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강제징용노동자상과 함께하는 3·1운동 100주년 부산시민대회’가 시민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1일 오후 동구 정발장군 동상 앞에서 열렸다.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소녀상을 지키는 부산시민공동행동 등이 마련한 이날 대회에서 주최 측은 일제 강제징용노동자상을 일본영사관 앞에 설치하려 했지만 경찰에 가로막혀 무산됐다.
 ‘강제징용노동자상과 함께하는 3·1운동 100주년 부산시민대회’가 시민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1일 오후 동구 정발장군 동상 앞에서 열렸다.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소녀상을 지키는 부산시민공동행동 등이 마련한 이날 대회에서 주최 측은 일제 강제징용노동자상을 일본영사관 앞에 설치하려 했지만 경찰에 가로막혀 무산됐다.
ⓒ 정민규

관련사진보기


일본 정부가 가장 불편해하는 '동상'의 설치를 가로막은 건 한국 경찰이었다.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시민들이 부산 일본영사관 앞에 세우려던 일제 강제 징용노동자상은 지난해에 이어 원했던 곳으로 찾아 들어가지 못했다. 2000여 명을 동원한 경찰은 영사관을 거의 에워쌌다.

'강제징용노동자상과 함께하는 3·1운동 100주년 부산 시민대회'는 일본영사관에서 그리 멀지 않은 정발 장군 동상 앞에서 1일 오후 3시부터 시작했다. 주최 측 추산 500여 명이 모인 가운데 열린 대회에서 시민들은 '일본은 사죄하라', '끝까지 함께 하겠습니다'라고 쓰인 종이를 나누어 들고 일본의 사죄와 친일 적폐 청산을 수없이 외쳤다.

이날 대회의 가장 큰 관심은 지난 2018년 5월 1차 기습 설치 후 강제 철거당한 노동자상이 일본영사관 앞에 들어설 수 있는가였다. 일본 정부는 아베 총리까지 나서 그동안 노골적으로 노동자상의 설치를 막아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관련 기사: 일본 요구 받아들인 정부, 강제징용노동자상 철거)
 
 ‘강제징용노동자상과 함께하는 3·1운동 100주년 부산시민대회’가 시민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1일 오후 동구 정발장군 동상 앞에서 열렸다.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소녀상을 지키는 부산시민공동행동 등이 마련한 이날 대회에서 주최 측은 일제 강제징용노동자상을 일본영사관 앞에 설치하려 했지만 경찰에 가로막혀 무산됐다.
 ‘강제징용노동자상과 함께하는 3·1운동 100주년 부산시민대회’가 시민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1일 오후 동구 정발장군 동상 앞에서 열렸다.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소녀상을 지키는 부산시민공동행동 등이 마련한 이날 대회에서 주최 측은 일제 강제징용노동자상을 일본영사관 앞에 설치하려 했지만 경찰에 가로막혀 무산됐다.
ⓒ 정민규

관련사진보기


본 대회에서는 이러한 일본 정부를 향한 거침없는 비난이 이어졌다. 장선화 부산여성회 상임대표는 "일본은 우리 민족에게 저지른 참혹한 전쟁 범죄에 아직 단 한 번도 사죄와 반성이 없다"라면서 "일본이 우리 민족에게 사죄하지 않는데 새로운 한일 관계가 가능하겠나"라고 목소리 높였다.

장 상임대표는 "강제징용노동자상을 세우는 건 단순히 상 하나를 세우는 게 아니다"라면서 "역사 투쟁이고, 친일 적폐 청산 투쟁"이라고 강조했다.

시민 행진 막은 경찰... 노동자상 정발 장군 동상 앞 임시 설치

3·1운동 100년이 됐지만 내 나라, 내 땅에 동상 하나 세울 수 없는 현실에 대한 울분은 이날 발표한 결의문에도 녹아들었다.

결의문에는 "나라를 송두리째 빼앗겼을 때 백성들이 노예로 끌려간 것도 통탄할 일이지만 어엿한 주권국가가 있음에도 일본군 위안부 할머님들이 한평생을 싸우고도 한마디 사과조차 듣지 못하고 눈감아야 하는 현실을 용납하지 말자"는 내용이 담겼다.
 
 ‘강제징용노동자상과 함께하는 3·1운동 100주년 부산시민대회’가 시민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1일 오후 동구 정발장군 동상 앞에서 열렸다.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소녀상을 지키는 부산시민공동행동 등이 마련한 이날 대회에서 주최 측은 일제 강제징용노동자상을 일본영사관 앞에 설치하려 했지만 경찰에 가로막혀 무산됐다.
 ‘강제징용노동자상과 함께하는 3·1운동 100주년 부산시민대회’가 시민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1일 오후 동구 정발장군 동상 앞에서 열렸다.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소녀상을 지키는 부산시민공동행동 등이 마련한 이날 대회에서 주최 측은 일제 강제징용노동자상을 일본영사관 앞에 설치하려 했지만 경찰에 가로막혀 무산됐다.
ⓒ 정민규

관련사진보기


1시간이 안 되는 짧은 대회 후 시민들은 일본영사관 앞을 향해 나아갔다. 경찰은 재빠르게 통제선을 치고 시민들의 접근을 막아섰다. 시민들의 움직임은 일본영사관을 불과 100미터가량 남겨놓은 곳에서 멈췄다.

길을 열어달라는 외침이 1시간 넘게 이어졌지만 경찰은 길을 내어주지 않았다. 이 과정에서 시민들과 경찰 사이의 약한 실랑이가 발생하기도 했지만, 큰 충돌로까지는 번지지는 않았다.
 
 ‘강제징용노동자상과 함께하는 3·1운동 100주년 부산시민대회’가 시민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1일 오후 동구 정발장군 동상 앞에서 열렸다.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소녀상을 지키는 부산시민공동행동 등이 마련한 이날 대회에서 주최 측은 일제 강제징용노동자상을 일본영사관 앞에 설치하려 했지만 경찰에 가로막혀 무산됐다.
 ‘강제징용노동자상과 함께하는 3·1운동 100주년 부산시민대회’가 시민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1일 오후 동구 정발장군 동상 앞에서 열렸다.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소녀상을 지키는 부산시민공동행동 등이 마련한 이날 대회에서 주최 측은 일제 강제징용노동자상을 일본영사관 앞에 설치하려 했지만 경찰에 가로막혀 무산됐다.
ⓒ 정민규

관련사진보기


참가자들은 분통을 터트렸다. 김재하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상임대표는 "경찰청장이 여기 온 시민에게 곤봉 휘두르고, 칼 휘두르라고 하면 휘두를 거냐"라면서 경찰을 향해 쏘아붙였다.

김 상임대표는 "우리를 저 옆(일본영사관)으로 못 가게 한다고 해서 전체 부산 시민 가슴에 심어진 제국주의 반대, 일본 반대의 가슴을 막을 수 있겠나"라면서 "막는다고 결코 뿌리를 뽑을 수는 없다"라고 외쳤다.

이날 행사 주최 측인 소녀상을 지키는 부산시민공동행동 등은 노동자상을 일단 정발 장군 동상 앞에 임시로 세워두겠다고 밝혔다. 향후 내부 논의를 거쳐 노동자상 위치를 다시 결정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경찰은 앞서 주최 측이 낸 행진마저 허가하지 않겠다고 나서며 갈등을 빚기도 했다. 경찰은 관련법에 따른 정당한 조치라고 주장했지만, 정작 법원은 주최 측이 지난 2월 28일 낸 가처분 신청을 받아들여 행진을 허용하라고 주문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