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22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한·인도 정상 공동기자회견에서 회담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22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한·인도 정상 공동기자회견에서 회담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한국을 국빈 방문 중인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한국을 "인도의 경제 대전환의 소중한 파트너"라고 의미 있게 평가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모디 인도 총리는 22일 오전 소규모 정상회담과 확대 정상회담, 양해각서 서명식 등을 진행한 뒤 공동기자회견을 열었다.

이 자리에서 모디 총리는 인도의 신동방정책과 한국의 신남방정책이 양국의 '특별 전략적 동반자관계'를 더욱 심화하고 강화하고 있다면서 특히 방위산업 분야에서의 전략적인 협력에 기대감을 나타내 눈길을 끌었다.

방위산업 분야에서의 전략적인 협력에는 한국의 K9 자주포를 인도 육군 무기에 포함시키는 것과, 인도에서 개발중인 방위산업회랑에 한국기업들이 참여하는 것, 국방기술과 공동생산을 위한 방위사업협력 로드맵에 합의한 것 등이 포함돼 있다.

앞서 양국은 허황후 기념우표 공동발행, Invest India(인도 투자유치기관)내 코리아 플러스(한국기업 지원 전담팀) 설치, 인도 구르가온의 코리아 스타트업센터 설치, 양국 경찰간 국제범죄 관련 협력 등과 관련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인도의 방위산업 회랑에 참여하는 것을 진심으로 환영"

이날 공동기자회견에서 모디 총리는 "저는 총리가 되기 전에도 한국의 모델이 아마도 인도 발전에서 가장 모범적인 모델이 될 거라고 굳게 믿었다"라며 "한국의 발전은 인도에 영감의 원천이다"라고 '한국의 경제성장 모델'을 추켜 세웠다.

모디 총리는 "제가 생각하기에 인도의 신동방정책과 한국의 신남방정책간의 시너지 효과가 있어서 우리가 가지고 있는 특별 전략적 동반자관계를 더욱 심화하고, 강화하기 위한 플랫폼으로서 그 역할을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모디 총리는 "인도·태평양 지역과 관련해 우리는 포용적인 비전을 가지고 있다"라며 "아시안 중심에 대해서, 또 공유된 번영에 대해 큰 강조점을 가지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모디 총리는 "우리는 한국을 대단히 소중한 파트너로서, 즉 인도의 경제 대전환에서 소중한 파트너로 생각하고 있다"라며 양국간 교역액을 2030년까지 500억 달러까지 늘리고, 인프라·항만개발·해양·식품가공·창업·중소기업 등의 분야에서 양국의 협력을 강화하기로 합의했다고 전했다.  

모디 총리는 "전략적인 고려 협력을 생각해봤을 때 방위산업이 대단히 중요한 역할을 한다"라며 "그 예가 한국산 무기 K9 자주포를 인도 육군 무기에 포함시키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두 정상은 이날 방위산업의 협력 증진을 위해 국방기술과 공동생산을 위한 방위사업협력 로드맵에 합의했다. 모디 총리는 "이 로드맵 프레임 워크 내에서 인도는 한국 기업들이 인도에서 개발중인 방위산업 회랑에 참여하는 것을 진심으로 환영한다"라고 말했다.

"한-인도 경찰 양해각서 체결, 대테러 협력 강화할 것"
 
 문재인 대통령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22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국빈 환영 오찬에 입장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22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국빈 환영 오찬에 입장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모디 총리는 지난 2018년 11월 김정숙 여사가 인도를 방문해 야요야에서 열린 비왈리축제에 참석한 것이 "커다른 영예였다"라며 감사 인사를 건넸다.

모디 총리는 "영부인의 인도 방문 여정은 수천 년의 문화적 유대관계에 새로운 시각을 불러일으켰고, 신세대 사이에서도 호기심을 불러일으켰고, 한국과 인도에 대한 인지도를 향상하는 분위기를 조성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모디 총리는 "역사적·인적 교류 및 관계를 더욱 강화하기 위해 작년부터 저희가 한국인이 인도에 도착하면 바로 도착비자 발급을 받을수 있도록 지난해 10월부터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이에 호응해 한국도 인도 국민을 대상으로 단체관광비자 발급을 개시한 것과 관련, 모디 총리는 "비자에 대한 조치들은 양국 관광을 도모하는 기회가 될 것이다"라고 평가했다.

특히 모디 총리는 문 대통령이 최근 잠무 카슈미르에서 발생한 테러에 애도를 나타낸 것에도 감사 인사를 건넸다.

모디 총리는 "지난주에 인도 잠무 카슈미르 지역에서 테러가 발생한 뒤 문 대통령님께서 애도와 지지의 뜻을 표현했었다"라며 "또한 문 대통령이 이를 다시 언론발표 시간에 다시 한 번 언급 바 있다, 진심으로 감사의 뜻을 표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양자적인 또 국제적인 협력과 조정을 테러에 대해서 더 강화하겠다는 의지를 가지고 있다"라며 "오늘 인도 내무부와 한국 경찰청 간에 양해각서가 체결됐다, 이 양해각서는 우리의 대테러 협력을 한층 더 강화할 것이다"라고 평가했다.

모디 총리는 "실제로 지구촌이 말 이상의 행동에 나설 때가 됐다"라며 "우리가 단합된 자세로서 이 재앙에 맞서야 될 때가 됐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언론공동발표에 나선 문 대통령은 "무고한 인도인들이 희생된 데 대해 깊은 위로와 애도의 뜻을 전한다"라며 "테러리즘을 근절하기 위한 인도의 노력에 대한민국은 언제나 함께할 것이다"라고 '반테러리즘 협력' 의지를 전했다.

"한반도 평화와 안정, 문 대통령의 끊임없는 노력 덕분"

모디 총리는 "문 대통령이 직접 상당히 많은 노력을 기울어줘서 한반도에서 평화와 안정이 이뤄지고 있다"라며 "다 문 대통령의 끊임없는 노력 덕분이다"라고 치하했다.

그는 "문 대통령의 확고한 확신과 인내에 경의를 표하고, 그 덕분에 거둔 결과도 축하한다"라며 "(인도도) 앞으로 항구적인 한반도 평화를 위해서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이날 오후 '서울평화상'을 수상한 것과 관련해서는 "제 개인적 업적 때문이 아니라 바로 한국인들이 인도 국민과 인도에 대한 선의와 애정의 징표로서 주는 것으로 받아들이겠다"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22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한·인도 정상 공동기자회견을 마친 뒤 포옹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22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한·인도 정상 공동기자회견을 마친 뒤 포옹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청와대 "인도와의 공고한 우호협력을 대외에 발신하는 계기 될 것"

한편 모디 총리의 국빈방한과 관련, 청와대는 "지난해 7월 문 대통령의 인도 국빈방문에 이어 7개월 만에 이뤄진 답방으로, 양국관계에 새로운 탄력을 불어넣고, 양국간 '특별 전략적 동반자관계'를 더 성숙한 단계로 심화시키는 기반을 마련했다"라고 평가했다.

청와대는 "최근 잇따른 고위급 교류를 통해 한국과 인도간 최상의 우호협력 분위기가 조성된 가운데, 이번 모디 총리의 방한은 양 정상간 각별한 우의와 신뢰를 바탕으로 다양한 분야에 걸쳐 협력을 진전시키고, 우리 신남방정책의 핵심 파트너인 인도와의 공고한 우호협력 관계를 대내외에 발신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1970년 전남 강진 출생. 조대부고-고려대 국문과. 월간 <사회평론 길>과 <말>거쳐 현재 <오마이뉴스> 기자. 한국인터넷기자상과 한국기자협회 이달의 기자상(2회) 수상. 저서 : <검사와 스폰서><시민을 고소하는 나라><한 조각의 진실><표창원, 보수의 품격><대한민국 진보 어디로 가는가><국세청은 정의로운가><나의 MB 재산 답사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