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빅데이터를 통해 본 문재인 대통령의 600일' 브리핑하는 박성중 의원 자유한국당 박성중 의원이 28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빅데이터를 통해 본 문재인 대통령의 600일' 브리핑을 하고 있다.
▲ "빅데이터를 통해 본 문재인 대통령의 600일" 브리핑하는 박성중 의원 자유한국당 박성중 의원이 28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빅데이터를 통해 본 문재인 대통령의 600일" 브리핑을 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자유한국당이 "공개일정 빅데이터를 분석했다"라면서 문재인 대통령을 '방콕 대통령' '혼밥 대통령' '북한 대통령'으로 규정했다.

한국당 부설 여의도연구원과 같은 당 박성중 의원(서울 서초을)은 2017년 5월 10일부터 2018년 12월 31일까지 601일간 청와대 홈페이지에 공개된 문 대통령 공식 일정을 분석한 결과를 최근 내놨다. 박 의원은 "비공개, 방콕, 혼밥, 경제·민생 홀대, 야당 패싱만 확인됐다"라고 논평했다.

하지만 곳곳에 '무리수'가 눈에 띈다. 여의도연구원 보고서 주요 대목과 청와대가 서면으로 반박한 내용을 맞춰보면 굳이 '빅데이터 분석기법'까지 동원할 필요 없이 상식선으로도 판단이 가능하다.

한국당 : "600일 중 160일(26.6%)는 공식 일정이 없는 날이고, 이중 연차 휴가 21일을 제외한 139일의 일정은 깜깜하다."
청와대 : "139일에는 순방 중 이동일, 명절, 토·일요일이 포함돼 있다. 휴일에 공식 일정이 없는 것은 너무나도 당연하다. 취임 이후 주말과 공휴일은 198일이었으며 그중 대통령 일정이 있는 날은 81일이다."

한국당 : "청와대 여민관 '방콕' 대통령이다. 전체 일정의 55%(1181건)가 여민관에서 이뤄졌고, 공개일정의 75%(1611건)가 청와대 내부에서 이뤄졌다."
청와대 : "참모들과의 일상적인 소통강화를 위해 청와대 본관에 있던 대통령 집무실을 비서동이 있는 여민관으로 옮겼다. 여민관 일정이 많다는 것은 집무실 일정이 많다는 것인데, 너무나도 당연한 것이다. 대통령이 집무실에서 업무를 보지 어디서 봐야 하는가?"

한국당 : "출입이 제한된 관저 보고도 102건에 달한다."
청와대 : "급박한 사안의 경우, 업무 시간 후에도 보고를 받고 업무를 한다는 것이다. 이전 정부에서 출근도 하지 않고 온종일 관저에서 머물러 업무를 보는 것과는 차원이 다른 것이다."

한국당 : "경제 현장 목소리 청취 일정은 단 18건인데 북한 일정은 33건이나 된다."
청와대 : "판문점 2일(1·2차 남북정상회담), 평양 3일(3차 남북정상회담) 도합 5일 중에 있던 여러 세부일정(도보다리 차담, 오찬, 만찬 등)을 33건으로 과대 계산한 것으로 명백한 통계 왜곡이다. 2017~2018년 직접적인 경제·일자리 관련 일정만 해도 총 50여 회다."

한국당 : "취임 600일 총 1800끼니 중 단 100회만 식사회동을 했다."
청와대 : "대통령은 공식, 비공식 식사회동을 활용해 보고·접견·회의 등을 진행해 왔다. 총리와의 오찬으로 진행되는 주례회동만 총 50회 가까이 된다. 이외에도 다양한 오찬 및 만찬 일정이 있지만, 업무상 공식 일정이 아니어서 공개하지 않는 것이다."

청와대 "공당의 연구소가 가짜뉴스 생산지, 분명한 책임져야 할 것"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이 30일 오후 청와대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김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내년에도 남북정상이 한반도 평화·번영 함께하자"는 내용 등이 담긴 친서를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냈다고 말했다. 2018.12.30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 사진은 2018년 12월 30일 오후 청와대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는 모습.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여의도연구원 보고서에 대해 28일 "정치적 주장을 위한 사실 왜곡과 자의적 해석에 지나지 않는다"라고 반박하면서 "사실 왜곡에 기초해 국가원수와 행정수반의 일정까지 정쟁의 수단으로 삼는 이런 행위는 정치적 상식과 도의에도 맞지 않는 매우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논평했다.

김 대변인은 "여의도연구원이 발표한 내용은 공개된 청와대 일정을 가지고 통계를 왜곡하고 자의적으로 해석한 결과로, 공당의 연구소가 사실상 가짜뉴스의 생산지가 되어버린 셈"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그는 "여의도연구원의 왜곡 발표를 근거로 잘못된 기사가 생산되고 이것이 다시 정쟁으로 확대되는 것은 심히 유감스러운 일"이라며 "여의도연구원은 사실왜곡에 근거한 잘못된 주장으로 인해 발생하는 모든 문제에 대해 공당의 연구소로서 분명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댓글3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