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교섭단체 대표연설 나선 나경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고 있다. 나 원내대표는 연설 도중 문재인 대통령을 '김정은 수석대변인'에 비유해, 사과를 요구하는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의 거센 항의를 받았다.
▲ 교섭단체 대표연설 나선 나경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고 있다. 나 원내대표는 연설 도중 문재인 대통령을 "김정은 수석대변인"에 비유해, 사과를 요구하는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의 거센 항의를 받았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더 이상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 낯뜨거운 이야기를 듣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나경원 자유한국당(한국당) 원내대표이 언급한 '김정은 수석대변인' 이라는 여덟 글자 때문에, 12일 국회 본회의장이 뒤집혔다. 3월 임시국회 정국이 얼어붙을 전망이다. (관련 기사: 국회 난장판 만든 나경원의 여덟글자)

더불어민주당은 물론이고 청와대에서도 "국가원수에 대한 모독일 뿐만 아니라 한반도평화를 염원하는 국민에 대한 모독"이라고 반발하고 나섰다. (관련 기사: 청와대 "나경원 발언, 대통령·국민 모독... 사과해야")

반면, 한국당은 이만희 원내대변인 논평을 통해 "달은 안 보고 손가락 타령만 한다"라며 "작년 9월 미국의 유력 통신사에서 제목으로 삼았고 이미 국내에도 다수 보도되었다"라고 항변했다.

지난해 9월 <블룸버그> 기사에서 언급

해당 표현이 처음 등장한 건 지난 2018년 9월 26일 해외통신사 <블룸버그>의 기사였다. 이유경 기자가 작성한 이 기사의 원제는 "South Korea's Moon Becomes Kim Jong Un's Top Spokesman at UN"으로, "남한의 문재인 대통령, 김정은 수석대변인이 되다" 정도로 해석될 수 있다.

이 기자는 해당 기사의 본문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이번주 뉴욕에서 열린 UN 총회에 참석하지 않았지만, 사실상 그의 수석대변인이나 다름없는 남한의 문재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을 칭찬했다"라고 적었다. (원문: While Kim Jong Un isn't attending the United Nations General Assembly in New York this week, he had what amounted to a de facto spokesman singing his praises: South Korean President Moon Jae-in.)
 
나경원 연설 잠시 중지시킨 문희상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에 나선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자리에서 일어나 "사과하세요"를 외치며 아수라장이 되자, 문희상 국회의장이 자리에서 일어나 나 원내대표의 연설을 잠시 중지시키고 있다. 의장석 아래 발언대에 선 나 원내대표가 잠시 연설을 멈춘 채 숨을 고르고 있다.
▲ 나경원 연설 잠시 중지시킨 문희상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에 나선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자리에서 일어나 "사과하세요"를 외치며 아수라장이 되자, 문희상 국회의장이 자리에서 일어나 나 원내대표의 연설을 잠시 중지시키고 있다. 의장석 아래 발언대에 선 나 원내대표가 잠시 연설을 멈춘 채 숨을 고르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교섭단체 대표연설 나선 나경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고 있다. 나 원내대표는 연설 도중 문재인 대통령을 '김정은 수석대변인'에 비유해, 사과를 요구하는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의 거센 항의를 받았다.
▲ 교섭단체 대표연설 나선 나경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고 있다. 나 원내대표는 연설 도중 문재인 대통령을 "김정은 수석대변인"에 비유해, 사과를 요구하는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의 거센 항의를 받았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이후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 어휘는 국내 언론에서도 등장한다. <조선일보>는 같은 달 9월 29일 자 사설을 통해 해당 기사를 인용하며 "중재 외교는 해야 하지만 최소한 북쪽에 치우치지 않는 자세가 필요하다"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 등 일부 의원들은 해당 기사를 SNS에 공유하며 문재인 정부의 외교정책을 꼬집는 데 이용했다.

한국당 역시 같은 달 28일 송희경 원내대변인의 논평을 통해 해당 기사를 언급하며 "평화는 말로만 되는 게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그 당시 민주당은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청와대의 논평이나 브리핑도 없었다.

그러나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 김성태 원내대표 등 당시 한국당 지도부가 "김정은 수석대변인"비유의 연장선상에서 "북한의 에이전트(agent)" "북한의 특사 역할" 등의 단어를 써가며 문 대통령을 비판하자 반발하고 나섰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지난해 10월 22일 "구태의연한 '색깔론'과 시대착오적인 반공이데올로기 공세에 지나지 않는다"라고 받아친 바 있다.

그 후로 해당 단어는 국내 정치권에서 크게 부각되지 않았다. 그러다가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가 이를 끄집어내며 본회의장에서 공개적으로 언급하자 여당을 중심으로 격렬한 항의가 현장에서 쏟아져 나온 것이다.

"품위 없는 싸구려 비판"
 
머리 맞댄 민주당 지도부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 도중 문재인 대통령을 '김정은 수석대변인'에 비유하자,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 등이 그 자리에서 나 원내대표의 사과를 요구했다. 나 원내대표의 사과를 요구하는 더불어민주당 의원들과 사과 못하겠다고 맞대응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서로 설전을 벌이는 사이,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홍영표 원내대표 등 지도부가 머리를 맞대고 있다.
▲ 머리 맞댄 민주당 지도부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 도중 문재인 대통령을 "김정은 수석대변인"에 비유하자,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 등이 그 자리에서 나 원내대표의 사과를 요구했다. 나 원내대표의 사과를 요구하는 더불어민주당 의원들과 사과 못하겠다고 맞대응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서로 설전을 벌이는 사이,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홍영표 원내대표 등 지도부가 머리를 맞대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나경원 원내대표의 연설이 끝난 후, 야당에서는 적절하지 못한 비유였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그러나 여당 반발 역시 지나쳤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김수민 바른미래당 원내대변인은 "품위 없는 싸구려 비판"이라며 "대통령을 '김정은 수석 대변인'에 빗대어 놓고 한국당이 대북특사를 파견하겠다는 것은 앞뒤가 맞지도 않는 코미디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더불어민주당은 집권여당으로서의 품위를 보여주지 못하고 과도한 반응으로 교섭단체 대표의 연설을 가로막은데 대해서도 바른미래당은 유감을 표한다"라고 덧붙였다.

같은 당의 하태경 최고위원 역시 이날 페이스북에 "제1야당의 원내대표가 국회에서 해외순방 중인 대통령에 대해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고 표현한 것은 대화를 통한 정치를 포기하겠다는 것이나 마찬가지"라면서 "나경원 원내대표의 발언으로 석 달만에 문을 연 국회가 치고받는 전쟁터로 바뀌고 있다"라고 꼬집었다.

하 의원은 그러나 "민주당도 자중해야 한다"라면서 "이해찬 대표는 사라진 지 30년이나 지난 국가원수모독죄까지 거론하며 싸움을 부추길 게 아니라, 어렵게 마련된 국회를 정상화해야 한다"라고 요구했다.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2014년 5월 공채 7기로 입사하여 편집부(2014.8), 오마이스타(2015.10), 기동팀(2018.1)을 거쳐 정치부 국회팀(2018.7)에 왔습니다. 정치적으로 공연을 읽고, 문화적으로 사회를 보려 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