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부산 연제)이 27일 국회 정론관에서 일본 수탈 문화재의 국내 반환을 촉구하는 내용을 담은 결의안 발의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부산 연제)이 27일 국회 정론관에서 일본 수탈 문화재의 국내 반환을 촉구하는 내용을 담은 결의안 발의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 김해영 의원실

관련사진보기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부산 연제)이 일본에 수탈당한 문화재의 반환을 촉구하는 내용을 담은 결의안을 발의했다.

김 의원과 문화재 환수를 위해 활동하고 있는 시민단체 '문화재제자리찾기'는 공동으로 현재 일본 도쿄국립박물관이 소장하고 있는 '오구라 컬렉션'의 반환을 촉구하는 결의안 발의 기자회견을 27일 국회 정론관에서 진행했다.

오구라 컬렉션은 일제 강점기 일본 사업가인 오구라 다케노스케가 수집해 간 한국 문화재 1100여 점을 지칭한다.

김 의원 측은 "현재 국내에도 없는 조선 대원수의 투구와 갑주, 명성황후가 기거하던 건청궁에서 수집된 유물, 불법적 도굴이 이루어진 것으로 확인되는 연산리 고분군 출토유물 등 불법‧부당하게 수탈당한 문화재가 다수 포함되어 있다"라고 전했다.

이번 결의안은 1100여 점 중 불법‧부당반출이 확인된 유물들에 대해 그 현황을 면밀하게 조사하고, 정부가 적극적인 반환 협상에 나설 것을 촉구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김 의원은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우리 역사의 아픔을 담고 있는 국외반출 문화재를 되찾는 것은 우리 역사와 문화의 자긍심을 지키는 아주 중요한 일"이라며 "여‧야 국회의원들이 힘을 모아 발의하는 이번 결의안을 시작으로 국회, 시민사회가 함께 힘을 모아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해나가겠다"고 밝혔다.

태그:#김해용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