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양승조 충남지사, 이시종 충북지사, 허태정 대전시장, 이춘희 세종시장(왼쪽 부터)은 7일 오전 대전시청에서 '2030 하계 아시안게임'을 공동으로 유치하기로 업무협약을 했다.
 양승조 충남지사, 이시종 충북지사, 허태정 대전시장, 이춘희 세종시장(왼쪽 부터)은 7일 오전 대전시청에서 "2030 하계 아시안게임"을 공동으로 유치하기로 업무협약을 했다.
ⓒ 대전시

관련사진보기

 
대전과 세종, 충남, 충북 등 충청권 4개 시·도가 2030년 하계 아시안게임을 공동으로 유치하기로 협약했다.

허태정 대전시장, 이춘희 세종시장, 양승조 충남지사, 이시종 충북지사 등 충청권 4개 시·도지사는 7일 오전 대전시청 대회의실에서 '2030 하계아시안게임 공동유치를 위한 업무협약식'을 개최했다.

이들 충청권 4개 시·도는 '2030 하계아시안게임'을 충청권이 대한민국을 넘어 아시아의 중심으로 도약하기 위한 좋은 기회라고 판단하고, 560만 충청인의 염원과 역량을 하나로 모아 공동유치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충청권이 최근 경제성장률 전국 최고 수준의 고성장을 구가하고 있고, 성장잠재력이 크기 때문에 국제종합경기대회를 개최할 충분한 저력과 여건을 보유하고 있다고 판단했다.

특히, 충청권이 현재 가지고 있는 스포츠 인프라를 적극 활용할 경우, '저비용·고효율'의 '올림픽 어젠다 2020'에 부합하는 모범적인 대회를 치를 수 있다고 이들은 판단하고 있어, 이러한 경쟁력은 국내도시 및 아시아 경쟁국과 비교해 우월한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는 것.

또한 '2030아시안게임'은 정부가 추진하는 '2032 서울-평양 올림픽'의 프레대회 성격을 띠어, '2032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홍보의 기회가 될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이 밖에도 '2030아시안게임'을 통해 충청권의 스포츠 인프라 확충은 물론이고, 대전은 '동북아 과학수도'로, 세종시는 '행정수도'로서의 위상을 알리는 계기가 될 수 있다는 것.

여기에 충남은 백제역사․문화․관광거점으로서 세계인의 사랑을 받는 관광도시로 주목받게 될 것이며, 충북은 청주국제공항이 행정수도(세종시) 관문공항을 넘어 아시아의 관문공항으로 비상하는 계기가 될 것이고 전망하고 있다.

충청권 4개 시·도는 공동유치합의 결과를 문체부와 대한체육회 등에 즉시 전달하고 유치의향서를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에 조기 제출해, 충청권의 2030 하계아시안게임 유치의지를 확고히 표명하고 국내외에 유치경쟁력을 선점토록 할 예정이다.

한편, 충청권에서 열린 국제행사는 1993년 대전엑스포가 유일하다. 서울(1988)과 강원(2018)은 올림픽을, 부산(2002)과 인천(2014)은 아시안게임을, 대구(2003)와 광주(2015)는 유니버시아드 대회를 개최한 바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