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할머니의 별세 소식을 보도하는 <뉴욕타임스> 갈무리.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할머니의 별세 소식을 보도하는 <뉴욕타임스> 갈무리.
ⓒ 뉴욕타임스

관련사진보기

 
일본 정부가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할머니의 별세 소식을 전한 뉴욕타임스(NYT)의 기사에 항의했다.

9일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일본 외무성은 지난달 30일 NYT의 김복동 할머니 부고 기사에 대한 반론문을 보냈고, NYT는 이를 지난 7일 인터넷판에 게재했다.

외무성은 보도관 명의로 보낸 반론문에서 "일본 정부는 여러 기회를 통해 모든 위안부 피해자에게 성실한 사죄와 회한의 뜻을 전달해왔다"라며 "위안부 문제를 포함한 (식민침략 관련) 보상 문제는 1965년 한일 기본조약으로 해결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일본 정부는 위안부 피해자가 명예와 존엄을 회복하고 마음의 상처를 치유할 수 있는 조치를 취하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NYT는 화해·치유재단의 지원을 모든 위안부 피해자가 한결같이 거절한 것처럼 보도했지만, 생존한 위안부 47명 중 34명이 지원금을 받으며 일본의 노력을 환영했다"라고 강조했다.

이 신문은 NYT 기사에 대해 "일본 정부가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공식 사죄와 보상을 거절해왔다고 주장했다"라며 "일본 정부가 위안부 피해자 지원을 위해 1995년 설립했던 '아시아평화국민기금'에 대해서는 일절 언급하지 않았다"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미국 언론이 한국과 일본이 벌이는 '역사 전쟁'의 무대가 되고 있는 상황에서 일본 외무성이 앞으로도 미국 언론의 보도에 대한 적극적으로 반론을 제기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앞서 NYT는 김복동 할머니의 별세 소식을 전한 서울발 기사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김복동 할머니는 전 세계 수천 명의 성노예 여성이 당한 고통에 국제사회가 관심을 갖도록 했다"라며 "유엔을 포함해 전 세계를 돌며 자신의 고통을 증언했다"라고 소개했다.

이어 "김복동 할머니는 수요집회를 이끌면서 한국 사회의 폭넓은 지지를 얻었다"라며 "김복동 할머니는 거침없는 불굴의(persistent) 활동가 가운데 한 명이었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박근혜 정권과 아베 신조 일본 정권의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해 "우리가 싸우는 것은 돈 때문이 아니다, 우리가 원하는 것은 명예 회복을 위한 일본의 진정한 사죄와 법적 배상"이라는 김복동 할머니의 발언도 전했다.

이 기사는 2005년 AP통신 재직 당시 노근리사건 보도로 퓰리처상을 받은 최상훈 기자가 썼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