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낮 청와대에서 열린 5.18 민주화운동 관련 광주지역 원로 초청 오찬 간담회에 입장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낮 청와대에서 열린 5.18 민주화운동 관련 광주지역 원로 초청 오찬 간담회에 입장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5.18 망언'에 "분노를 느낀다, 저도 맞서 싸우겠다"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20일 낮 12시부터 70분간 청와대 본관 인왕실에서 5.18 민주화운동 관련 광주지역 원로인사들과 만나 "5.18 민주화운동이라는 위대한 역사를 왜곡하고 폄훼하는 일부 망언이 계속된 데 대해 저 또한 분노를 느낀다"라며 "상처받은 5.18 영령들과 희생자, 광주 시민들에게 대통령으로서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라고 말했다.

그는 "진상규명은 끝까지 이뤄져야 한다는 약속과 함께 5.18 역사 폄훼 시도에 대해서는 저도 함께 맞서겠다"라고 비장한 결의를 내보였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5.18 민주화운동 관련 광주지역 원로 인사들을 만났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5.18 민주화운동 관련 광주지역 원로 인사들을 만났다.
ⓒ 청와대 제공

관련사진보기

 
이어 문 대통령은 "저는 대통령 취임 직후 5.18 기념식에 참석해서 5.18에 대한 우리 정부의 입장을 분명하게 천명한 바 있다"라며 "5.18은 국가의 공권력이 시민의 생명을 유린한 사건이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광주 시민들은 그에 굴하지 않고 희생 속에서도 맞섰고 이는 민주주의가 무너지지 않고 버틸 수 있는 기둥이었다"라며 "그 위대한 역사와 숭고한 희생을 기리며 완전한 민주주의를 이뤄야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특히 이날 행사 마무리 발언에서 문 대통령은 "5.18이 광주의 지역적인 사건, 지역적인 기념 대상, 광주만의 자부심이 아니라 전국민의 자부심, 기념 대상으로 승화되도록 노력해야겠다는 생각을 가진다"라고 '5.18 민주화운동 기념의 탈지역화'를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4.19나 6월 항쟁처럼 전국적으로 우리의 민주주의를 지켜낸, 그리고 민주주의를 더 빛내고 오늘의 민주주의를 만들어낸 역사적인 운동이었다는 점들이 될 수 있게끔 다른 시민운동 세력들과 함께 연대를 많이 했으면 한다"라고 당부했다.

김후식 5.18부상자회 회장 "우리는 괴물집단이 아니다"
 
5·18 광주 민주화운동 부상자회 회장과 인사 나누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낮 청와대에서 5.18 민주화운동 관련 광주지역 원로를 초청해 오찬 간담회를 하기에 앞서 김후식 5·18 광주 민주화운동 부상자회 회장 등 참석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 5·18 광주 민주화운동 부상자회 회장과 인사 나누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낮 청와대에서 5.18 민주화운동 관련 광주지역 원로를 초청해 오찬 간담회를 하기에 앞서 김후식 5·18 광주 민주화운동 부상자회 회장 등 참석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은 "참석자들은 최근 있었던 5.18 망언에 대해 깊은 유감의 말들을 했다"라고 전했다.

박경린 전 광주YWCA 사무총장은 "너무 마음이 아프고 견디기 힘들었다, 울분을 금할 수 없다"라고 토로했다. 김후식 5.18광주민주화운동 부상자회 회장은 "우리는 괴물집단도 아니고, 세금을 축내고 있지도 않다"라며 "대통령이 2명의 위원을 재추천하라고 요청한 것은 적절하고 의미 있는 조치였다"라고 평가했다.

김후식 회장은 지난 18일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문 대통령이 "역사 왜곡과 폄훼는 우리 민주화의 역사와 헌법정신을 부정하는 것이며 민주주의를 훼손하고 나라의 근간을 무너뜨리는 일이다"라고 비판한 것을 언급하면서 "역사를 바로 세워준 데 대해 수많은 광주 시민들이 감사의 말을 전해 왔다"라고 전했다.

고민정 부대변인은 "그밖에도 참석자들은 지역의 독립유공자 발굴, 5.18특별법 제정, 한반도 평화에 대한 기대와 희망 등의 의견을 전달했다"라고 말했다.

댓글4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1970년 전남 강진 출생. 조대부고-고려대 국문과. 월간 <사회평론 길>과 <말>거쳐 현재 <오마이뉴스> 기자. 한국인터넷기자상과 한국기자협회 이달의 기자상(2회) 수상. 저서 : <검사와 스폰서><시민을 고소하는 나라><한 조각의 진실><표창원, 보수의 품격><대한민국 진보 어디로 가는가><국세청은 정의로운가><나의 MB 재산 답사기>

오마이뉴스 정치부 기자입니다. 조용한 걸 좋아해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