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4일 베트남 하노이에 도착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경호차량들이 하노이 시내의 한 호텔로 향하고 있다.
 24일 베트남 하노이에 도착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경호차량들이 하노이 시내의 한 호텔로 향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열차편으로 베트남을 향해 이동 중인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베트남 방문 일정이 나왔다.

25일 베트남 외교부가 발표한 내용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베트남 시각으로 26일 오후 8시 30분 하노이 노이바이 국제공항에 도착해 28일 베트남을 떠날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 동부시각으로 25일 오후 12시 30분 워싱턴D.C.에서 항공편으로 출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베트남 외교부가 발표한 계획은 북미정상회담 전 진행되는 베트남-미국 정상회담 일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27일 오전 11시부터 응우옌 푸 쫑 국가주석, 응우옌 쑤언 푹 총리와 연이어 회담할 예정이다.

2차 북미정상회담 일정은 아직 발표되지 않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베트남 최고 지도자들을 만난 뒤인 27일 오후부터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김정은 위원장이 베트남에 먼저 도착할 것으로 예상된다.

북한-베트남 정상회담은 26일 오후 열릴 가능성 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숙소로 거론되는 멜리아호텔 맞은편의 한 식당에는 ‘정상회담으로 인해 2월 25일부터 3월 2일까지 영업을 중지한다’는 안내문이 붙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숙소로 거론되는 멜리아호텔 맞은편의 한 식당에는 ‘정상회담으로 인해 2월 25일부터 3월 2일까지 영업을 중지한다’는 안내문이 붙었다.
ⓒ 안홍기

관련사진보기

 
베트남 공안부 교통경찰국은 25일 오후 7시부터 26일 오후 2시까지 하노이 – 랑선성 구간 국도(QL1)의 교통 통제를 예고했다. 23일 오후 전용열차를 타고 평양역을 출발한 김정은 위원장이 랑선 동당역에 26일 오전에 도착, 자동차로 갈아타고 하노이로 향할 것이라는 짐작이 가능하다.

24일부터 라오스와 캄보디아를 방문하고 있는 응우옌 주석이 26일 베트남으로 돌아오는만큼, 북한-베트남 정상회담은 26일 오후에 열릴 가능성이 커 보인다.

한편, 김 위원장의 숙소로 거론되고 있는 멜리아호텔 맞은 편 한 식당에는 '정상회담으로 인해 2월 25일부터 3월 2일까지 영업을 중지한다'는 안내문이 붙었다. 김 위원장의 베트남 체류 일정이 아직 발표되지 않은 가운데, 김 위원장이 북미정상회담 뒤 1~2일 정도 더 베트남에 머무르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상근기자. 평화를 만들어 갑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