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양승조 충남지사, 이시종 충북지사, 허태정 대전시장, 이춘희 세종시장(왼쪽 부터)은 7일 오전 대전시청에서 '2030 하계 아시안게임'을 공동으로 유치하기로 업무협약을 했다.
 양승조 충남지사, 이시종 충북지사, 허태정 대전시장, 이춘희 세종시장(왼쪽 부터)은 7일 오전 대전시청에서 "2030 하계 아시안게임"을 공동으로 유치하기로 업무협약을 했다.
ⓒ 대전시

관련사진보기

 
대전과 세종, 충남·충북 등 충청권 광역단체들이 오는 2030년 하계 아시안게임을 공동으로 유치하기로 협약하고 유치추진에 나선 가운데, 야당들이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어 '논란'이 거세지고 있다.
 
충청권 4개 시·도지사는 지난 7일 대전시청에서 '2030 하계아시안게임 공동유치를 위한 업무협약식'을 개최했다. 이들은 '2030 하계아시안게임'이 충청권이 대한민국을 넘어 아시아의 중심으로 도약하기 위한 좋은 기회라면서 560만 충청인의 염원과 역량을 하나로 모아 공동유치하기로 뜻을 모았다.
 
특히, 이들은 최근 충청권의 경제성장률이 전국 최고 수준으로 고성장을 구가하고 있고, 성장잠재력이 커 국제종합경기대회를 치를 충분한 저력과 여건을 보유하고 있다고 판단했다. 뿐만 아니라 4개 시도가 가지고 있는 스포츠 인프라를 활용할 경우, '저비용·고효율'의 경기를 치를 수 있다는 계산이다.
 
만일 충청권이 2030년 아시안게임을 유치, 성공적으로 치러낸다면 대전은 '동북아 과학수도'로, 세종시는 '행정수도'로서의 위상을 알릴 수 있다는 판단이다. 또한 충남은 백제역사·문화·관광거점으로서 세계인의 사랑을 받는 관광도시로, 충북은 청주국제공항이 행정수도(세종시) 관문공항을 넘어 아시아의 관문공항으로 비상하는 계기가 될 것이고 전망하고 있다.
 
협약 이후 충청권 4개 시·도는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지난 11일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장관을 만나 '2030 충청권 하계아시안게임 유치'에 정부차원의 지원을 요청하는 건의서를 전달했다.
 
반면, 야당들은 이러한 더불어민주당 소속 충청권 4개 시·도지사들의 '2030아시안게임 유치'를 곱지 않은 시선으로 바라보고 있다. '허영 된 이벤트' 또는 '치적 쌓기 선거용'이라고 비판하고 있는 것.
 
바른미래당 대전시당 "허영 된 이벤트로 충청민 우롱... 철회하라"
 
12일 바른미래당 대전광역시당은 성명을 통해 "허영 된 이벤트로 대전시민과 충청민들을 우롱하지 말라'고 촉구했다.
 
바른미래당은 성명에서 "아시안 게임 유치를 위한 민간단체 참여 강요 및 기금 납부 강요, 유치 경쟁에 의한 혈세 낭비, 조직위원회에 공무원 파견으로 행정력 낭비, 관람객 부족 문제, 후원 기업 스폰서 강요 등 아시안게임 유치를 위해서는 셀 수 없는 문제들이 도처에 놓여 있다"며 "결론적으로 말하면 어느 나라든 지금까지 아시안게임을 흑자 대회로 치른 나라는 없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특히, 인천 아시안게임은 막대한 적자로 국민의 혈세가 투입됐다. 그나마 인천은 재정 자립도가 63%나 됐기에 극복할 수 있었다"며 "그러나 대전의 경우, 재정자립도는 39.5%로, 인천의 반도 되지 않는다. 한마디로 가난한 집에서 빚잔치를 치르는 겪"이라고 비난했다.
 
바른미래당은 또 "아시안게임으로 인한 지역발전 효과도 미비할 것이다. 충청권 관광자원이 취약한 상황에서 아시안게임만을 보기 위해 외국인 관람객이 얼마나 오겠느냐"면서 "결국은 전 근대적인 방식으로 학생과 민간단체, 공무원을 강제로 동원하지 않겠느냐"고 지적했다.
 
바른미래당은 끝으로 "허태정 대전시장의 허영 된 욕심으로 인한 무리한 이벤트로 대전시민과 충청민들을 더 이상 우롱하지 말아야 할 것"이라며 "바른미래당 대전시당은 2030아시안게임 유치 반대 입장을 분명히 하며 하루빨리 유치 계획을 철회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자유한국당 대전시당 "자치단제장 치적 쌓기용, 선거용 이벤트"
 
이에 앞서 자유한국당 대전시당도 "아시안게임 유치만이 능사가 아니다"라며 우려를 나타났다.
 
자유한국당은 지난 10일 성명을 통해 "우리는 충청권 4개 시·도가 뜬금없고 느닷없이 2030 하계 아시안게임을 공동으로 유치하겠다고 한 계획에 우려를 표한다"며 "가장 큰 문제는 이러한 계획에 '시민'이 빠져 있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허태정 대전시장을 비롯한 충청권 민주당 지방정부는 충분한 시·도민 의견 수렴과 철저한 비용대비 효과분석, 그리고 사전준비 없이 '아시안게임 유치 계획'을 발표했다"며 "이는 졸속 행정의 민낯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자유한국당은 또 "이러한 졸속 행정은 국민 주머니를 담보로 국제대회 유치하여 자치단체장들의 치적을 쌓으려는 '꼼수'이거나 또는 '선거용 이벤트'"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특히 화려한 국제대회 이후 막대한 재정 손실과 그로 인한 국민 부담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며 "평창 동계올림픽에 대한 최근의 평가와 대전 월드컵경기장의 사례를 보면 대형 국제대회가 경제적, 사회적 효과는 미미한 반면, 향후 지자체의 엄청난 재정적 부담만 가중시킨다는 점을 증명해 주고 있다"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은 끝으로 "다시 한번 강조하지만, 아시안게임 유치만이 능사가 아니"라며 '아시안게임 유치 계획'의 철회를 촉구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