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가짜 독립유공자'로 의심되는 서훈자에 대한 본격적인 조사가 실시된다. 광복 후 좌익활동 경력으로 독립유공자 포상이 보류된 인사에 대한 재심사도 이뤄진다. 여성·의병 발굴자 중 독립유공자 미심사자 등에 대한 포상이 적극 추진된다.

국가보훈처는 13일 이같은 내용의 올해 주요업무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국가보훈처는 올해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계기로 역대 최대 규모의 발굴·포상을 실시한다. 600여명의 규모이다. 학생항일운동 및 영남 지역 의병 활동 참여자를 집중 발굴하기 위해 국가기록원과 각급 학교에 보관된 학적부를 조사하고 영남 의병 발굴에 대한 연구용역도 진행하고 있다.
 
 지난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홍범도 장군 탄생 150주년 기념식에서 피우진 국가보훈처장이 축사하고 있다.
 지난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홍범도 장군 탄생 150주년 기념식에서 피우진 국가보훈처장이 축사하고 있다.
ⓒ 보훈처

관련사진보기

 
지난해 여성·의병 발굴자 중 미심사자 1892명에 대한 포상도 추진한다. 수형기준에 미달하거나 광복 후 좌익 활동 경력으로 포상이 보류된 인사들은 개선된 심사기준을 적용해 재심사를 할 예정이다. 예전에는 8.15 광복 이후에 사회주의 활동을 한 인사는 유공자 심사에서 배제했으나, 지난해 이 기준이 폐지됨에 따라 298명의 좌익 활동 경력자가 추가 심사 대상이 됐다.

또 국가보훈처는 서훈자 1만5000여명의 공적 전수조사를 진행한다. 이를 위해 독립유공자 공적검증위원회가 구성됐고, 서훈자 공적의 진위·중복 여부나 친일행위 등을 검증한 뒤 심의 결과에 따라 서훈을 취소할 예정이다. 이 작업은 1976년 이전인 초기 서훈자들부터 단계적으로 실시하며 우선 검증 대상 587명에 대한 1차 조사 결과를 올해 7월에 발표한다.

이밖에도 국가보훈처는 올해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남북한 공동으로 안중근 의사 유해 발굴 추진, 대한민국인시정부 기념과 건립 선포, 국외에 안장된 독립유공자 유해 5기를 봉환해 국립묘지 안장, 충칭 한국광복군 총사령부 건물 복원 등의 업무를 추진할 계획이다.

피우진 국가보훈처장은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자랑스러운 애국의 역사를 전 국민이 함께 기억하고 보훈가족의 자긍심을 높일 수 있도록 국가보훈처가 앞장서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