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0일 오후 문동환 목사의 빈소가 차려진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조문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10일 오후 문동환 목사의 빈소가 차려진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조문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서울=연합뉴스) 김여솔 기자 = 민주화 운동에 투신한 원로 문동환 목사의 별세에 정치권은 애도의 뜻을 표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10일 트위터에 "평생 조국의 평화와 민주주의에 헌신하신 문동환 목사님의 명복을 빈다"며 "후배들이 이어가겠다"라는 글을 남겼다.

이 대표는 이날 저녁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문 목사의 빈소를 찾아 조문할 예정이다.

이 대표는 고인이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을 도와 평화민주당에 입당할 당시 재야세력을 주축으로 결성한 '평민연(평화민주통일연구회)' 출신이다.

민주당 우원식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 "평민연 총무국장으로 일할 때 (고인을) 이사장님으로 모셨다"며 "너무나 인자하고, 형님인 문익환 목사님과 함께 우리나라 민주주의와 통일을 향한 굳은 의지를 가지고 계신 어른이셨다"고 고인을 회고했다.

같은당 김한정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1988년 (문동환 목사가) 평민당에 입당하실 때 저도 함께 입당했다. 저희 부부 결혼식 주례도 서주셨다"면서 "평생을 민주주의와 인권, 공평한 사회를 위해 사셨다"고 전했다.

민주당 김현 사무부총장은 페이스북에 "한평생 조국의 민주주의와 인권을 위해 최선을 다하신 문동환 박사님의 영원한 안식을 기도드린다"고 밝혔다.

민주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은 별도 논평을 내고 고인을 애도했다.

민주당 홍익표 대변인은 "고인은 독립운동사, 민주화운동사, 민중사를 온몸으로 겪으며 한순간도 안주하지 않고 행동하는 실천가로서의 삶을 살았다"면서 "민주화운동의 대부, 문동환 전 의원의 명복을 빈다"고 밝혔다.

민주평화당 김정현 대변인은 "고인은 암울했던 시기에 샛별과 같이 앞날을 밝혀주신 민주화운동의 큰 어른이셨다"면서 "특히 13대 국회에서 5·18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아 헌정사에 5·18민주화운동의 위상을 굳게 새기신 모습은 아직도 선연하게 국민들의 뇌리에 각인되어있다"고 강조했다.

정의당 정호진 대변인은 "민주화 운동의 큰 별이자, 우리 시대의 어른을 떠나보내게 돼 너무도 안타깝다"며 "문동환 목사님의 영면을 기원하며, 그분께서 남긴 민주화의 열망과 헌신을 잊지 않고 정의로운 대한민국으로 나아가는 데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so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태그:#연합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