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일 오후 서울 용산구 서울역 앞에서 대한애국당 주최로 열린 ‘3.1운동 100주년 구국투쟁집회’에 참가자들이 “건국이념과 헌법정신을 부정하는 좌파독재정권은 대한민국 성장과 발전의 역사를 왜곡하고 있다”며 “문재인 정권을 몰아내자”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1일 오후 서울 용산구 서울역 앞에서 대한애국당 주최로 열린 ‘3.1운동 100주년 구국투쟁집회’에 참가자들이 “건국이념과 헌법정신을 부정하는 좌파독재정권은 대한민국 성장과 발전의 역사를 왜곡하고 있다”며 “문재인 정권을 몰아내자”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삼일절 100주년을 맞아 전국에서 '대한독립 만세'를 외친 1일, 대한애국당은 '문재인(대통령) 퇴진'을 부르짖었다. 3.1 운동을 되새기고 애국 순열의 독립정신과 희생정신을 기억하는 행사가 잇따른 서울 한복판에서 태극기집회 참가자들은 '3.1 정신을 계승하여 문재인(대통령) 퇴진'이라고 적힌 애드벌룬을 띄우고 집회 시위를 열었다.

이날, 대한애국당과 태극기집회 참가자들은 서울 용산구에 있는 서울역에서 '3.1운동 100주년 구국 투쟁'집회를 열고 태극기와 성조기를 흔들었다.

조원진 대한애국당 대표는 "100년 전, 우리 선조들이 진실과 정의를 위해서 거짓세력, 제국주의 세력, 불의의 세력과 싸웠듯이 2019년 대한민국 국민들은 문재인 좌파 독재정권과 싸워야 한다"라며 "3.1(운동) 태극기 정신을 이어받아 문재인 좌파독재 정권 몰아내자. 새빨간 주사파 세력을 끌어내고, 배신자들을 처단하자"라고 말했다.

성명서를 통해서도 100년 전 '3.1절 저항의 태극기, 구극의 태극기'가 필요하다고 했다. 조 대표는 "일제의 억압과 수탈에 항거하고 북한공산집단의 침략과 만행에 맞서 구해낸 자유민주주의 대한민국이 지금 국가 존립의 위기에 처했다"라며 "건국이념과 헌법정신을 부정하는 좌파독재정권은 대한민국 성장과 발전의 역사를 왜곡하고 매도하며 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 체제를 붕괴시키기 위한 체제전쟁과 역사전쟁으로 대한민국을 사지로 내몰고 있다"라고 했다.

북미 정상회담이 무산된 것도 '잘된 일'이라고 했다. 조 대표는 "한반도 문제를 어떻게 트럼프 대통령하고 김정은(위원장)이 맘대로 할 수 있게 하냐. 문재인 좌파 정권은 국민을 속였다"라며 "(북미 정상회담 무산을 통해) 북한이 핵을 폐기할 수 없다는 것과 김정은(위원장)이 비핵화에 뜻이 없다는 걸 알게 됐다"라며 "김정은(위원장), 문재인(대통령) 두 사람은 정치하면 안 된다"라고 소리쳤다.

이어 "(지난해) 10월 미국 NSC와 국무성의 한반도 책임자를 만나 '절대로 평화협정이 되면 안 된다. 종전선언을 하면 안 된다'라고 말했다"라며 "2년 동안 대북제재를 강화하면 3대 세습정권 김정은을 축출하고 친북과 반미주의자를 (우리나라에서) 몰아낼 수 있다라고 전달했다"라고 주장했다.

자유한국당 홍문종 위원도 이날 집회에서 마이크를 잡았다. 홍 의원은 "오늘은 대한민국이 일본에 주권을 뺐기고 이걸 찾겠다고 100년 전에 자랑스런 선배들이 들고 일어난 날"이라며 "일제 시대에는 나라를 빼앗기고, 지금은 좌파에게 나라를 빼앗겨 우리 안위가 위태롭고 미래가 불안하다. 하지만 좌파정권을 몰아내고 대한민국에 새로운 태극기가 휘날리며, 자유민주주의를 외치는 날이 곧 올 것이다"라고 했다.

이어 "온갖 거짓말로 (박근혜 전) 대통령을 탄핵하고, 투옥하고 못살게 구는 이 정권을 애국시민들이 심판할 것"이라며 "우리가 행복하고, 자유스럽고, 평등하게 되는 대한민국이 되었다고 모두가 서울역에서 세종로 광장에서 노래를 부를 그날까지 전진하겠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의원은 독립운동가들이 우리나라의 독립을 위해 목숨을 걸었다면, 자신은 박근혜 전 대통령을 위해 목숨을 바치겠다고 했다.

홍 의원은 "저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 탄핵됐다고 했을 때 정말 죽으려고 했다. 대통령이 야속했고, 제가 부끄러웠다. 민족 앞에 역사 앞에 죄를 씻는 길은 내가 죽는 길 밖에 없다고 느꼈다."라며 "(하지만) 죽고 싶었으나 (박근혜 전) 대통령이 신원을 회복하고 당당하게 잘못하지 않았음을, 국민을 기만하지 않았음을, 탄핵될 이유가 없었음을 당당하게 밝히기로 했다. 최선을 다해 목숨을 바치겠다"라고 밝혔다.

이날 서울역에서 열린 무대행사는 주요 인사들의 발언으로 채워졌으며, 이후 대한애국당과 태극기 집회 참가자들은 거리행진을 이어갔다. 이들은 태극기와 성조기를 흔들고 '박근혜 대통령을 구출하자'와 '문재인 퇴진' 등을 요구하는 구호를 외치며 광화문 광장으로 이동했다. 
 
 1일 오후 서울 용산구 서울역 앞에서 대한애국당 주최로 열린 ‘3.1운동 100주년 구국투쟁집회’에 참가자들이 “건국이념과 헌법정신을 부정하는 좌파독재정권은 대한민국 성장과 발전의 역사를 왜곡하고 있다”며 “문재인 정권을 몰아내자”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1일 오후 서울 용산구 서울역 앞에서 대한애국당 주최로 열린 ‘3.1운동 100주년 구국투쟁집회’에 참가자들이 “건국이념과 헌법정신을 부정하는 좌파독재정권은 대한민국 성장과 발전의 역사를 왜곡하고 있다”며 “문재인 정권을 몰아내자”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1일 오후 서울 용산구 서울역 앞에서 대한애국당 주최로 열린 ‘3.1운동 100주년 구국투쟁집회’에 참가자들이 문재인 정권 퇴진을 요구하며 거리행진을 벌이고 있다.
 1일 오후 서울 용산구 서울역 앞에서 대한애국당 주최로 열린 ‘3.1운동 100주년 구국투쟁집회’에 참가자들이 문재인 정권 퇴진을 요구하며 거리행진을 벌이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댓글3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진심의 무게처럼 묵직한 카메라로 담는 한 컷 한 컷이 외로운 섬처럼 떠 있는 사람들 사이에 징검다리가 되길 바라며 오늘도 묵묵히 셔터를 누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