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아사히글라스 비정규직 해고노동자들이 27일 오후 대구지검 1층 로비를 점거하고 지검장 면담을 요구하며 농성을 벌이고 있다.
 아사히글라스 비정규직 해고노동자들이 지난해 12월 27일 오후 대구지검 1층 로비를 점거하고 지검장 면담을 요구하며 농성을 벌이고 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대구지방검찰청장과 대화를 요구하며 청사 로비 농성을 벌여온 아사히글라스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대화는커녕 기소될 위기에 놓였다. 

24일 대구 수성경찰서는 지난달 27일 대구지방검찰청 로비에서 "검찰이 불법파견과 관련한 사건을 수사한 지 8개월이 지났지만 기소 여부를 결정하지 않고 있다"며 검사장 면담을 요구하는 농성을 벌였던 아사히글라스 비정규직 노동자 11명에 대해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고 밝혔다.

아사히글라스 하청업체 GTS에서 일하던 노동자들은 노조를 결성했다는 이유로 해고통보를 받자 2015년 7월 21일 아사히글라스와 관계자들을 불법파견과 부당노동행위로 노동부에 고소했다.

노동부는 2017년 9월 22일 아사히글라스가 파견법을 위반했다며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지만 대구지검 김천지청이 불기소 처분을 내리자 노조가 항소해 재수사에 들어갔다. 하지만 검찰이 줄곧 기소 여부를 밝히지 않았다.

그러자 노조는 지난해 12월 27일 '아사히글라스 기소하라', '검찰은 직무유기' 등의 구호가 적힌 손팻말을 들고 대구지검 1층 로비에 들어가 "아사히글라스 부당노동행위에 대한 사건 수사를 마치고도 기소 여부를 밝히고 있지 않다"며 박윤해 대구지검장과의 대화를 요구했다.

하지만 박 지검장은 이들을 만나주지 않았고, 경찰은 강제해산에 나서 농성자 11명 전원을 연행했다. 아사히글라스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지난해 11월에도 대검찰청 청사에 들어가 문무일 검찰총장 면담을 요구하며 농성을 벌이다 경찰에 붙잡혀 조사를 받은 일이 있다.
 
 아사히글라스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검찰의 기소를 촉구하며 대구지검 앞에서 노숙농성에 들어갔다.
 아사히글라스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검찰의 기소를 촉구하며 대구지검 앞에서 노숙농성에 들어갔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아사히글라스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지난 22일부터 대구지검 앞에서 또다시 천막농성에 돌입했다. 2018년 1월 31일 천막농성을 접은 지 1년 만이다. 이들은 검찰이 아사히글라스를 기소할 때까지 무기한 농성을 벌일 예정이다.

차헌호 지회장은 "우리가 고소한 사건은 5년째 처리하지 않으면서 우리를 상대로 하는 사건은 경찰과 검찰이 신속하게 처리하고 있다"며 "반노동자적인 행태를 지속적으로 보이고 있는 것에 대해 심각하게 인식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아사히글라스를 기소할 때까지, 지검장이 사건을 처리하지 않는 이유라도 들을 때까지 천막농성을 이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