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 건강을 가장 위협하는 요소의 하나인 미세먼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대표적 시민운동단체인 환경재단과 비영리대안언론 <단비뉴스>가 손을 잡았다.  

환경재단과 세명대 저널리즘스쿨대학원은 23일 오전 11시 서울 중구 서소문로 환경재단 레이첼카슨홀에서 업무협약식을 갖고 대학원이 만드는 <단비뉴스>와 재단이 2월 중 개국할 <미세먼지TV>를 통해 미세먼지 탐사보도를 공동 추진하기로 했다. 

미세먼지TV 개설, 원인규명과 대안제시 탐사보도
 
 이봉수 세명대 저널리즘스쿨대학원장과 최열 환경재단이사장(왼쪽부터)이 업무협약서에 서명한 후 카메라를 향해 문서를 들어 보이고 있다.
 이봉수 세명대 저널리즘스쿨대학원장과 최열 환경재단이사장(왼쪽부터)이 업무협약서에 서명한 후 카메라를 향해 문서를 들어 보이고 있다.
ⓒ 윤종훈

관련사진보기

 
최열 이사장은 협약식에서 "미세먼지는 더 이상 해결을 미룰 수 없는 위협"이라며 "현장을 깊이 취재하는 탐사보도로 이름 난 단비뉴스와 환경전문성을 갖춘 재단이 힘을 합치면 이 문제를 해결하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봉수 대학원장은 "환경운동은 언론과 함께 가야 한다"며 "어떻게 보도하느냐에 따라 환경에 대한 국민의 태도와 가치관이 바뀔 수 있으므로 잘 협력해서 성과를 내자"고 다짐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두 기관은 미세먼지 피해 현황과 원인, 대안 등을 취재해 온라인신문과 유튜브영상 등으로 보도하는 작업에 협력하게 된다. 환경재단은 오는 2월 27일 재단 내에 <미세먼지TV>를 개설, 유튜브를 통해 탐사보도물과 전문가 인터뷰, 국내외 연구내용 해설 등을 집중적으로 방영할 예정이다. <단비뉴스>도 기사와 영상을 동시 보도한다.
 
 미세먼지 탐사보도 업무협약식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세명대 저널리즘스쿨대학원 이상요 교수, 박지영 단비뉴스 환경부장, 제정임 교수, 이봉수 대학원장, 최열 환경재단 이사장, 지현영 미세먼지센터 사무국장, 김송정 미센먼지센터 PD, 이미경 환경재단 상임이사.
 미세먼지 탐사보도 업무협약식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세명대 저널리즘스쿨대학원 이상요 교수, 박지영 단비뉴스 환경부장, 제정임 교수, 이봉수 대학원장, 최열 환경재단 이사장, 지현영 미세먼지센터 사무국장, 김송정 미센먼지센터 PD, 이미경 환경재단 상임이사.
ⓒ 윤종훈

관련사진보기

 
환경 공익재단과 환경보도 명성의 대안언론 협업  

환경재단은 지난 2002년 설립된 국내 최초의 환경전문 공익재단으로 시민들의 후원을 받아 기후·환경 문제 해결을 위한 캠페인과 교육활동을 펴고 있다. 서울환경영화제 등 다양한 행사와 국제협력 활동으로 '아시아 환경운동의 중심(그린허브)'을 지향하고 있다. 지난 2017년에는 한국과 중국정부를 상대로 미세먼지 국가책임을 묻는 소송을 제기하기도 했다. 

<단비뉴스>는 세명대 저널리즘스쿨대학원의 학생과 교수진이 만드는 온라인매체로, 2010년 창간 이후 기성언론이 소홀히 해 온 빈곤, 노인문제 등을 탐사보도하고 <벼랑에 선 사람들> 등 책으로 묶어 내 큰 반향을 일으켰다. 2017년 9월부터 연재한 환경탐사시리즈 '에너지 대전환, 내일을 위한 선택'으로 민주언론시민연합의 '2018년 올해의 좋은 보도상'과 한국데이터저널리즘센터의 '데이터저널리즘어워드 영데이터저널리스트상' 등을 수상하기도 했다.  
 
▲ 미세먼지 탐사보도 업무협약식 스케치 영상. 
ⓒ 임지윤

관련영상보기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세명대 저널리즘스쿨대학원 비영리 대안매체 <단비뉴스>(www.danbinews.com)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합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더라도 등짐은 나눠지겠습니다.