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북한 일정 33건, 3차례 남북정상회담 일정 '쪼개기' 한 것"
대통령 취임 600일 각종 통계 자세히 공개하며 강력 성토·비판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북미 2차 정상회담과 관련한 발언을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 21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북미 2차 정상회담과 관련한 발언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청와대는 28일 자유한국당 싱크탱크 여의도연구원(여연)이 문재인 대통령의 공식일정을 분석하고서 '공개일정 중 75%를 청와대에서 소화한 '방콕 대통령'이라고 주장한 데 대해 "가짜뉴스"라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여연이 내놓은 분석은 정치적 주장을 위한 사실왜곡과 자의적 해석에 지나지 않는다"며 "국가원수와 행정수반의 일정까지 정쟁 수단으로 삼는 행위는 정치 상식과 도의에 맞지 않는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여연이 전날 문 대통령의 취임일부터 지난해까지 일정을 분석했다며 내놓은 자료에 대해 "빅데이터 분석이라고 주장하지만 특별하다고 할 수 없다"며 "청와대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한 일정을 입맛대로 왜곡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는 과거 정부에서 상당수 비공개였던 대면보고, 접견 등의 일정을 원칙과 기준에 따라 공개했다"면서 "공개된 일정을 악용하거나 정치적으로 이용하려 해서는 안 된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공당의 연구소가 사실상 가짜뉴스의 생산지가 되어버린 꼴"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여연은 사실왜곡에 근거한 잘못된 주장으로 발생하는 모든 문제에 공당의 연구소로서 분명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며 "현재 대통령의 일정은 역대 어느 정부보다 양적·질적 측면에서 발전하고 있다"고 자평했다.

이어 "경제 민생 행보, 지역 활력, 각계각층과의 소통, 정책 현장, 한반도 평화, 순방 등 수많은 일정을 소화하고 있으며 이는 굳이 설명하지 않아도 국민께서 잘 알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정쟁의 시각에서 벗어나 평가할 것은 있는 그대로 평가하고, 비판할 것이 있다면 사실에 근거해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청와대는 2017년 '▲ 내부 보고의 경우 보고자나 상세 내용 비공개 ▲ 청와대 보고는 실 단위로 공개 ▲ 정부 보고는 '현안 관련 내각보고'로 적시'라는 원칙을 토대로 문 대통령의 일정을 홈페이지에 공개하고 있다.

청와대는 김 대변인의 논평과 별도로 이러한 원칙에 근거해 여연의 주장을 조목조목 반박하는 팩트체크 자료도 내놨다.

먼저, 문 대통령의 공개일정 중 여민관 일정 1천181건을 포함해 75%가 청와대에서 이뤄져 '방콕 대통령'이라고 한 데 대해서는 "대통령의 공식 집무실인 여민관 일정이 많다는 것은 집무실 일정이 많다는 것으로, 이는 너무 당연하다"고 반박했다.

청와대는 "참모들과의 일상적 소통을 강화하려고 정부 출범과 함께 대통령 집무실을 본관에서 비서동이 있는 여민관으로 옮겨온 것"이라며 "대통령이 집무실에서 업무를 보지 않으면 어디서 봐야 하는지 되묻고 싶다"고 했다.

청와대는 "참모들의 대면보고 일정을 공개하는 것은 역대 정부에서 없었던 일로, 이는 칭찬받아 마땅하며 이를 공개함으로써 자연히 청와대 내부 일정이 많아질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출입이 제한된 관저에서의 보고가 102건이라는 데 문제를 제기한 것을 두고도 "급박한 사안의 경우 업무시간 후에도 보고 받고 업무 한다는 것"이라며 "이전 정부에서 (대통령이) 출근도 안 하고 온종일 관저에서 머물러 업무를 봤던 것과는 차원이 다르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 취임 후 600일 중 160일은 공식일정이 없고, 160일 중 연차휴가를 제외한 139일의 일정은 깜깜'이라는 주장에는 "139일에는 순방 중 이동일, 토·일요일 등이 포함됐다"며 "휴일에 공식일정이 없는 것은 당연한데, 대통령은 휴식도 없이 일하라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 취임 후 주말·공휴일은 198일로, 이중 대통령 일정이 있는 날은 81일이었다. 취임 후 세 번의 명절 연휴(11일) 중 대통령 일정이 있는 날도 8일이었다.

'경제 현장 목소리 청취 일정은 18건이지만, 북한 관련 일정은 33건'이라는 주장에 대해서는 "북한 일정을 33건이라고 한 것은 세 차례의 남북정상회담 일정을 세부 일정(33건)으로 나눈 '일정 쪼개기'로, 통계 왜곡의 전형"이라고 비판했다.

대통령 일정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참석한 횟수가 97회로 가장 많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공개일정인 순방의 세부 일정을 모두 포함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청와대는 "정확한 분석을 위해 참석자를 공개하지 않는 내각 보고를 포함하면 김동연 전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대통령 일정에 110여 회 참석했다"고 전했다.

청와대는 "수석·보좌관회의 등에서 경제 문제를 안건으로 다루는 간접적 일정을 제외하고 2017∼2018년 직접적인 경제·일자리 관련 일정도 50여 회에 이른다"고 밝혔다.

'공개일정 2천144건 중 82.2%인 1천784건의 참석자가 비공개'라는 주장을 두고서는 "야당이 지적한 1천784건 중 모두가 참석자를 알 수 있는 수석·보좌관회의 등과 한미 공동기자회견 등 언론에 공개된 일정까지도 포함됐다"며 "사실 왜곡"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취임 600일간 총 1천800 끼니 중 식사 회동은 100회뿐'이라는 주장에 대해선 "대통령은 공식·비공식 식사 회동을 활용해 보고·접견·회의 등을 진행했다"며 "대통령 오찬 일정이 65회밖에 안 된다고 하지만 총리와의 오찬으로 진행되는 주례회동만 50회 가까이 된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다양한 오찬 및 만찬 일정이 있으나 업무상 공식일정이 아니어서 공개하지 않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미세먼지 관련 회의가 1건뿐'이라는 지적과 관련해서도 "미세먼지 관련 대통령 일정은 현장방문, 관련 내·외부 점검회의 등 10회 가까이 되며 대통령의 공개·비공개 업무지시도 10회 이상"이라고 밝혔다.

'제1야당과의 단독회동 1회를 비롯해 국회의원 근접 만남은 단 20번'이라는 주장을 두고서는 "시정연설 시 국회 방문 3회를 제외하더라도 야당 지도부를 포함한 대화 일정은 2017년 3회, 2018년 4회 등 총 7회로 양적·질적으로 많이 진전했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