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3일 이봉수 세명대 저널리즘스쿨 원장은 MBC 라디오 시사프로그램 '박지훈의 세계는 그리고 우리는'에 출연해 한국 언론을 주제로 대담을 나눴다.
 23일 이봉수 세명대 저널리즘스쿨 원장은 MBC 라디오 시사프로그램 "박지훈의 세계는 그리고 우리는"에 출연해 한국 언론을 주제로 대담을 나눴다.
ⓒ MBC

관련사진보기


"가짜뉴스가 대중에게 먹혀들어 가는 걸 보면 심각합니다. 진짜뉴스가 '솔직'하지만 가짜뉴스만큼 '솔깃'하지는 않거든요. 가짜뉴스가 민주주의를 지탱하는 공론장을 파괴할 정도로 폐해가 심각합니다. 이 정도 상황이면 강력히 규제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언론학계에서 가짜뉴스의 정의부터 다시 하자거나 표현의 자유를 침해할 수 있다고 하는데, 일리는 있지만 한국 언론학계에 너무 자유주의자가 많은 것 같아요."

이봉수 세명대 저널리즘스쿨대학원장은 23일 MBC 표준FM <박지훈의 세계는 그리고 우리는>에 출연해 한국 언론의 신뢰가 추락한 원인과 최근 유튜브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전파되는 가짜뉴스의 문제 등을 짚어봤다. 그는 특정 사안을 보도할 때 언론사마다 논조가 정반대인 현상을 두고 "정권에 따라 언론들이 공수교대가 이뤄지면서 진영논리가 작동하는 건데 이는 우리 언론이 사실과 의견을 뒤섞어 보도하는 잘못된 관습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세계 일류 언론은 사실과 의견을 분리해 일선기자들이 기사 속에 자기 주장을 집어넣을 수 없다"며 "한 사안의 진실은 하나밖에 없는데 우리나라 스트레이트 기사 속에는 마치 논설위원처럼 기자의 관점이 들어간다"고 덧붙였다.

이 원장은 유튜브를 비롯한 소셜미디어의 영향력이 커져 가짜뉴스가 기승을 부리게 된 데는 기성언론의 책임이 크다고 강조했다. 그는 "기성언론 중에도 가짜뉴스의 생산자인 동시에 전파자인 곳도 많고 사이비 매체처럼 정파성을 드러내기도 한다"고 말했다.

방송통신위원회에서 가짜뉴스를 막을 대안으로 미디어를 올바르게 접하는 교육을 강화하겠다고 밝혔으나 이 원장은 "큰 효과를 기대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그는 "고전적 미디어 이론에 얽매여 수수방관할 게 아니라 악의적 왜곡보도에 대해 징벌적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큰돈 안 들이고도 쉽게 1인 매체 같은 걸 만들 수 있는 시대가 됐는데, 그것이 오히려 여론의 다양성이 아니라 여론의 양극화를 가져왔습니다. 우리나라는 중도 언론의 입지가 매우 좁습니다. 내용이 극단적이어야 충성도 높은 독자와 시청자를 모을 수 있으니까 잘 나가는 유튜버들은 거의 다 양 극단에 포진해 있습니다. 객관주의와 중립은 언론의 포기할 수 없는 가치인데 그것을 우습게 아는 매체일수록 팬덤이 생기고 돈이 되니까 사이비 언론이 창궐하는 겁니다."

이 원장은 언론이 망가진 이유로 미디어 자체비평과 상호비평이 유명무실하다는 점을 지목했다. 그는 "독자권익위원회에서 자체비평을 하고 있지만 위원들이 언론사와 똑같은 성향의 사람들로 구성돼 자화자찬을 하거나 지엽적인 걸 지적하는 데 그친다"고 설명했다.

또 영국의 <가디언>은 매주 미디어 섹션을 만들어 사이비 보수를 신랄하게 비판한 것과 달리 우리 기성언론들은 동업자의식이 강하다고 지적했다. 이 원장은 "언론이라는 공룡을 상대할 수 있는 것은 역시 공룡인 언론밖에 없다"며 "세명대 저널리즘스쿨의 비영리 대안매체인 <단비뉴스>가 '한국 언론을 망친 사람들'을 연재하는 등 기성언론이 못 하는 일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정치권력과 경제권력의 끊임없는 유혹과 압박 속에서 언론이 제 역할을 하기 위해서는 언론인들이 언론 환경 탓만 해서는 안 되고 개개인의 각성과 노력을 바탕으로 집단의지를 표출하고 집단행동도 필요할 때는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세명대 저널리즘스쿨대학원이 만드는 비영리 대안매체 <단비뉴스>(www.danbinews.com)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