익위 제보 자료를 제공해달라는 경찰 측 요청과 관련해서도 "법으로도 불가능하기도 하지만 상식적으로 경찰 유착 의혹이 제기된 상황에서 이를 전달하는 것은 말이 안 된다"며 "성 범죄도 문제지만 경찰과의 유착, 부실 수사와 같은 부분도 신속하게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남긴 글.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남긴 글.
ⓒ 박지원 페이스북

관련사진보기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