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청년 비정규직 고 김용균 시민대책위와 유가족들이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고 김용균씨의 49재 및 6차 범국민 추모제를 개최하는 동안 한 참석자의 안전모가 "내가 김용균이다!"가 적힌 머리띠가 둘러져 놓여 있다.
▲ [오마이포토]  한 참석자의 안전모에는 "내가 김용균이다!"가 적힌 머리띠가 둘러져 있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49일 전 한 청년이 죽었다. 김용균이라는 청년은 비정규직이라는 꼬리표를 달고 탄가루를 치우다 컨베이어벨트에 몸이 끼어 세상을 떠났다. 그의 동료들과 노동자들은 "내가 김용균이다"가 적힌 머리띠를 두르고 생전의 사진 속 김용균의 모습으로 광화문으로 나섰다. 

김용균씨는 세상을 떠났지만 비정규직이라는 꼬리표와 치열하게 싸웠던 고인의 뜻을 이은 다른 김용균들이 비정규직 철폐를 외쳤다.

'청년 비정규직 고 김용균 시민대책위'는 27일 오후 고인의 빈소가 차려진 서울 연건동 서울대병원 장계식장에서 행진을 시작했다.  

광화문광장에 도착한 이들은 고인의 유가족과 함께 49재를 치렀고 이어 6차 범국민 추모제를 얼였다. 행사가 진행되는 동안 김씨의 부모는 계속 눈물을 훔쳤고 참석자들은 비정규직 철폐, 진상규명 책임자 처벌을 한 목소리로 외쳤다.
 
 청년 비정규직 고 김용균 시민대책위와 유가족들이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고 김용균씨의 49재 및 6차 범국민 추모제를 개최하고 있다.
 청년 비정규직 고 김용균 시민대책위와 유가족들이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고 김용균씨의 49재 및 6차 범국민 추모제를 개최하는 동안 김씨를 형상화한 상징물이 세워져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청년 비정규직 고 김용균 시민대책위와 유가족들이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고 김용균씨의 49재 및 6차 범국민 추모제를 개최하는 동안 김씨의 그림이 무대 뒤로 비치고 있다.
 청년 비정규직 고 김용균 시민대책위와 유가족들이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고 김용균씨의 49재 및 6차 범국민 추모제를 개최하는 동안 김씨의 그림이 무대 뒤로 비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청년 비정규직 고 김용균 시민대책위와 유가족들이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고 김용균씨의 49재 및 6차 범국민 추모제를 개최하는 동안 상징물 뒤로 청와대가 보이고 있다. 집회참석자들은 비정규직 철폐와 제대로 된 정규직과 문재인 대통령과의 면담을 촉구했다.
 청년 비정규직 고 김용균 시민대책위와 유가족들이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고 김용균씨의 49재 및 6차 범국민 추모제를 개최하는 동안 상징물 뒤로 청와대가 보이고 있다. 집회참석자들은 비정규직 철폐와 제대로 된 정규직과 문재인 대통령과의 면담을 촉구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고 김용균 49재, 시신은 아직 차가운 냉동고에 청년 비정규직  고 김용균씨의 어머니 김미숙씨가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아들의 49재에 참석해 생각에 잠겨 있다. 그 뒤로 고 김용균씨의 사진이 보이고 있다.
 청년 비정규직 고 김용균씨의 어머니 김미숙씨가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아들의 49재에 참석해 생각에 잠겨 있다. 그 뒤로 고 김용균씨의 사진이 보이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청년 비정규직 고 김용균 시민대책위와 유가족들이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고 김용균씨의 49재 및 6차 범국민 추모제를 개최하고 있다.
 청년 비정규직 고 김용균 시민대책위와 유가족들이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고 김용균씨의 49재 및 6차 범국민 추모제를 개최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청년 비정규직 고 김용균 시민대책위와 유가족들이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고 김용균씨의 49재에서 절을 하자 그림자가 김씨의 사진 앞으로 비치고 있다.
 청년 비정규직 고 김용균 시민대책위와 유가족들이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고 김용균씨의 49재에서 절을 하자 그림자가 김씨의 사진 앞으로 비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청년 비정규직 고 김용균 시민대책위와 유가족들이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고 김용균씨의 49재 및 6차 범국민 추모제 개최에 앞서 빈소가 있는 서울대병원을 출발해 집회장소까지 행진을 하고 있다.
 청년 비정규직 고 김용균 시민대책위와 유가족들이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고 김용균씨의 49재 및 6차 범국민 추모제 개최에 앞서 빈소가 있는 서울대병원을 출발해 집회장소까지 행진을 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청년 비정규직 고 김용균 시민대책위와 유가족들이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고 김용균씨의 49재 및 6차 범국민 추모제를 개최하고 있다.
 청년 비정규직 고 김용균 시민대책위와 유가족들이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고 김용균씨의 49재 및 6차 범국민 추모제를 개최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청년 비정규직 고 김용균 시민대책위와 유가족들이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고 김용균씨의 49재 및 6차 범국민 추모제에서 주최측에서 제작한 손피켓이 땅에 떨어져 있다.
 청년 비정규직 고 김용균 시민대책위와 유가족들이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고 김용균씨의 49재 및 6차 범국민 추모제에서 주최측에서 제작한 손피켓이 땅에 떨어져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청년 비정규직 고 김용균 시민대책위와 유가족들이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고 김용균씨의 49재 및 6차 범국민 추모제를 개최하고 있다.
 청년 비정규직 고 김용균 시민대책위와 유가족들이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고 김용균씨의 49재 및 6차 범국민 추모제를 개최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청년 비정규직 고 김용균씨 어머니 김미숙씨가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고 김용균씨의 49재 및 6차 범국민 추모제에 참석하고 있다.
 청년 비정규직 고 김용균씨 어머니 김미숙씨가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고 김용균씨의 49재 및 6차 범국민 추모제에 참석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청년 비정규직 고 김용균 시민대책위와 유가족들이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고 김용균씨의 49재 및 6차 범국민 추모제를 개최하는 동안 김씨의 그림이 무대 뒤로 비치고 있다.
 청년 비정규직 고 김용균 시민대책위와 유가족들이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고 김용균씨의 49재 및 6차 범국민 추모제를 개최하는 동안 김씨의 그림이 무대 뒤로 비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태그:#김용균, #49재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이희훈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