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자유한국당 박관용 선거관리위원장이 8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선관위 회의가 끝난 후 기자들에게 회의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당 선관위는 이날 회의에서 당 대표를 포함한 지도부 선출을 위한 2·27 전당대회를 일정 변경 없이 개최키로 결정했다.
 자유한국당 박관용 선거관리위원장이 지난 8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선관위 회의가 끝난 후 기자들에게 회의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당 선관위는 이날 회의에서 당 대표를 포함한 지도부 선출을 위한 2·27 전당대회를 일정 변경 없이 개최키로 결정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자유한국당이 2.27 전당대회가 파행 위기에 처했다. 황교안 전 국무총리와 김진태 의원을 제외한 당권주자 6인이 전대 시점을 2주 이상 연기하지 않으면 후보 등록을 하지 않겠다며 재차 보이콧 입장을 밝혔지만, 당 비상대책위원회나 선거관리위원회도 강행 입장을 거듭 천명한 상태다. 무엇보다 서로 다른 입장에서 날선 반응을 주고 받고 있어 파장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당 선관위원장을 맡고 있는 박관용 전 국회의장은 11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 2차 북미정상회담과 겹치는 일정을 이유로 한 당권주자 6인의 전대 연기 주장을 "코미디보다 더한 일"이라고 혹평했다. 특히 "몇 사람이 난동 부린다고 전당대회 그만두는 정당 우리는 지지 못한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박 전 의장은 '2차 북미정상회담으로 전당대회 흥행효과가 다 묻힐 수 있다'는 당권주자 6인의 주장에 대해 "컨벤션 효과라는 게 조금은 반감될 수 있겠지만 홍보는 얼마든지 가능하다. 대한민국 언론이 그 문제(2차 북미정상회담) 가지고 우리 전당대회를 묻어부리는 그런 엉터리 언론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반박했다.

"전당대회 흥행을 위해서 원칙까지 바꿔가면서 책임당원 자격을 황교안, 오세훈 후보한테 부여하더니 이제 와서 (전대 시점) 원칙 운운하는 것이 어이가 없다"고 비판한 홍준표 전 대표에 대해선 "당헌이나 전례도 보지 않았고, 아주 정당의 원칙에 대해서 관심이 전혀 없는 사람들이 하는 소리"라고 힐난했다. 그러면서 "나는 그 사람의 양식을 의심하는 사람"이라며 홍 전 대표에 대한 불신까지 표했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도 오는 27일에 예정대로 전당대회를 치러야 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그는 이날 오전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미북회담 때문이라도 회담 결과가 나오기 전인 27일에 전대를 예정대로 치르는 것이 옳은 것 아닌가 본다"며 "우리끼리 한가하게 싸울 때가 아니다, 정상회담 결과 나오기 전에 차분하게 대응해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안상수 "전당대회 아니라 국민과 함께 북미정상회담 예의주시해야"
  
 자유한국당 당권 출마를 선언한 안상수 의원(왼쪽부터), 오세훈 전 서울시장, 주호영, 심재철 , 정우택 의원이 10일 오전 여의도 한 호텔에서 긴급 회동을 한 뒤 공동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홍준표 전 대표는 전화 통화로 의견을 같이한다고 밝혀 공동 입장문에 함께 이름을 올렸다.
 자유한국당 당권 출마를 선언한 안상수 의원(왼쪽부터), 오세훈 전 서울시장, 주호영, 심재철 , 정우택 의원이 지난 10일 오전 여의도 한 호텔에서 긴급 회동을 한 뒤 공동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홍준표 전 대표는 전화 통화로 의견을 같이한다고 밝혀 공동 입장문에 함께 이름을 올렸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전대 연기를 주장하는 당권주자들도 여전히 입장을 굽히지 않고 있다. 안상수 의원은 같은 날 MBC라디오 <심인보의 시선집중>와 한 인터뷰에서 "전당대회는 천재지변이나 경천동지할 이유가 없는 한 원칙을 지켜야 한다"는 선관위의 주장에 대해 "이 정도(2차 북미정상회담)면 경천동지할 일"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지금 한반도 운명이 어떤 방향으로 갈지 걱정하는 국민들이 많다"며 "전당대회에 몰두할 게 아니라 국민과 함께 예의주시할 시점"이라고 주장했다. 김진태 의원이 지난 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그만 징징거리고 들어오길 바란다"며 당권주자 6인의 전대 보이콧을 비판한 것에 대해선 "김진태 후보는 아직도 말을 조금 더 배워야 될 사람 같다"고 쏘아붙였다.

특히 안 의원은 현 전당대회 흐름이 '황교안 추대 대회'처럼 흐르고 있다는 주장도 펼쳤다. 그는 "황교안 후보는 지금 통합을 주장하고 있는데 이럴 때는 다수라고 할 수 있는 후보들하고 협의하면서 통합하는 모습을 보여야지, 이러다가 정말 그야말로 자기(황교안) 추대하는 대회처럼 될 텐데 과연 당이 제대로 유지가 되겠느냐"라고 지적했다.

또 선관위 등을 겨냥해 "우리 후보들 6명의 얘기를 깊이 가납하고 고민해서 결정하지 않고 우리한테 강요하는 방식"이라며 "룰미팅이란 것도 사실 한 번도 없었다. 오히려 과거로 회귀하는 것 아니냐 걱정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